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가 SNL에서 뱉은 한 마디가 논란이 되었다. "아우, 씨X"라는 한 마디를 뱉은 것이 문제가 된 것이다. tvN측은 이에 대해 "욕설이 아니다"라는 해명으로 불씨를 더 키웠다. "해당 발언은 '쓰바' 였다"며 변명처럼 들리겠지만 욕설 의도가 없었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다. 그러나 이 해명은 오히려 "그 두 단어가 무슨 차이냐"며 논란을 더 크게 만들었고 결국 tvN측은 "안영미가 'SNL코리아 시즌7'에서 욕설을 한 것을 인정한다. 안영미의 발언이 욕설로 들렸다면 욕설인 것"이라며 "앞으로 더 제작에 주의하겠다"며 사과했다.

 

 

 



SNL에서 이런 논란이 인 것은 참으로 아이러니한 일이다. 외국에서 SNL은 삐처리를 하면서 적나라한 단어들을 그대로 내보내는 완벽한 19금 프로그램이다. 한국 SNL역시 그동안 SNL은 욕쟁이 할머니 콘셉트로 삐처리를 한 욕설을 그대로 내보내거나, 외국어나 욕설과 발음이 비슷한 단어들을 이용하여 욕설처럼 사용하는 등의 개그를 지속해 왔다. '쓰바' 정도의 단어는 사실상 애교수준이라고 봐도 무방한 것이다.
 

 

 

 

그러나 해당단어를 사용한 것이 논란이 된 진짜 이유는 따로 있다. 맥락과 콘셉트의 부재가 가장 큰 이유다. 예를들어 욕쟁이 할머니라든지 외국어등을 이용한 상황에서는 확실한 콘셉트와 설정이 존재한다. 예를 들면 SNL은 지난 김연아의 소치 올림픽 논란 당시, 당시 금메달을 딴 소트니코바나 심사위원, 타라소바 코치등을 패러디하며 러시아어인 '쓰바시바(감사합니다)'를 이용해 욕설과 같은 뉘앙스를 내보냈다. '쓰바'를 빼고 '시바'라는 말만 취한 적도 있지만, 이때는 오히려 '통쾌하다'라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그 이유는 첫째, 김연아의 금메달 사건에 대한 보편적 국민적 정서에 대한 이해가 있었고, 둘째, 러시아어를 이용하여 비꼬고 조롱하는 개그 콘셉트가 제대로 잡혀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번 상황에서는 그런 뉘앙스나 콘셉트가 없었다. 남성이 다가오는 것에 대한 반감을 표현하기 위한 단편적인 욕설에 불과했기 때문이었다. 꼭 그 단어가 아니라도 '제길', '미친' 등의 단어를 사용하여도 무방한 상황이었다. 물론 욕설로 인해 그 상황에 대한 이해가 더 정확히 전달되는 것은 부인할 수 없지만, 단순히 그런 용도로서 욕설이 사용되는 것만큼의 15세 코미디에서 지양되어야 할 일이다. 최소한 삐처리라도 해 주는 것이 예의다. 아니면 욕설의 맥락을 섬세하게 어루만져야할 필요가 있다. 이 두 가지를 놓친 SNL에 비난이 쏟아진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이번 욕설논란은 SNL이 화제가 되는 방식을 그대로 보여준다. 개그 자체가 아니라 논란이 더 대중의 이목을 끄는 상황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SNL은 어느 순간부터 드라마 패러디, 스타들이 일으킨 물의를 소재로 한 패러디를 위주로 방영되고 있다. 그런 소재 자체가 나쁘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것이 전부라는 인상을 줘서는 안된다. 시사 코미디라는 단어는 점점 퇴색되어 가고, 인기에 편승한 소재만을 취하려 하는 태도에서부터 SNL의 존재 의미가 함께 빛바래지고 있는 것이다.
가끔씩 '이하늬송'처럼 화제가되는 장면도 나오지만 이런 장면은 말그대로 '얻어걸린' 것에 불과하다. 지속적인 관심과 화제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SNL 특유의 날선 비판과 통렬한 촌철살인이 필수다. 그러나 굳이 SNL이 아니라도 다른 코미디도 할 수 있는 개그들로 점철 된 SNL에서 시청자들이 기대하는 것이 줄어드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인 것이다.

 

 

 


욕설논란은 단순히 욕설에 대한 질타가 아니다. SNL 자체에서 재기발랄한 코미디를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실망감에 대한 성적표라고 볼 수 있다. 개그와 웃음, 혹은 공감대 형성을 통해 시청자와 함께 호흡하는 것이 아니라 그때그때 이슈가 되는 대중문화에만 힘을 주는 것은 SNL에 대한 실망감을 증폭시킨다. 깊이 있는 웃음과 실소는 다르다. SNL이 지금 고민해야 하는 것은 단순한 욕설 논란이 아닌, 웃음의 깊이를 다시 찾는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