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가 소녀시대를 탈퇴하고 독자적인 행보에 나섰지만 제시카의 솔로 활동은 대중의 지지기반을 확보하지 못했다. 소녀시대가 아직 해체하지 않은 가운데 제시카의 탈퇴는 제시카의 사업과 맞물려 논란을 일으켰고 그룹 활동에 충실하지 않았다는 이미지를 극복하지 못한 채 이루어졌기 때문이었다. 소녀시대는 오랜 시간 최고의 걸그룹으로 군림해 오면서 그 자체로 하나의 브랜드화가 되었다. 그룹의 이미지나 특징은 멤버 개개인에게까지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 성공한 그룹이면 그만큼의 후광효과를 얻게 되는 것 또한 당연하다. 소녀시대의 후광이 없는 제시카는 과연 승산이 있을까.

 

 

 

 


제시카는 소녀시대를 탈퇴하던 시점부터 대중의 외면을 받았다. 그것은 단순히 제시카가 활용할 수 있는 소녀시대의 브랜드가 축소 되었기 때문은 아니었다. 소녀시대의 네이밍을 적극적으로 이용한 사업 전개 방식과 한국보다는 중국에 집중되어 있었던 활동반경은 제시카의 입장을 옹호할 수 없게 만든 측면이 있었다. 탈퇴사실조차 한국 SNS가 아닌, 중국 SNS인 웨이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이후 한국 활동을 뒤로 하고 중국에 체류하며 활동을 이어간 제시카의 행보는 ‘억울하게 탈퇴당했다’ 는 제시카의 입장과는 달리, 미리부터 예정된 수순인 듯 자연스럽게 이뤄졌다. 또한 이미 국내외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소녀시대의 스케줄 역시 만만치 않은데 대규모 사업을 전개하는 제시카의 행보는 팬들의 질타를 받기에 충분한 것이었다.

 

 

 


 

이후 제시카는 국내 방송에 다시 컴백했다. <뷰티 바이블>이라는 프로그램을 선택하며 뷰티 멘토로서 활약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운 것이다. 그러나 반응은 미미하다. 그럴 수밖에 없다. 넘쳐나는 뷰티 방송 홍수속에서 소녀시대 타이틀을 버린 제시카의 방송을 주목해야 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일단 뷰티방송이라는 것이 여성, 그것도 뷰티 제품이나 특징에 관심이 많은 특정 타겟층을 대상으로 한 것일 가능성이 높고, 뷰티 팁을 알려준다는 명목하에 나오는 이야기들도 비슷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시청층을 높이는데는 MC의 호감도와 신뢰도가 중요하다. 그러나 제시카는 이 두가지를 모두 만족한다고 볼 수 있는 진행자라고 보기 힘들다. 일단 제시카는 자신에게 씌워진 이미지를 극복하는 게 급선무다.

 

 

 

 


 

제시카의 이미지가 극복될 수 있는 방법은 명확하다. 소녀시대를 극복할 수 있는 파급력을 보여주는 것이 우선이다. 사실상 지금 진행하고 있는 프로그램역시 소녀시대 시절 쌓은 이미지를 기반으로 선택할 수 있었다고 해도 무방하다. 제시카가 진행하고 있는 사업역시 소녀시대의 제시카를 판 것일 확률이 높다. 그렇다면 제시카 스스로 그 이미지를 뛰어넘어 확실한 정체성을 찾을 필요가 있다. 이미 소녀시대에서 퇴출 된 지금, ‘소녀시대’의 제시카는 한계가 명확하기 때문이다.

 

 

 

 

제시카가 출연을 확정한 <라디오 스타>가 화제가 되는 관점 역시 김구라가 제시카에게 “왜 탈퇴했느냐” “사업은 잘 되느냐?”등의 직구를 던지는 그림이나 소녀시대의 소속사이자 제시카의 전소속사였던 SM 엔터테인먼트 소속인 진행자 규현이 제시카와 어떤 관계를 형성할 수 있을까에 대한 궁금증이다. 한마디로 여전히 소녀시대에서 파생된 관심이 제시카라는 인물에 대한 화제성을 결정짓는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은 긍정적일 수 없다. 이미 소녀시대에서 탈퇴하는 시점부터 지금까지 제시카는 조롱의 대상이 되었다. 소녀시대의 이미지를 가지고 가면 갈수록 제시카의 이미지는 더욱 추락하고 마는 것이다. 그러나 더 큰 문제점은 소녀시대를 버릴 경우, 제시카라는 인물에 대한 화제성의 기반 마저 너무 약해진다는 것이다. 제시카는 소녀시대를 버릴 수도 없고, 그렇다고 계속 짊어지고 갈 수도 없는 진퇴양난의 상황에 빠진 것이다. 강력한 한 방으로 제시카라는 브랜드 자체를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을 때만이 이 상황의 타개책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지금 제시카의 모습 속에서 소녀시대를 극복할 수 있는 재능은 보이지 않는다. 예능이든, 노래든, 연기든 대중이 제시카 자체를 온전히 인정할 수 있게 만들 수 있을까. 소녀시대라는 울타리를 벗어난 제시카는 지금 너무나 위태로워 보인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