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를 하는 아이돌은 더 이상 새로운 화두는 아니다. 아이돌로 얻은 인기를 활용하여 비중 있는 역할을 따내는 것은 물론, 아예 연기로 먼저 주목을 받는 경우마저 생겨나고 있다. 남자 아이돌이든 여자 아이돌이든 성별을 가리지 않고 연기하는 아이돌의 입지가 탄탄해지고 있는 가운데, 인기를 얻어 드라마에서 주연을 맡은 여성 아이돌들의 성적이 호쾌하지 못하다. 물론 인기 ‘스타’는 탄생하지만 배우의 입지를 다질 만큼 주연급의 존재감을 발휘하는 인물이 적은 것이다.

 

 

 


정은지와 혜리는 <응답하라> 시리즈로 연기력과 스타성을 입증하며 연기자로서의 역량을 인정받았지만 주연급으로 올라선 차기작에서 흥행이 저조했다. 이는 <응답하라>의 콘텐츠를 뛰어넘는 존재감의 부재에서 비롯되었다. 극을 이끌어가고 화제성을 만드는 역량에 있어서 아직 가야할 길이 남아있음을 증명한 것이다. <미녀 공심이>에 출연하고 있는 민아 연기력으로는 좋은 평가를 듣고 있으나 이 작품을 통해 배우로 거듭날지는 미지수다. 연기력 이상의 흥행력과 화제성을 모두 잡을 수 있는 독보적 주인공으로 거듭나는 일은 쉬운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임시완이나 이준 등, 아이돌과 배우를 겸업하던 배우 중에는 이제 오히려 배우의 색이 더 짙은 인물들도 생겨났다. 이준은 아예 본인이 속해있던 아이돌 그룹을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배우들은 유독 남자 아이돌에 집중되어 있다. 아이돌 출신이라는 꼬리표를 완전히 뒤집어 배우로서 온전히 인정받을 만큼의 이미지 메이킹을 성공적으로 해 낸 케이스다. 그러나 남자 아이돌에 비해서 ‘여자 연기돌’들은 유독 파워가 약했다.

 

 

 

 


최근 <결혼계약>으로 성공한 유이 조차 여전히 확실하게 배우의 색깔을 입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연기력으로는 호평을 들었지만 여전히 드라마 주인공으로서 아이돌의 꼬리표를 떼고 대중에게 어필하는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증명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이런 현상의 이유는 여자 아이돌에게 대표작이 없기 때문에 일어난다. 엄밀히 말해 <응답하라>시리즈는 컨텐츠 자체가 배우보다 더 부각되는 경우고 <결혼계약>등의 흥행작 역시 배우로서의 이미지를 결정짓기에는 시청률에 비해 화제성이나 캐릭터가 부족한 느낌이다. 여전히 여자 아이돌들에게 주어지는 캐릭터는 주연이라 할지라도 기존의 주인공에서 크게 벗어나는 느낌은 아니다. 자신의 독보적인 연기 감수성을 보이며 흥행력까지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지 못하면 아이돌이란 타이틀을 벗어나기란 쉽지 않다.

 

 


이런 상황에서 수지만큼은 거의 유일하게 이름값으로 흥행력을 선보일 수 있는 아이돌 출신 연기자라고 할 수 있다. 연기력이 뛰어나다고 평가받지는 않지만 배우로서 자신의 이미지를 규정할 수 있는 연기자이기 때문이다. 영화 <건축학 개론>으로 ‘국민 첫사랑’이라는 타이틀을 획득한 이후, 주연을 맡은 <구가의서>의 흥행 성적까지 거머쥐었다. 수지의 이미지는 확실하게 주연으로 자리매김했다. <함부로 애틋하게>가 <태양의 후예>이후 시청률 면에서 가장 기대작으로 꼽히는 이유도 수지의 흥행력이 한몫을 단단히 한 것이다.

 

 

상대적으로 주연으로서의 존재감이 부족해 보이는 여자 아이돌 사이에서도 수지만큼은 존재감을 확실하게 어필할 수 있는 캐릭터다. 사전제작 드라마에 유명 제작진, 그리고 상대역은 역시 스타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 김우빈이다. 이정도의 대우를 받고 드라마를 촬영할 수 있는 여자 아이돌은 수지가 거의 유일하다. 물론 이런 결과는 수지의 아이돌로서의 인기에도 빚을 지고 있다. 그러나 수지가 그 영향력을 성공적으로 연기 커리어에 접목시킨 것만큼은 확실하다.

 

 

 

 

 

 

더군다나 <함부로 애틋하게>를 집필하는 이경희 작가는 캐릭터를 잘 만드는 작가 중 하나다. 수지가 캐릭터를 제대로 소화할 수 있다면 연기자로서의 자리매김을 확실하게 대중에게 인지시킬 가능성도 높다. 주연을 맡아 극을 이끌어가고, 그 속에서 대중의 관심을 촉발하는 아이돌 연기자로서 수지가 가진 장점은 그만큼 크다.

 

 

 


아이돌의 꼬리표가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대중을 쥐고 흔들 수 있는 배우형 여아이돌의 탄생이 <함부로 애틋하게>로 이루어질 수 있을지 없을지는 모르지만 수지가 유리한 고지에서 그 서막을 열 수 있는 기회를 잡았음은 분명해 보인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