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돼먹은 영애씨>(이하<막영애>)는 15시즌을 이어올 정도로 대중의 호응을 얻은 작품이었다. 우리나라 방송 구조상 시즌제도 아직 일반적이지 않은 상황에서, 15시즌을 이어온 드라마는 <막영애>가 유일했다. 그러나 시즌이 너무 길어졌던 탓일까. <막영애>가 길을 잃고 방황하고 있는 느낌이다. <막영애>가 어느순간 찬사가 아닌 혹독한 비판의 저울 위에 놓인 이유는 무엇일까.

 

 

 

 



<막영애>가 15시즌을 이어올 수 있었던 원동력은 뭐니뭐니해도 <막영애>의 공감대 형성에 있었다. 주인공 이영애는 예쁘지도 않고, 출중한 능력도 없어 보이지만 무엇보다 그가 그려낸 장면들은 현실적이었다. 회사에서 치이고, 노쳐녀라서 치이고, 인생은 영애에게 결코 친절하지 않지만 그 안에서도 육두문자를 내뱉으며 극복해 가는 영애의 처절함은 이 드라마를 이끌어가는 요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던 것이다.
 

 

 

 

 

그러나 영애는 인생의 롤러코스터 속에서도 '자신다움'을 잃지 않으며 철저한 '을'의 입장을 대변했다. 그것은 영애가 사업가로 변신한 후에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14 시즌의 후반부부터 <막영애>의 스토리 라인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처음부터 이랬던 것은 아니었다. 오히려 초반 <막영애>의 삼각관계는 호응을 얻었다. 이승준과 김산호와 함께 그린 삼각관계 라인은 드라마의 맛을 살려주는 양념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시청자들은 두 캐릭터를 비교하며 영애와 이어질 짝을 저울질하는 재미를 얻었다. 그러나 러브라인이 양념이 아닌 메인이 되자 러브라인의 반복이 지루해 진 것이 문제였다.

 

 

 

 



시즌을 14에 이르러서도 영애의 러브라인이 확실히 결정되지 않았다는 것은 간보기에 불과했다. 김산호와는 한 번 약혼까지 했다가 파혼까지 한 상황이었다. 멋진 남성들과의 연애이야기는 어느 드라마에서나 흥미를 자극하는 요소지만 같은 드라마에서 그 패턴이 반복되다 보면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영애의 러브라인은 이미 수차례 반복되어 왔다. 그러나 <막영애>는 이제는 영애가 사랑의 결실을 맺을 것이라 기대한 시청자들의 바람을 산산히 조각냈다. 14시즌에도 러브라인의 행방의 결론을 내지 않은 것이다. 15시즌을 위한 밑작업이었지만, 시청자들은 지겨운 러브라인의 결말이 정해지지 않은 것에 대해 비난을 쏟아냈다.

 

 

 

 


그리고 시작된 15시즌. 다시 <막영애>의 팬들은 시선을 고정했다. 그러나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던 한 축을 담당하던 김산호는 사라졌다. 그러나 새로운 인물 조동혁이 투입되면서 또 다시 삼각관계가 시작되었다. 인물만 바뀌었을 뿐 패턴은 달라지지 않았다. 여기서 <막영애>의 큰 착각을 짚어볼 수 있다. 그 착각은 시청자들이 <막영애>를 시청하는 이유에 대한 것이다. <막영애>에서 러브라인은 어디까지나 부수적인 이야기일 뿐이다. 러브라인보다 중요한 것은 사회의 '을'로서 살아가는 영애의 현실 속에서 시청자들이 느끼는 공감대다. 중요한 이야기는 누구와 이어질 것이냐가 아니라 영애가 자신이 속한 사회에서 어떤 감정을 느끼고 어떻게 그 현실과 맞설것이냐 하는 지점이다.

 

 

 

 


 
그러나 러브라인이 어느 순간 전부가 되어버린 <막영애>는 초반의 의도를 모두 간과하고 부수적 재미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이런 러브라인은 전혀 반갑지가 않다. 세상을 향한 영애의 고군분투가 사라지고 어느 순간 평범한 로맨틱 코미디의 여주인공이 된 영애에게 시청자들은 더 이상 공감을 느낄 여지가 없다. 그런 로맨틱 코미디는 이미 영애보다 훨씬 더 예쁘고 사랑스러운 연예인들에 의해 지금도 흔하게 찾아볼 수 있는 장르다.

 

 

 

 


 


영애가 타 드라마의 '예쁜' 여주인공과 다른 매력을 가질 수 있었던 이유는 평범함 때문이었다. 평범한 영애가 평범하게 회사에 들어가서 겪어야 하는 일들에 대한 공감. 그것은 어쩌면 누구나 경험해 볼 법한 일들이었다. 그런 현실 속에서 러브라인은 다소 판타지에 가까웠지만 그 판타지는 영애를 응원하는 마음으로 기꺼이 받아들일 수 있었다. 그러나 이제 그 판타지는 <막영애>의 전부가 되었다. 응원하고 싶은 현실 속 여주인공은 이제 없고, 남자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는 평범한 로맨틱 코미디 여주인공이 있을 뿐이다. 영애는 애초에 예쁘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표방한 캐릭터가 아니다. 김현숙이 주인공인 이유 역시 그 때문이 아니었던가. 그러나 그 주인공의 매력을 깎아내리고 오히려 예쁘고 사랑스럽기만 한 여주인공이 맡아야 할 캐릭터를 부여하니, <막영애>에 쏟아지는 비난 역시 커질 수밖에 없다.

 

 

 

 


러브라인 행방의 궁금증은 어느새 짜증으로 변질되었다. <막영애>가 가진 장점들을 퇴색시키고 오히려 주인공을 매력없이 만든 제작진의 실책이라고 할 수 있다. 영애가 결혼해서도 육아와 워킹맘등 얼마든지 소재는 있을 수 있었다. 오히려 그런 지점을 부각시키는 것이 <막영애>의 의도를 살리는 데는 훨씬 더 적절했을 것이었다. 그러나 지금 삼각관계만 남은 <막영애>는 좀처럼 초심을 찾아볼 수 없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