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타들의 제 2의 인생은 어떻게 꾸려나가야 할까. 운동코치나 운동교실을 열 수도 있겠지만 재능을 주체하기 힘든 스타들은 예능인으로서의 제 2의 인생을 시작했다. 자신 본연의 캐릭터를 바탕으로 특유의 재치와 기지로 예능계에서 주목을 받은 스포테이너들. 이제는 예능인이라고 불러도 어색하지 않을 것 같은 스타들의 활약을 살펴보았다.

 

 

 


 


안정환-의외의 입담과 함께하는 소탈한 아저씨의 매력

 

 


한 때 꽃미남 축구 스타로서 많은 인기를 누렸던 안정환이 예능인으로서의 재능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여겼던 사람이 얼마나 될까. 안정환은 어느 순간 자연스럽게 TV 예능의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도 어색하지 않은 인물이 되었다.

 

 

 

 


 

안정환이 정형돈 후임으로 <냉장고를 부탁해>의 진행을 맡은 것은 괄목할만한 일이다. 정형돈이 <냉부해>를 하차할 당시 이수근, 허경환등 예능인들이 일일 MC를 맡았지만 결국 후속 진행자의 자리는 안정환에게 돌아가며 그의 예능인으로서의 행보가 더욱 본격적이 되었다.

 

 

 

 


그의 강점은 옆자리에 앉아있는 김성주와의 합이다. <아빠! 어디가>에 함께 출연하며 친해졌던 사이인 만큼 서로의 스타일을 잘 이해하고 받쳐준다. 그 이전에 안정환의 예능감이 유효함을 증명하는 데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 있었다. <마리텔>에서 김성주와 함께 보여준 입담은 안정환을 재평가하게 만든 결정적 사건이라 할만했다. 말장난과 실명 토크로 재미있게 이야기를 이끌어 간 덕분에 그는 시청자 수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고 예능감 역시 주목받기 시작했다. 의외의 입담과 함께 동네 아저씨같은 친근한 말투와 행동은 의외의 캐릭터를 만들어 냈고 성공적인 예능 진출을 가능케 하는 원동력이 되었다.

 

 

 

 


 

현재는 <탑기어 코리아 시즌7>의 진행을 맡은 것은 물론, 두 달 전 종영한 <쿡가대표>의 진행도 맡았다. 이밖에도 각종 파일럿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존재감을 과시한 안정환은 예능인으로서의 제 2의 삶을 다시 시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의 활동량을 보여주고 있다. 정형돈, 김성주 등과 함께 JTBC가 새로 기획하고 있는 여행 예능에도 출연할 계획이다.  


 

 

 

 


 

서장훈-정곡을 찌르는 의외의 독설가

 

 

 

 

 


서장훈이 처음 예능에 나왔을 때만 해도 서장훈은 자신이 예능인이라는 것을 부인했다. 그러나 그 모습은 오히려 웃음 포인트가 되었고 예능에서 서장훈을 활용하는 빈도수가 높아지며 서장훈은 스스로 자신이 방송인임을 인정하고 예능계에 발을 들였다. <아는 형님>에서 김희철이나 민경훈 같은 캐릭터 보다는 주목도가 떨어지지만 큰 덩치를 바탕으로 한 캐릭터 구축에는 어느 정도 성공했다. 때때로 내뱉는 독설은 현실을 반영한 실질적인 이야기로 정곡을 찌를 때가 많다.

 

 

 

 


 

<동상이몽:괜찮아 괜찮아>에서도 서장훈은 가장 실질적인 조언을 많이 한 패널 중 하나였다. 김구라와 의견이 부딪쳐도 밀리지 않는 힘을 가진 그의 발언들이 오히려 설득력을 얻으며 그가 하는 조언들에 귀를 기울이게 만들었던 것이다. 이런 그의 캐릭터를 바탕으로 <미운 오리 새끼>의 출연도 가능했다. 그는 <미우새>에서도 현실적인 이야기를 자주 꺼내며 싱글남들의 생활을 지켜보는 역할을 맡고 있다.

 

 

 

 


 

정곡을 찌르는 말들을 주로 하면서도 그 이야기에 고개를 끄덕이게 만드는 것은 서장훈의 캐릭터를 구축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고, 그가 예능에서 활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주었다.  

 

 

 

 


김연경- 센언니의 걸크러쉬, 예능감까지 갖춘 만능 언니

 

 

 

 


세계 최고의 배구 선수인 김연경은 현역임에도 불구하고 각종 예능의 부름을 받으며 예능인으로서의 가능성을 제대로 보여주었다. 김연경의 예능 출연이 주목 받을 수 있었던 것은 단순히 현역선수로서의 인기에 편승한 방송 출연 이상의 예능감을 갖췄기 때문이라는 점은 주목할만하다. 

 

 

 


김연경이 MBC <무한도전>, <나 혼자 산다>, KBS <언니들의 슬램덩크>, SBS <삼대 천왕>등 방송 삼사 예능에 모두 출연할 수 있었던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김연경은 예능에서 활용할 캐릭터로서의 조건을 완벽하게 갖추고 있다. 확실한 배구 실력을 바탕으로 한 자신감. 그러면서도 으스대는 느낌을 주거나 위화감을 조성하지 않는 털털함은 ‘걸크러쉬’의 정의란 이런 것이다를 보여주는 느낌이다. 그는 어느 자리에서건 기죽지 않고 허스키한 목소리로 자신의 의견을 당당하게 말할 줄 안다. 그러나 그 솔직함을 단순한 솔직함이 아닌, 반전이 있는 유머 코드로 풀어낼 줄 안다. 이는 그에게 '쿨'하고 '센스 있는' 이미지를 부여한다.

 

 

 

 

 

지나치게 겸손을 떨지도 가식적이지도 않지만, 그 순간의 감정을 적절한 언어와 반전있는 솔직함으로 표현할 줄 안다는 것은 일종의 재능이다. 자신답게 행동하면서도 사람 사이에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를 본능적으로 알고 있는 느낌인 것이다. 주변을 신경쓰지 않는 것 같으면서도 주변인들과 어울리는데 위화감이 없는 그의 ‘쏘 쿨’한 성격은 같이 출연한 여성들이나 남성들까지도 동경할만큼 엄청난 주목도가 있다. 남성에 비해 여성 스포테이너는 드문 시점에서 김연경은 훌륭한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캐릭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의 은퇴후 행보가 벌써부터 기대되는 시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