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와 네명의 기사> (이하<신네기>)는 작정하고 뻔하며 대놓고 유치하다. 망나니 재벌가 자손들의 갱생 프로젝트라는 명목으로 평범한 소녀를 들인다는 설정 자체가 그렇다. 갱생을 위해 굳이 평범한 소녀가 있어야 하는가 하는 것도 의문이지만 사실 그들이 갱생이 필요할 정도로 막장인가 하는 것에도 동의할 수 없다. 그러나 이 모든 상황들은 한 여성과 다수의 남성의 러브라인을 위해 용인된다. 마치 그 옛날 <꽃보다 남자>에서 재벌가들이 다니는 학교에 서민인 금잔디(구혜선 분)가 입학하는 것이 단 하나의 목적, 그러니까 꽃미남들과의 러브라인을 위해서 였던 것을 떠올리게 한다. 90년대와 2000년대 초반 유행했던 만화나 인터넷 소설의 흐름 그대로를 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여주인공의 등장은 맥락이 없지만, 그것은 큰 문제가 아니다. 왜냐하면 그 상황 자체가 중요한 문제는 아니기 때문이다. 모든 상황은 그저 러브라인을 위한 세팅일 뿐이고 그런 러브라인을 위한 전개는 무모하다 싶을만큼 갑작스레 전개된다. 평범한 여자아이이에게 빠져드는 완벽남들의 향연은 여심저격에 어느정도 성공한 모양새다. 갑작스럽게 고백하고 갑작스럽게 감정의 전개가 이루어지지만, 작정하고 유치하겠다는 그 포인트에 어느샌가 동화되고야 만다. 가볍고 경쾌하면서 뭐든 예측이 가능하지만, 바로 그맛에 보는 드라마의 탄생이다.

 

 

 

 

 

이 드라마의 주연을 맡은 박소담은 <신네기>에 처음 출연할 때 부터 잡음이 있었다. KBS의 <뷰티풀 마인드>와 겹치기 출연이라는 논란이 인 것이다. 방송사측은 드라마의 방영시기가 다르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박소담이 비슷한 시기에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문제가 점화되었다는 것은 신인배우 박소담에게 있어서 그리 좋은 일이 아니었다.

 

 

 

 

 

<뷰티풀 마인드>에서 박소담의 연기가 논란이 된 것은 이어진 악재였다. 박소담은 그동안 <검은 사제들>이나 각종 연극등을 통해 연기파 배우로서의 이미지를 구축해 왔다. 박소담의 <검은 사제들> 속 연기가 주목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평범해 보이는 박소담의 얼굴 속에서 다양한 캐릭터 표출이 가능하다는 인상을 남겼기 때문이었다. 귀신들린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영화 속에서 가장 눈에 띄는 장면을 연출한 박소담에게 쏟아지는 찬사는 굉장했다. 그 여파로 박소담이 공중파 드라마와 케이블 드라마의 주연으로 캐스팅되는 행운을 누릴 수 있었던 것이었다.

 

 

 

 

 

그런 박소담에게 연기력 논란은 의외의 일이었다. 연기력으로 주목받은 신인배우가 연기력 때문에 논란의 도마위에 오른 것 자체로 박소담의 스타성에 의문이 제기되었다. 또한 <뷰티풀 마인드>는 저조한 시청률로 조기 조영의 불운까지 겹쳤다. 박소담에게는 공중파나 로맨스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평가만이 남았다. 박소담에게 있어서는 이래저래 진퇴양난의 상황이었던 것이다.

 

 

 

 

 

<신네기>에서 박소담과 러브라인의 한 축을 형성하는 서브 남자 주인공 안재현 역시 연기력의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배우다. <별에서 온 그대>에서 전지현의 남동생 역할로 주목받은 후, <블러드>에서 주인공을 맡게 되며 승승장구하는 듯 했지만 <블러드>에서 보여준 어색한 연기력과 발성이 논란의 도마위에 올랐다. 그의 연기는 웃음거리로 전락했고, 드라마의 시청률은 추락을 거듭했다. 안재현의 드라마 출연이 시기상조라는 여론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수준으로 번졌다.

 

 

 

 

 

그 이후 안재현은 예능 <신서유기>로 호감형 이미지를 만드는데 성공했지만, 예능은 어디까지나 예능일 뿐, 드라마 출연이 가능한 연기를 펼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였다. <신네기>에 안재현이 출연한다는 소식에도 시청자들은 반가움보다는 우려를 표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드라마가 진행되면서 안재현과 박소담의 러브라인은 실질적인 남자 주인공 정일우를 뛰어넘을 만큼의 집중도를 보인다. 뻔하기는 하지만 둘 사이의 캐미스트리가 확실히 시청자들의 '욕망'을 자극하고 있는 것이다. 박소담은 물론이고 안재현까지 무난한 연기를 펼치면서 둘 사이를 응원하는 시청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뛰어난 연기적인 테크닉을 선보여야 하는 류의 드라마는 아니지만, 시청자들에게 가장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스토리가 바로 이런 가벼운 로맨틱 코미디다. <꽃보다 남자>를 통해 신인들이 톱스타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졌듯이, 이런 드라마의 장점은 출연자들이 제대로 연기하기만 한다면 비주얼이 부각되고 호감도가 높아진다는 것이다. <신네기>는 아직 그정도의 신드롬은 아니지만 잘만한다면 출연자들의 장점이 부각될 수 있는 여지를 갖춘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과연 논란의 주인공들이 <신네기>를 통해 다시금 비상할 수 있는 기틀을 만들 것인가. 결과가 자못 궁금해지는 시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