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가 떴다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상황에서 그 인기의 한 요인으로 매회 새로운 게스트들이 보여주는 신선한 매력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새로운 게스트들이 나올 때마다 그 게스트들이 프로그램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그들에게 배려를 해주고 일정부분 띄워주는 부분을 잘못이라고는 할 이유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번주의 [패밀리가 떴다]는 그야말로 불편함 그 자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 아이돌이면 칭송받아 마땅한가?



 일단 태연에 대한 기존 남자 출연진들의 과도한 애정공세는 그 강도를 조절 하지 못한 것 처럼 보인다.


 태연이라는 아이돌 스타가 출연하면서 프로그램에 젊은 피를 수혈하고 더욱 프로그램을 활기차게 만들어가기를 바랬건만 역시 기대를 져버리지 않고 남자들은 태연 친위대를 형성하고 이효리와 박예진은 질투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면서 태연 띄워주기에 여념이 없었다.


 물론 패밀리가 떴다를 제외하고도 많은 예능 프로그램이 "아이돌 팬한테 몰매 맞는다"는 식으로 아이돌의 인기를 강조하고 그들의 젊음과 인기를 칭송하지만 "패밀리가 떴다"는 성격 자체가 다른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패밀리가 떴다]에서 게스트를 초빙하면서 일궈낸 효과는 저번 이진욱 편에서 그 진가를 발휘했다. 이진욱은 게스트이면서도 자신만의 독특한 캐릭터를 형성해 내며 프로그램에 적응했다. 다소 4차원적인 진지한 모습은 유재석의 오버액션과 더불어서 웃음을 자아냈고 단지 새로운 게스트의 출연이라는 의미 말고도 프로그램의 분위기를 업그레이드 시키는 효과를 가져 온것이다. 그런 식의 게스트의 초빙이라면 언제든지 환영할 만한 일이다.


 하지만 이 태연이라는 인물은 그들이 태연 친위대를 형성하면서 자신 고유의 매력을 발휘할 기회를 상실해 버리고 말았다. 게임을 할 때 조차 "태연아!"를 외치는 모습은 조금 지나치다 싶을 정도였고 무조건 태연이라는 인물이 행동하면 열광하는 듯한 모습은 나이때문에 다른 여자 멤버들을 무시하는 느낌까지 주기도 했다.


 [패밀리가 떴다]의 게스트의 영입은 전체적인 분위기를 식상하게 만들지 않으려는 제작진의 시도일 수도 있겠지만 그래서 [패밀리가 떴다]에서 중요한 것은 전체적인 분위기 형성에 도움이 될 만한 게스트를 섭외하는 일이라고도 할 수 있다.


 하지만 이홍기나 태연 같은 경우는 그들을 맹목적으로 좋아하는 (혹은 좋아하는 척 설정한) 기존 멤버들의 호들갑 이상의 시너지 효과를 가져오지 못했다.


 태연이 그런 대단한 존재가 되어감에 따라 태연이 자신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부분도 상대적으로 줄어들었고 마치 아이돌 특집같은 분위기를 만들어 냄에 따라 프로그램의 구성이 식상해 지기도 했다.


 결국 한사람 띄워주기 같은 분위기가 형성이 되면 상대적으로 다른 캐릭터들도 그 분위기에 맞춰야 하는 상황이 되고 그 중심으로 형성되는 캐릭터들의 느낌은 아무래도 한정적일 수 밖에 없다.


 그런 캐릭터들의 한정성은 [패밀리가 떴다]라는 프로그램의 성격을 생각해 봤을 때도 마이너스다. [1박2일]이나 [무한도전]을 한데 묶어 놓은 듯한 이 프로그램에서 그들이 고유한 캐릭터를 잃어버리고 아이돌 한사람 때문에 우왕좌왕 하는 모습을 보인 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이다.


 [무한도전]만 보더라도 일단 캐릭터들이 자신의 고유한 캐릭터를 잃지 않으면서 게스트 들의 참여를 유도해 내는 편이라고 할 수 있다. 게스트들보다 훨씬 더 망가지지만 그들의 캐릭터를 유지하면서 만들어내는 분위기나 아이템이 훨씬 다양하게 변주된다.  


 그러나 [패밀리가 떴다]는 일단 아이템이 시골 집에 가서 일해주는 한정적인 형식으로 흐를 위험이 있다. 그것은 아이템이 아니라 캐릭터들이 얼마나 매력적인가 하는 것에 대해서 시청률이 판가름 날 것이라는 뜻이다.


 벌써 그들이 물고기를 잡은 것이 몇번째 인지 모른다. 일단 시골에서 그들이 할 수 있는 일들이 한정적인 것을 보완하기 위한 게스트 투입은 현명하다고 표현 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렇다고 게스트 중심의 방송으로 흐를 경우 "패밀리"들의 매력은 상대적으로 반감 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굳이 태연이라는 인물에 대해 열정적인 형태를 보낼 것이라면 순위 결정 시간 정도로 한정 시키는 편이 나았다. 꼭 전반적인 분위기를 그렇게 끌고 가서 전체적인 분위기를 아이돌 특집인냥 맞추는 것은 이미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신물나게 봐왔다.


 굳이 패밀리가 떴다까지 아이돌이라고 특별 대우 해주는 모습을 보고 싶지는 않다. 적어도 그들의 케릭터들이 빚어내는 분위기에 웃음을 터뜨리는 시청자로서 말이다.


 한번쯤, 이런 편이 있어도 크게 영향을 끼치지는 않겠지만 앞으로 어떤 게스트가 나오던 간에 그들이 패밀리가 떴다를 빛내 주는 것이 아니라 지금처럼 전체적으로 불편하게 만들어 버린다면 그것은 마땅히 자제되어야 할 일이 아닐까 싶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hell7734 BlogIcon 로망 2008.09.14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춤법이나 다시 공부하고 글을 쓰시던가 하시죠. 케릭터가 뭡니까 케릭터가.
    오타지적만 해줘도 책 한 권은 쓸 것 같네요.

  2. 급수 2008.09.14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르셨나요? 패떳 피디와 스골 피디는 아이돌 매니아입니다. 패떳 피디는 거기에 게스트 대거 출연을 좋아하죠. x맨시절부터 기승사까지 항상 게스트 출연에 아이돌 출연에 목매고 있습니다. 스골은 슈주와 소녀시대 고정 프로이구요.

  3. 글쎄요 2008.09.15 0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홍긴가 그 팬이거나 아니면 어떤 다른 이유가 있지 않은 일반 시청자(20대 여성입니다.)가 보기에 전혀 껄끄럽거나 태연을 심하게 띄워준다거나 하는 느낌 전혀 못받았구요. 집에서 TV볼때 소녀시대 나오면 저희 오빠나 아버지 다 예쁘다그런 말도 하고 좋아하십니다. 도대체 아무 사심없이 방송을 보는 시청자들이 뭐가 불편했다는건지 이해가 안됩니다.

    전 당연히 태연인가 그사람도 전혀 관심없는 사람이구요. 그냥 패밀리가 떴다 자체를 재미있게 보는 사람으로써 뭐가 불편했다는건지? 귀여운 막내 여동생 좋아하듯이 좋아하는 분위기였고 또한 그동안 패밀리가 떴다에는 미남과인 남자게스트들만 출연을했었고 그때마다 이효리나 박예진이 좋아하고 기존 남자출연자들은 찬밥취급을 당하기 일쑤였죠. 그게 이번에는 반대의 상황으로 된거뿐이고 그걸로 인해 이효리나 박예진이 자매를 결성하는등 상당히 웃음포인트가 많이 나올수 있는 설정이였다고 보는데요.

    암만 생각을해봐도 그런 기사들도 어이가 없오 님의 글도 좀 이해가 안됩니다. 딱히 X맨때처럼 띄워준다라는 느낌도 못받았을뿐더러 오히려 그런 리얼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 아이돌이 나오니 신선하고 재밌더군요.

    • 아뇨 2008.10.02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반적으로 계속해서 태연을 치껴세워 준건 사실이죠
      시작부터 끝까지 그것으로 재미를 유발하려고 했잖아요
      x맨과 패밀리가 떳다는 프로그램스타일이 너무 다른데 그걸 걸고 넘어지시나요....
      x맨 같은 기존의 스타 띄우기 프로그램과 차별을 뒀기때문에 지금의 패밀리가 떳다가 있는건데...
      x맨과 비교하여 심하지 않으니 괜찮다라니..
      재밌게 보신분들도 계시겠지만
      프로그램의 특성과 앞으로 나아갈방향에대해 쓴 글인것같은데 ..

  4. 1234 2008.09.15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한도전 빠인가보네.
    무한도전 조인성편 못보셨나?
    조인성 나왔다고 멤버들이 다 질질싸고, PD는 찬양 자막 남발하고
    방송이 조인성 위주로 나왔었는데.

    • 그래서 2009.10.25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때, 여자연애인들까지 계속해서 나오니까
      사람들이 싫어하지 않았나요?

      초심을 잃었다고..
      그리고 게스트로 시청률올리려고 한다고..

      그래서 그 이후로 아주 가끔씩 나오던데...?

  5. 급수 2008.09.15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34//조인성과 아이돌은 급수가 다릅니다... 뭔소릴 하는 지. 거기에 무한도전 제대로 안봤나보군요. 조인성 출연 당시 온갖 궂은 일은 조인성 다시켰는 데. 박명수도 평소와 같이 소리 지르고. 조인성이 아니라 7멤버다라면서 바닥을 구르게해서 역시 무한도전이라는 말을 들었었는 데. 방송이나 제대로 보고 얘길하던가.

  6. ? 2008.09.16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지나친 의견이네요... 온가족이 재밌게 봤습니다. 어찌보면 보다 리얼리티가 살아있는 자연스러운 모습이라고 보는데 그렇게 불편하셨다니... 암튼 패밀리가 떴다를 봐온 다수의 시청자들은 오히려 더 재밌게 봤을수도 있다는 점 알아주세요...

  7. ㅉㅉㅉ 2008.09.16 1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거..여자분이 쓰셨나...??
    왜 남자 게스트분들이 나오면 조용하고
    여자 게스트가 나오면 왜이리 시끄러운지.. 그것도 저번주가 첫 여성 게스트였었는데
    님이 쓰신글중에 "여자 멤버들을 무시하는 느낌까지 주기도 했다"라고 쓰셨는데...그말은 억지 같으신데
    남성분들이 게스트로 나왔을때는 이효리씨나 박예진씨 ...나이많은 유재석씨나 윤종신씨같은 맴버들 항상 무시합니다..또한 여자맴버또한 남자 아이돌 가수가 나오면 ..열광하는거또한 마찬가지입니다...그저 여자 게스트 한분 나온건데 뭐가 그리 불만들이신지....
    좀 억지같은 쓴글..좀 내리세요 -_-;;
    저도 솔직히 패떴이라는 프로를 재미있게 보는사람으로서 별것도 아닌거에 이러지들 맙시다
    페떴 게시판에도 여덕후분들이 아주 도배를했던데..

    글고 마지막으로 태연양이 뭔 맴버입니까??? 단순한 1회 게스트일뿐인데
    겨후 1회 나온거 가지고 이리 소란스러우면 담에 또 여자 아이돌 게스트나 여자 맴버새로 들어오면 그땐 아주 난리 나겠군요....

    • 그래서 2009.10.25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현재 님께서 실수하신 것이..
      '단순한 1회 게스트'라는것인데,
      패떳은 매번 '우리의 패밀리가~' '우리는 가족!'이라고 해요.
      그런 의미에서 1회로 '너와나의 사이는 끝'이라는느낌이드네요;;

      게다가 솔직히 남게가 나와도 그닥 특색잇다고 하기에는 뭔가 부족함이 없지 않은듯..

  8. ㅋㅋㅋㅋㅋㅋ 2008.09.16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불만이시면 님이 CP를 하던 PD를 하던 하세요
    전 참 잼있게 봤었는데..뭐가 그리 불만이신지
    이제껏 출연한 아이돌 남자 게스트 실껏 띄어주기 했었더구만
    이분은 태연만 잡고 늘어지시네..

    • 소시빠 ㅉㅉ 2008.09.24 2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솔직히 말해 태연 띄워주는거 좀 거북했다 우리가족도 보다 딴데로 돌려버렷고

    • 뭡니까 2008.10.02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 연기못하는연기자까는사람한테 니가 연기자해라
      노래못하는가수까는사람한테 그럴꺼면 니가 가수해라
      이러면 만사오케이??
      자신한테맘에 안들면 무조건 불만 없어야 하나??
      그렇게 불만이냐?
      그럼니가기자해라.

    • 그래서 2009.10.25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pd하면 폐지도 생각중..

  9. Favicon of http://www.farmvillecheatcodessecrets.com BlogIcon farmville cheat codes 2011.05.24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대한 평가 사과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그냥 진짜와 함께 현대적인 MS의 준을 따뜻한이 특정을 기대할 오전 그것은 당신이 찾고있는 답변을하지 않는 경우에도 몇 가지 다른 모두가 발표했습니다 특별한 회원 평가, 당신이 평가하는 도움을 줄 것입 용.

  10. Favicon of http://www.cornershowerenclosures.org/30-inch-shower-stall/ BlogIcon 30 inch shower stall 2012.02.17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된 것 If they can make it better, then it is a way to confirm the identity again. I am not fluent in writing Mandarin, sorry..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30 inch shower stall, do you?

  11. Favicon of http://www.sampleweddingprograms.net/sample-wedding-reception-program/ BlogIcon New sample wedding reception program 2012.03.11 2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된 것 With the new day comes new strength and new thoughts.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sample wedding reception program, do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