<동상이몽-괜찮아 괜찮아(이하 <동상이몽>)>에 ‘소녀 가장’으로 출연했던 출연자의 일진설은 겉으로 보면 출연자에 대한 비난처럼 보이지만 그 속을 들여다보면 프로그램에 대한 불신이 깔려 있다. 소녀 가장 콘셉트로 방송에 출연한 고등학교 소녀의 일진설이 불거지자 방송사측은 즉시 “사실이 아니다”라며 담임선생님에게 확인했음을 밝혔다. 그리고 출연자 보호를 위해 허위 사실에 대해 강경 대응할 것이라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일진설이 흘러나오게 된 배경은 단순히 ‘출연자 보호’ 수준의 문제가 아니다. 일단 방영 내용과 출연자의 실제 생활의 차이에 대한 의혹이 일었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점이다. 일단 출연자가 자신이 아르바이트를 해서 가족을 부양한다는 식으로 이야기가 전개되었다. 그러나 출연자는 고등학생의 신분으로 아무리 매일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하더라도 가족의 생활비를 모두 충당하기는 빠듯하다. 일단 이 부분에서 4인가족 생활비가 딸 혼자만의 아르바이트로 정말 충당이 되느냐 하는 지점역시 석연치 않다. 한국 사회가 고등학생의 아르바이트로 가족이 먹고 살 수 있는 시스템은 아니기 때문이다.

 

 


일단 그 부분은 넘어간다 치더라도 그런 상황속에서 출연자의 최신형 핸드폰과 수백만원 이상이 소비되는 교정기, 그리고 고가의 의류 등이 문제가 되었다. 물론 가난하다고 해서 최신형 핸드폰을 살 수 없거나, 비싼 옷을 입지 말라는 법은 없다. 그러나 정말 자신이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상황에서 한 달에 10만원이 넘는 통신비를 감당하고, 비싼 옷을 사 입으며 분납을 한다고 해도 월 치료비가 수십만원에 달할 교정을 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다. 프로그램 중간에 전기세 몇백원에도 벌벌 떨며 자신이 살 것도 참아가며 꿋꿋이 사는 여고생 처럼 묘사를 해 놓고, 고가의 제품들을 줄줄이 방송에 내보내면 그 자체가 모순이다. 정말 가난하다면 그런 제품을 '안'사는 게 아니라 '못'사기 때문이다.

 

 



 논란의 본질을 잘못 해석하면 ‘가난해도 물건을 사 모을 수 있다’는 논리를 펼수는 있지만, 논란의 본질은 그런 물건들을 가지지 말라는 이야기가 아니다. 방송의 내용으로 미루어 모든 생활비를 충당해야 하는 절박한 상황에 놓인 여고생이 그런 소비 습관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모순적이라는 것이다. 자신이 사고 싶은 최신형 핸드폰이나 비싼 옷등을 사 입을 수 있다면 그것은 방송 내용과 전혀 다른 이면이기 때문에 이 장면들이 논란이 된 것이다.

 

 


만약 그 물건들이 그 여고생의 아버지가 회사를 그만두기 전에 사준 것이라 해도 문제다. 아버지는 고작 7개월 정도의 휴직기를 가진 것으로 밝혀졌다. 그런데 그 아버지가 7개월 전에 딸의 교정이나 비싼 옷값을 충당해 주었다면, “해준 것이 뭐가 있냐” 심지어 “아빠는 태어나지 말았어야 했다.”는 패륜적인 말도 서슴지 않던 딸의 발언과는 다르게 그 아버지가 딸을 위해 기꺼이 자신이 번 돈을 쓰는 아버지 였다는 말이 된다. 그렇다면 딸과 아버지의 갈등 자체가 지나치게 과장되어 있다는 느낌을 지워버릴 수 없다. 그렇게 보자면 차라리 이 주제는 '소녀가장'이 아니라 20년 동안 일하고도 딸에게 막말을 들어가며 학대당하는 불쌍한 가장에 대한 이야기다.

 

 


 

여고생은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출연한 <동상이몽> 출연자중 내가 제일 불쌍하다’며 자신의 인생을 한탄했다. 그러나 그 정도로 절망적일만한 상황은 실험카메라에서도 그들이 가지고 있는 물건에서도 보이지 않았다. 이 정도면 이런 논란은 단순히 일진설이 아니라 방송의 진정성이 훼손되었느냐 그렇지 않느냐에 있다. <동상이몽>이 제대로 출연자를 검증하고 그 출연자의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 노력했느냐 하는 지점이 가장 큰 문제인 것이다.

 

 

 


물론 방송에는 ‘스토리’가 있어야 한다. 그것은 예능도 마찬가지다. 일상생활과 똑같은 모습을 방송에서 내보낸다면 그 모습을 흥미롭게 바라볼 시청자는 많지 않다. 그렇기에 어느 정도의 과장과 첨가물이 들어가기 마련이다. 그러나 그 본질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 정 스토리가 없어 연출을 했다손 쳐도 그 연출은 시청자들이 공감을 할 수 있는 수준이어야 한다. 그러나 문제는 ‘소녀 가장’이라는, ‘이제껏 가장 불쌍한’ 소녀가 시청자들의 눈으로 보기에는 그 정도의 절박함이 없었다는 것이 논란의 본질이다.

 

 


이런 과장된 부모 자식간의 갈등 속에서 한 프로그램에서 다른 꿈을 꾸고 있는 것은 바로 시청자와 제작진이다. 유재석과 김구라, 서장훈은 그 소녀에게 장학금까지 전달하며 훈훈한 마무리를 지으려 했지만 그 이야기 자체가 이미 의뭉스러운 상황에서 그 모습은 과연 아름답기만 한 모습일까. 방송사의 잇속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 방송을 신뢰하게 만들만한 진정성이다. 단순히 ‘소녀 가장’이라는 소재 자체에 매몰되지 않고, 진정으로 고민을 토로할 수 있게 만드는 것. 그리고 그 속에서 웃음을 찾으려는 노력. 이것이 <동상이몽>이 해야 할 일이다. 지금 <동상이몽> 속에서 느껴지는 것은 자극적인 소재를 버무려 화제를 만들려는 편협함 뿐이니 이를 어쩌면 좋을까.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