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요정 김복주>(이하 <역도요정>)의 이야기는 잔잔하다. 엄청난 사건이 벌어지지도, 현실같지 않은 판타지도 없다.  살을 찌웠다고 해도 역기를 들기에는 너무 가녀리게 보이는 타이틀 롤 이성경의 몸매가 판타지라면 판타지일까. 이야기는 체대생들의 풋풋한 사랑이야기를 훑으며 자극적이지 않게 흘러간다.

 

 

 



수목드라마 전쟁 속 <푸른바다의 전설>(이하 <푸른바다>)는 예상대로 1위를 했고, 압도적으로 경쟁작들을 눌렀다. 1, 2회에는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드는 부분이 있었지만 4회에 17%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압도적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경쟁작 <오! 마이 금비>는 시청률이 살짝 하락하며 5.2%를 기록했고 <역도요정>은 동시간대 꼴지로 4.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아무리 시청률의 파이가 작아지진다 하더라도 5% 이하의 시청률은 아쉬운 성적이라고 할 수 있다. 케이블 채널의 시청률도 5%를 넘는 경우가 허다한 판국에 공중파 드라마가 5%정도의 시청률을 기록한다는 것은 자존심 문제다. 그러나 5회까지 방영된 <역도요정>은 시청률에 상관없이, 좋은 드라마로서의 가치가 충분히 있다.

 

 

 


 
<역도요정>의 주인공 김복주(이성경 분)는 예쁘지 않다. 패션은 운동복이 고작이고 머리 스타일 역시 선머슴 같은 분위기로 잘랐다. 이성경은 물론 모델 출신의 개성적이고 화려한 외모를 가지고 있지만 정석 미녀는 아닌 까닭에 김복주의 이미지를 한 층 더 부각시키는 데 성공했다. 김복주의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펑퍼짐한 스타일의 옷에 걸음걸이나 말투까지 연구한 이성경은 <역도요정>에서 처음으로 배우로 보일 정도다. 다혈질에 선머슴처럼 걷는 김복주는 예쁘지는 않지만 사랑스러운 캐릭터다.

 

 

 


그가 사랑스러울 수 있는 까닭은 솔직하기 때문이다. 굳이 자신을 포장하려고 하거나 가식을 떨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고 그 때의 감정에 충실할 수 있는 캐릭터로 사랑스러움을 극대화 시켰다.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의 주인공 스타일이 아닌 까닭에 다소 낯설지만 그 낯설음은 분명 신선하고 기분 좋은 것이다.

 

 

 


남자 주인공 정준형(남주혁 분) 역시 전형적인 재벌남이 아니다. 수영 천재라는 재능을 가지고도 아직 재능을 꽃피우지 못했고, 가정사로 인해 사촌 형 집에서 자라야 했다. 수영선수에 훈훈한 외모라는 설정이 붙었지만, 로맨틱 코미디의 남자 주인공으로서의 능력치는 한참 모자르다. 그러나 바로 그 점 때문에 <역도요정>만의 분위기가 생긴다.

 

 

 

 

 

단순히 예쁘고 잘생긴데다가 능력마저 출중한 주인공들이 모여 운명적인 사랑을 하는 드라마가 아니라, 아직 세상과 싸워야 하는 청춘들이 모여 순수하고 풋풋한 캠퍼스 로맨스를 펼쳐 보인다는 것 자체로 그 젊음은 한없이 싱그럽다. 젊기에 가진 것은 많지 않지만, 젊기에 계산하지 않을 수 있고, 자신에게 솔직할 수 있다는 것. 그것은 잃어버린 순수에 대한 동경을 자극하며, 드라마의 청량감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그 젊음을 캐치해 낸 것 만으로 주연이고 조연이고 할 것 없이 사랑스러운 캐릭터들의 향연이 펼쳐진다. 보기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는 그런 향기가 느껴지는 것이다.

 

 

 



결론을 말하자면 <역도요정>은 <푸른바다>를 시청률로 이기기에 역부족인 드라마다.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요리로 도배된 <푸른바다>의 이야기를 상대하기에는 <역도요정>은 지나치게 수수하다. 그러나 그 속에서도 3%대로 시작한 시청률은 상승했다. 그것은 <역도요정>이 보여주는 풍경이 화려하고 멋있지는 않아도 소소하게 마음 속을 채워주기 때문일 것이다.

 

 

 



전형적이지 않지만, 그래서 더 현실적이고 자극적이지 않지만 그래서 마음을 더 어루만지는 드라마가 바로 <역도요정>이다. 시청률은 아마도 끝날때까지 10%를 넘지 못할 수도 있지만, 단순히 그 하나로 평가받기엔 너무 가혹한 드라마가 될 가능성이 보인다. 단순히 시청률을 올리는 것이 목표가 아니라, 이런 드라마 하나는 있어도 좋다는 그런 책임감으로 끝까지 웰메이드로 남아, 비운의 명작이 아닌 오래 오래 기억되는 드라마가 될 수 있었으면 한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