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라는 이름은 참으로 이상하다. 둘다 나를 낳아주신 분인데도 어머니를 부르는 감정과 아버지를 부르는 감정은 참으로 다르다. 엄마는 엄만데 아버지는 아빠가 되지 못하는 경우도 흔하다. 가족인데 왠지 모르게 멀게만 느껴지고 둘이 함께 있으면 할 말이 생각나지 않는다. 누구보다 가까운 존재임에도 누구보다 멀게 느껴지는 그 이름, 아버지. 

 

 


 

방송에서 그런 ‘아버지’를 소재로 삼은 것은 꽤 오래전의 일이다. 이미 예능에서는 엄마보다 아빠가 육아를 하는 장면이 흥행몰이를 몇 년간 해 온 터다. 엄마는 당연히 육아를 해야 하고 아빠는 그렇지 않기 때문에 아빠가 육아를 하는 장면은 화제가 될 수 있었다. 아버지를 활용한 육아 예능의 포인트는 능숙하고 익숙한 육아를 하는 아빠들에 포인트가 있지 않았다. 오히려 어색하고 미숙한 아빠들이 자녀들과의 관계를 다시 형성하는 모습이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물론 그런 어색한 관계가 아닌, 꽤나 친근한 아빠들인 경우에도 아이들의 매력이 설득력있게 다가오면 스타가 탄생하기도 했다. 그러나 애초의 기획단계에서의 의도는 확실히 ‘아빠의 육아’에 의외성을 노린 것만큼은 분명하다.

 


최근에야 아빠의 육아 참여가 당연시 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아버지라는 존재는 무뚝뚝하고 가부장적으로 해석되는 경우가 많다. <디어 마이 프렌즈>(이하<디마프>)의 김석균(신구 분)은 딱 그런 캐릭터다. 부인은 하녀 부리듯 부리고 무시한다. 돈도 잘 쓰지 않고 버럭 버럭 미운 말만 골라서 해댄다. 자식에게는 또 어떠한가. 성추행을 당했다는 딸에게 “그러길래 누가 치마를 입으랬냐”며 오히려 다그친 적이 있을 정도다. 도저히 예뻐할래야 예뻐할 수 없는 캐릭터지만, 왠지 어딘가에 존재하는 아빠같은 느낌이 든다.

 

 


 

그러나 그는 역시 ‘아빠’였다. 딸이 남편에게 폭행당했다는 사실을 알고 사위에게 찾아가 그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과거 딸을 성추행 했던 사람을 폭행했던 탓에 직장에서 쫒겨나고 말았던 사실이 밝혀진다. 그저 짜증스럽기만 했던 그의 행동들 덕분에 그의 반전은 훨씬 더 아프게 가슴을 울린다. 이어 그는 고백한다. 자식에게 사과하는 법을 몰랐노라고. 그렇대도 그의 행동들을 잘했다고 추켜세울 수는 없다. 자식이 그에게 다가갈 수 없도록 관계의 단절을 만든 것도, 부인이 도저히 참을 수 없을 만큼 화가 나게 만든 것도 그다. 그러나 그의 진심만큼은 무겁게 가슴을 짓누르는 감동으로 다가온다. 자식의 일이라면 앞뒤 돌아보지 않는 그도 아버지였기 때문이다. 그 모습이 마치 우리 아버지 같아서, 그 장면을 보는 사람들은 하염없는 눈물을 흘린다. 

 

 


 

TvN에서 새롭게 방영될 예정인 <아버지와 나>는 그런 아버지라는 존재와 여행을 가는 프로그램이다. 예고편에서 대부분의 출연진들은 “(아버지와의 여행이) 어색하다”며 한숨을 내쉰다. 에릭남처럼 끈끈한 부자관계를 형성해온 관계도 분명히 존재하지만, 아버지라는 존재와의 단 둘만의 동행이 편안하지 않은 출연진들이 대부분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예능이 기획될 수가 있었다. 아버지와의 관계가 조금만 더 부드럽고 친근하게 느껴지는 관계였다면 그들의 예능적인 가치가 지금보다 훨씬 더 떨어졌을 것이었다. 굳이 일반인인 아버지를 출연시켜 가면서 아들과의 관계를 조명하려는 의도는 명확하다. 그 둘 사이의 장벽에서 오는 어색함과 그 관계의 발전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드라마 속에서도 예능 속에서도 아직 아버지와 자식의 관계는 다소 껄끄럽고 어색하게 그려진다. 그런 관계가 더 현실적으로 공감을 받을 수 있는 이유는 아직도 많은 아버지들이 그런 모습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그런 관계를 조명함으로써 말하고자 하는 것은 그들의 사이가 극복될 수 없는, 한계를 지녔다는 것이 아닐 것이다. 그들 마음속에는 사랑이 있고, 표현하는 방식이 서툴렀을 뿐이라는 그 본질적인 사실을 말하고자 함일 것이다. 그러나 동시에 사랑은 표현해야 하고, 말해야 알 수 있다는 것 또한 잊어서는 안되는 중요한 일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한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