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아프리카 편>은 그동안 성공가도를 달리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것이 무색하게 4%대의 시청률로 막을 내렸다. 케이블 방송에서 물론 아주 나쁘다고 할 만한 시청률은 아니지만 11%로 시작한 <꽃보다 청춘> 방송에 있어서는 아쉬운 성적이 아닐 수 없었다. 첫 방송의 반도 안 되는 시청률도 그렇지만 나영석PD가 최근 선보인 예능 중 가장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했기 때문이었다. <응답하라 1988>로 주가가 한창 상승해 있던 출연진들을 섭외해 놓고도 남은 것은 칭찬 보다는 논란뿐이었다. 여러모로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그러나 나영석 Pd의 예능은 여전히 유효하다. 출세작인 <1박 2일>에서부터 <꽃보다> 시리즈, <삼시세끼>시리즈, 인터넷으로 방송 무대를 넓힌 <신서유기>까지, 나영석의 예능은 케이블로 무대를 옮긴 후에도 지상파를 뛰어넘는 파급력과 화제성을 발휘했다. 그 여세를 몰아 나영석은 인터넷으로만 방영되는 <신서유기2>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80일간의 세계일주>를 선보일 예정이다. 그 독보적인 이름값 만큼이나 나영석표 예능에 대한 기대감 역시 높아진 것도 사실이다. 이제는 4% 정도의 시청률로는 도저히 만족이 될 수 없다. 더욱 큰 문제는 나영석표 예능의 패턴이 어느 정도 읽히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나영석표 예능의 기본은 '여행'이다. <1박 2일>에서 <꽃보다> 시리즈, <삼시세끼>시리즈, <신서유기>, 그리고 이번에 새로 기획한 <80일간의 세계일주>까지 기본적인 콘셉트는 출연진들이 어디론가 떠나서 펼쳐지는 스토리라고 할 수 있다. 출연진들도 중요하지만 어디로 떠나서 어떤 그림을 보여줄까 역시 핵심이다. <1박 2일>이나 <신서유기>는 복불복, <꽃보다>시리즈는 여행, <삼시세끼>는 요리와 식사 등으로 포인트는 각각 다르다고 할 수 있지만 본질적으로 그 구성에서 큰 차이가 난다고 볼 수는 없다. 어딘가 낯선 곳에서 미션을 받고 그 미션을 해결하는 고군분투를 그려내며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 능력은 확실히 나영석이라는 인물을 스타 PD로 만드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러나 여행의 기본 공식을 탈피하지 못하는 나영석 스타일은 때때로 너무 판에 박힌 것처럼 보이는 것도 부정할 수 없다. 

 

 


나영석PD는 빠른 템포로 시청자들을 재촉하지는 않는다. 전체적으로 편안하고 여유로운 기분을 느끼게 하며 예능의 스토리를 진행시킨다. 그러나 너무 잔잔한 이야기는 지루한 법. 나영석PD는 중간 중간 출연자들이 곤란해할만한 상황을 만든다. 예를 들면 여행에 필요한 금액을 극도로 제한한다든지, 게임에 지면 음식을 먹을 수 없도록 한다든지 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색다른 게스트들을 뽑아 그들의 예능적인 장점을 끌어내는 것도 역시 나영석PD의 발군의 능력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동일한 구성 속에서 비슷한 이야기가 펼쳐질 가능성 역시 무시할 수 없다. 이서진이나 차승원 같은 캐릭터를 발견할 수도 있지만 이번 <꽃보다 청춘>에서처럼 별다른 캐릭터의 수확 없이 끝나는 경우도 생긴다. 사실 캐릭터가 아예 없었다기 보다는 이미 반복되는 패턴 속에서 너무 익숙한 캐릭터라는 것이 문제였다. 착하고 긍적이고 밝은 기운을 뿜어내는 청춘들. 이전의 <꽃보다 청춘>에서 이미 보여준 그림이 아니던가. 더군다나 상대적으로 배경적인 세팅이 적을 수밖에 없는 아프리카라는 설정에서 오히려 시청자들은 지루함을 느꼈다. 그들이 겪는 여행길에 대한 흥미가 떨어진 것이었다. 단순히 여행을 힘들게 만든다는 콘셉트 자체가 재미를 담보하지 않는다는 진실을 밝힌 것이다.

 

 

 

 

 

 


이런 실패는 오히려 다행일 수 있다. 나영석표 여행 예능에 대한 트렌드가 미묘하게 변화했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성공적인 '여행예능'으로 성공을 해왔고, 앞으로도 나영석표 예능은 어느정도 이상의 흥행을 담보할 것이다. 그러나 시청자들이 언제까지 그가 들려주는 여행 예능에 목이 마를지는 미지수다. 독보적인 자신만의 스타일을 갖춘 나영석임에는 틀림없지만, 그 스타일이 점점 더 비슷해지면 자가복제의 늪에 빠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특히나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80일간의 세계일주>는 유명인의 캐릭터를 활용할 수 없기 때문에 더욱 해결해야 할 과제는 많다. 이미 노홍철이 출연한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이라는 파일럿 프로그램에서 여행을 떠난 일반인들이 그다지 큰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것은 증명되었다. 나영석PD가 지금껏 그래왔듯 또 보란 듯이 성공할 수도 있다. 그러나 한계상황까지 반복되는 나영석PD 특유의 구성이라면 그의 커리어에 오히려 흠집이 날지도 모르는 일이다.

 

 

 



과연 나영석PD는 이제까지처럼 앞으로의 예능 트렌드를 계속 이끌어 나갈 수 있을 것인가. 여전히 기대감이 높기 때문에 그가 짊어져야 할 것도 많을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