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뭐길래> 속 조혜련 가족이 가진 문제점은 생각보다 심각해 보인다. 47세에 임신을 했다가 유산을 한 경험을 털어놓는 조혜련의 말의 무게는 단순히 과거의 일을 반추하는 수준이 아니다. 단순히 유산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임신 사실을 듣고 싸늘한 반응을 보인 조혜련 자신의 모친과의 갈등과 상처가 복합적으로 들어있는 심각한 이야기였다. 아직 어린 아이들 앞에서 이야기하기에는 지나치다 싶다. 아이들은 부모의 상처나 아픔을 더욱 크게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다. 부모에게는 이미 지난일이나 사소한 일이라 할지라도 아이가 그 사실을 알았을 때, 느끼는 부담감은 상상이상일 수 있는 것이다. 조혜련이 눈물까지 흘리며 털어놓은 상처는 단순히 가족들의 대화 수준 이상의 전문적인 상담이 필요해 보였다.

 

 

 

 

이번 에피소드 뿐 아니라 <엄마가 뭐길래> 속 조혜련 가족이 가진 문제점들은 연예인 가족의 생활을 들여다 본다는 호기심 수준이 아니다. 특히 조혜련과 아들 우주와의 관계는 전문적인 상담과 치료가 필요해 보일 정도다. 조혜련도 자신의 부모에게 받은 상처를 아직도 극복하지 못했고, 바쁘게 살아가는 동안 간과해 버린 아이들과의 관계에 대한 틈새도 너무 벌어져 있었다.

 

 

 

 

우주가 문제행동을 하는 부분도 분명 간과할 수 없지만, 그 문제행동이 있기까지 받은 상처와 방치는 조혜련 스스로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엄마가 필요할 때, 엄마가 없었고 이혼과 재혼등 복잡한 일련의 상황을 거치면서 아들이 받아야 했던 스트레스는 상상이상일 수밖에 없다. 돈을 버는 가장이라는 짐도 조혜련에게는 있었겠지만, 아이들에게 있어서는 충분하지 못한 엄마였을 확률이 높다. 아이들의 모든 문제 행동은 부모가 만든다. 적절한 사랑과 훈육을 통해 아이들의 마음을 다치게 하지 않으면서도 건강한 사고방식을 만들어 주어야 할 책임이 부모에게는 있는 것이다. 물론 부모들도 완벽한 인간이 아니다. 하지만 시행착오가 있더라도 아이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는 눈을 키우려는 노력을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 부득이하게 이정도 상황까지 왔다면 그들의 문제점을 공론화 시키는 것 보다는 전문적인 상담이나 치료를 통해 극복해야 한다. 카메라 앞에선 그들의 모습은 재미를 담보하기 보다는 걱정스러운 수준이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연예인도 아니고 특히 우주는 한창 사춘기일 나이다. 누구나 볼 수 있는 TV 속에서 자신의 모습이 그런식으로 비춰지는 것이 달갑지 않을 수도 있다. 물론 아이들의 동의를 얻고 촬영이 진행되는 것이기는 하겠지만, 엄마의 커리어를 위해서 아이들이 희생당하는 느낌도 지워버릴 수는 없다. 가족이라는 울타리를 튼튼하게 바로 세우지 못한 상황에서 이런 방송을 진행하는 것은 조혜련 본인의 욕심이 아닌지 한 번 생각해 볼 일이다.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주고 받는 상처는 결코 가볍지 않다. 부모와 자식간의 갈등을 해결하겠다는 포부로 출범한 <동상이몽>은 결국 폐지가 결정되었다. <동상이몽>은 방영내내 조작 논란, 패널 논란 등에 시달렸다. 그들이 들고 온 문제점들이 지나치게 심각해 보였을 때는 그들이 방송에 출연할 것이 아니라 전문 상담을 받아야 할 수준이었고 가벼운 소재만 들고 나오기에는 긴장감이 약해졌다. 패널로 앉아있는 연예인들 역시 전문적인 지식에 기초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해 주는 수준은 아니었다. 결국 문제는 그들 스스로 해결해야 하는 상황은 바뀐 것이 없다. 이 정도라면 고민을 굳이 TV속에서 이야기 해볼 가치가 있을까가 의문인 수준이었다. 시청자들은 그들의 고민에 깊이 공감하기 보다는 고민 당사자들이 하는 말들 속에서 모순을 찾아내는데 더욱 열을 올렸다.

 

 

 

제작진들은 고민의 수위를 낮추거나 후속 취재를 하는 등, 여러 방면으로 노력했지만 진정성을 확보하는데는 실패했다. TV 프로그램에 한 번 출연했다는 이유로 그들의 고민이 해결될 것도 아니었고 편집과 설정을 통해 상황은 얼마든지 입맛대로 보여줄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TV 속에서 예능이 가져야 할 덕목은 뭐니뭐니해도 재미다. 그 재미를 창출하는 방식에서 가족의 문제점을 들고 나온 예능들은 오히려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만들고 있다. 그렇다면 굳이 방송에서 그런 이야기를 할 필요와 이유가 있을까. 섬세하지 못한 터치로 다뤄지는 가족의 문제점들은 TV가 아닌, 상담소로 직행해야 한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