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는 종편 채널 중에 가장 성공한 채널이라고 할 수 있다. 타 종편 채널들이 언론사에서 파생된 채널의 한계를 넘지 못하고 관심에서 멀어진 반면, JTBC는 콘텐츠에 집중하면서 그런 한계를 극복했다. 특히 손석희를 사장으로 영입하고 보도 전권을 준 보도국은 가히 혁명적이라고 할 수 있었다. 보도국은 ‘최순실 사건’을 계기로 최고 시청률 11%를 돌파하며 공중파를 뛰어넘는 신뢰도를 구축했다.

 

 

 

 


이밖에도 예능에서의 선전 역시 주목할만하다. <비정상회담>과 <냉장고를 부탁해>의 성공을 시작으로 역시 최순실 사건을 계기로 공중파를 포함하여 시청률1위를 차지한 <썰전>과 색다른 캐릭터와 웃음을 만들어내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아는 형님>, 이경규와 강호동이 뭉친 <한끼줍쇼>까지 예능 콘텐츠에 있어서도 신선한 기획으로 큰 존재감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유독 JTBC드라마는 타 채널을 뛰어넘지 못하는 성적을 기록했다. 노력을 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다. JTBC는 다른 콘텐츠처럼 드라마에서도 사활을 걸었다. 특히 2012년부터 2013년 3월까지 방영된 김수현 작가의 <무자식 상팔자>는 이런 분위기를 가장 잘 보여주는 프로그램이었다. 명불허전 시청률 제조기로 불리는 김수현 작가의 이름값을 톡톡히 해낸 <무자식 상팔자>는 9%를 넘기며 획기적인 시청률을 기록했다. 여기에 <여자의 자격> <밀회>로 이어지는 정성주 작가의 작품들도 화제를 모으며 드라마 역시 순항하는 분위기로 흘렀다.

 

 

 

 


그러나 tvN이 그동안 <응답하라>시리즈, <시그널>,<또! 오해영>,<도깨비>등으로 10%에서 20%까지 넘기는 기염을 토하고, <미생><오! 나의 귀신님>(이하<오나귀>)<디어 마이 프렌즈>등 공중파를 뛰어넘는 콘텐츠로 드라마 명가의 이미지를 탄탄히 한 반면, JTBC는 상대적으로 아쉬운 성적을 보였다.

 

 

 

 


더욱 이런 결과가 안타까웠던 것은 JTBC드라마가 상당한 퀄리티의 좋은 대본과 연출을 바탕으로 제작되었기 때문이다. 특히 금토드라마 라인은 상당한 심혈을 기울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당장 2016년만 보더라도 <욱씨남정기><마녀보감><청춘시대><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판타스틱><솔로몬의 위증>에 이르기까지 모든 작품들이 호평을 이끌어내며 작품성과 재미를 인정받았다. 그러나 시청률은 tvN금토 드라마에 거의 대부분 밀리는 형국이었다. 특히 최근 <도깨비>의 아성은 도저히 무너뜨릴 수 없는 것이었다.

 

 

 

 

 


그러나 <힘센여자 도봉순>(이하 <도봉순>)은 <오나귀>로 로맨틱 코미디에 재능을 선보인 박보영을 타이틀롤로 하여 첫 회부터 4%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제훈 신민아 주연의 <내일 그대와>가 상대적으로 약체로 떠오르면서 <도봉순>은 승기를 잡은 것은 물론, 흥행에도 청신호를 켰다. 도깨비도 6.5%로 출발한 것에 비하면 나쁘지 않은 성적이고 JTBC 채널의 특성을 생각하면 굉장한 성과라고 할 수 있다.

 

 

 


<도봉순>은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에 지나치게 힘이 센 캐릭터를 통해 만화적인 상상력을 끼워 넣었다. 다소 유치해 보일수도 있지만 가볍고 편한 마음으로 웃을 수 있는 드라마라는 것이 강점이다. 박보영은 이번에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선보이며 드라마 전반에 걸쳐서 활약한다. 박보영은 “도봉순이 <오나귀>의 나봉선 캐릭터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이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저는 '오나귀'와 '도봉순'이 연장선상에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사랑스러운 모습이 표현된다면 그게 강점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오나귀' 때보다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그 말처럼 박보영의 연기는 남심을 자극할만큼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있다. 여기에 연기력까지 더해진 박보영의 도봉순은 1회부터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번번히 취업에 실패해도, 라면을 끓여 먹는 생활연기를 해도, 거구의 사내들을 쓰러뜨리는 괴력을 발휘해도 박보영의 도봉순은 그저 사랑스럽다. 물론 박보영이라는 배우의 색깔은 당연히 있지만 우려했던 것 처럼 <오나귀>의 색깔이 짙어 보이지 않는다. 박보영이라는 연기자의 강점을 살려 드라마의 흐름을 잘 이끌어 이런 기세를 몰아 갈 수만 있다면 <도봉순>은 JTBC의 또 다른 대표작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과연 <도봉순>을 계기로 JTBC가 드라마 마저 믿고보는 방송사의 이미지를 구축할 물고를 틀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 시점이 아닐 수 없다. 그렇게만 된다면 '믿고보는' JTBC 드라마 왕국이 2017년에는 탄생하게 될지도 모를 일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