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 혐의로 물의를 일으켰던 탁재훈이 복귀하면서 받은 관심은 대단했다. 과거 '악마의 입담'이라는 별명이 말해주듯, 그의 촌철살인은 상대방을 제압하면서도 웃음을 터트리게 만드는 의외성을 가지고 있었다. KBS 연예대상까지 수상하게 만든 그의 입담은 여전히 관심의 대상이었고, 다시금 반향을 이끌만한 입담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증폭되었다. 이런 기대감을 증명이나 하듯 그는 각종 예능 프로그램의 러브콜을 받게 된다. <SNL>역시 그 중 하나였다. 그러나 탁재훈은 결국 <SNL> 시즌8에서 하차를 결정했다.

 

 

 



탁재훈의 <SNL>하차는 단순히 프로그램에서 물러난다는 의미라고 볼 수도 있다. 그동안 <SNL>에서는 많은 크루들이 들어오고 나갔다. 그러나 탁재훈 합류로 시청자들에게 탁재훈의 가능성을 확인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었던 <SNL>에서 오히려 탁재훈의 한계를 경험하게 만든 것이 문제였다.

 

 

 


 
탁재훈은 <SNL>에서 'Saturday nightline' 코너를 맡았다. 한주간의 다양한 이슈들을 꽁트 형식으로 정리하는 코너로 탁재훈의 진행솜씨와 입담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컸다. 그러나 이 코너에서 탁재훈은 진행 솜씨를 뽐내는 대신, 자주 무리수를 던지며 실망감을 안긴다. 이슈들을 정리하고 조합하며 그 이슈에 기반한 내용으로 유머감각을 발휘해야 하는 코너임에도 불구하고 때때로 탁재훈은 기본적인 이슈에 대한 이해가 없다고 느껴질 정도의 뜬금없는 개그를 펼쳤다.

 

 

 


이 코너에 뚜렷한 진행방식이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지만, 모든 프로그램에는 흐름이 있고 그 흐름에 대한 대본은 존재한다.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라도 마찬가지다. 과정은 바뀔 수 있을지라도 흐름이 흔들리면 분위기는 어색해진다.

 

 

 

 



일례로 이 코너에 함께 출연한 권혁수는 '한국 미슐랭 스타 음식점'에 대하여 이야기 하던 중 '자두의 김밥'을 부르는 행동을 이해하지 못하는 탁재훈에게 "이게 대본을 읽은 사람과 안 읽은 사람의 차이다"라고 직구를 날렸다. 이에 탁재훈은 "저는 대본에 얽매이는 사람이 아니다"라는 말을 했지만 변명에 가까웠다. 권혁수는 "그래서 많이 힘들다"고 말하며 탁재훈이 방송 흐름에 대한 숙지가 안되어 있음을 에둘러 표현했다. 그러나 탁재훈은 언성을 높이며 "당신 힘들게 하려고 일부러 대본을 안 읽는 거다"라고 말하며 괜히 "머리 왜 그러냐"며 또 다시 권혁수의 가발에 대해 지적하며 흐름을 흐트러뜨렸다. 이 과정은 탁재훈이 권혁수의 직설에 잠시 말문이 막히는등, 어색한 형태로 표현되었다. 이런식으로 재미와 정보, 아무것도 잡지 못하는 상황이 반복되었다.

 

 

 



나중에는 출연 크루인 정상훈과의 '디스전'으로 코너의 양상이 변했는데, 이런 상황에서도 탁재훈의 문제점을 생각해 볼 만한 사건이 있었다. 탁재훈이 "드라마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던데 그럼 'SNL8'을 그만두는게 아닌가"라고 정상훈에게 묻자 정상훈은 "그럴 생각이 없다"라며 "장담하는데 나보단 당신이 더 일찍 그만둘 것 같다"라고 말하며 "제발 지각 좀 하지 말아라. 왜 주차장이라면서 한시간이 걸리냐. 작가들이 매주 긴장한다"라고 말해 탁재훈을 당황케 했다. 이에 탁재훈은 "나는 지각을 한 적이 없다"라며 잡아뗐지만 정상훈은 "본인만 모르는 것 같다"라고 뼈있는 한마디를 던졌다.

 

 

 

 


 
이에 대해 탁재훈은 bnt와의 화보촬영 인터뷰에서 "지각 한 적이 없고 매니져가 스케줄을 착각한 것일 뿐"이라며 변명했지만, 스케줄 숙지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다는 것 자체가 프로의 자세와는 거리가 멀어보였다. 탁재훈은 자숙 전에도 지각으로 구설수에 자주 오르내리던 예능인이었다. SNL 첫 촬영당시 신동엽이 "지각 절대 안된다"고 말한 것 또한 이와 관련한 이야기였다. 그러나 누구의 잘못이든간에 그런 세세한 상황을 신경쓰지 않은 것은 방송을 진행하는 당사자인 탁재훈의 잘못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다.

 

 

 

 


복귀후 지금까지 탁재훈의 악마의 입담은 도무지 확인할 길이 없다. 많은 프로그램을 진행했지만 대부분 종영했고, 몇몇개의 프로그램이 남아있지만 여전히 탁재훈은 보이지 않는다. 이렇게 된데는 트렌드를 좇아가지 못한 그의 예능감도 있었지만, 예전과 다를 바 없는 무성의한 진행도 한몫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악마의 입담'에서 '입담'은 빠지고 단순히 '악마'로 남은 예능인이 된 것은 아닐지, 생각해 볼 일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