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녀와 야수>는 원작을 재현하는데 주력한 만큼, 원작에서 크게 벗어나거나 이야기의 방향이 틀어지는 부분은 없다. 새로운 노래 세 곡과 왕자의 어린시절, 벨의 어머니 이야기 등이 추가 되었지만 큰 줄기는 옛날 애니메이션의 구성을 그대로 따르고 있는 것이다.

 

 

 



동화적인 판타지를 추구하는 영화 속에서 펼쳐지는 상당히 전형적인 이야기 속 배우들의 연기에 대한 해석의 여지도 크다고는 할 수 없다. 선악구도가 뚜렷하고, 이야기의 흐름이 예상 가능한 범주에서 흐르는 동안 배우들의 연기에 대한 해석 역시 전형적인 공식을 따른다. 악역은 한 대 때려주고 싶을 정도로 악해야 하고 주인공은 다소 괴팍하더라도 착하고 따듯하며 정의로운 심성을 가져야 하는 동화의 공식은 그대로 적용된다.

 

 

 

 


 
착하고 똑똑한 주인공 벨(엠마 왓슨 분)의 연기 역시 해석의 여지가 크지 않다. 여기에 엠마왓슨의 동화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외모는 '미녀' 타이틀에 다른 캐스팅을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들어맞는다. 그러나 엠마왓슨은 이 전형적인 연기조차 완벽하게 해내지 못한다. 이를테면 성에 처음 들어가서 야수의 모습을 확인하는 장면에서 그렇다. 야수의 무서운 얼굴을 확인하고 놀라야 하는 장면임에도 엠마왓슨은 지나치게 감정을 자제한다. 야수에게 느끼는 두려움이 표현되어야 하는 장면에서 엠마왓슨은 그 감정조차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는 것이다. 성에서 첫 식사를 하는 장면도 마찬가지다. 마법같이 펼쳐지는 디너파티를 놀랍고 신기한 표정으로 즐겨야 하는 장면임에도 엠마왓슨의 표정은 입가에 웃음만 띈 채, 무미건조하다.

 

 

 



마지막 야수가 악역인 게스톤(루크 에반스)이 쏜 총을 맞고 쓰러져 죽어가는 장면에서 엠마왓슨의 이런 부족한 감정 표현이 절정에 달한다. 사랑하는 사람이 죽어가는 표정을 연기해야 하는 여배우의 얼굴에서 안타깝고 슬픔에 가득 찬 느낌을 받기란 불가능하다. 눈물은 흘러내리지만 입가에는 묘한 웃음기를 띄고 있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한마디로 엠마왓슨의 감정전달은 '전형적인' 영화에서 조차 실패하고 만다. 그동안 미국 현지에서 조차 연기력 논란이 있었던 엠마왓슨이기에 여전히 성장이 요원한 연기력은 아쉬운 부분이라 할 수 있다.

 

 

 

 



엠마왓슨은 <미녀와 야수> 이전에 영화 <라라랜드>에 출연 제안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져있다. 스케줄상 출연을 고사한 여주인공 역할은 엠마스톤에게 돌아갔고 엠마스톤은 <라라랜드>로 베니스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비롯해 오스카 수상의 영광을 얻었다. <라라랜드>를 거절했던 엠마왓슨으로서는 아쉬운 일이 아닐 수 없었다.

 

 

 


      
쇼비지니스계에서 캐스팅의 뒤얽힘은 흔한 일이다. <미녀와 야수>의 벨 역 조차 제작단계에서는 엠마왓슨이 아닌 크리스틴 스튜어트를 염두 해 둔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렇기에 이미 제작된 영화의 캐스팅에 대하여 왈가왈부할 필요도 없다. 그러나 엠마스톤이 오스카 트로피를 가져간 만큼 한 번쯤은 궁금해질 수 있다. 과연 엠마왓슨의 <라라랜드>는 어땠을까.

 

 

 


 
<라라랜드>는 확실히 엠마스톤이 장악하는 영화는 아니다. 독특한 스타일과 유려한 음악이 어우러져 특유의 고유한 분위기를 만드는 영화다. 영화가 특별한 까닭은 연기자들의 연기보다는 심혈을 기울인 듯한 새로운 연출에 더 큰 빚을 지고 있다. 그러나 엠마스톤은 그 특유의 분위기에 녹아들며 이야기를 집중하게 만드는데 무리없는 연기력을 선보인다. 엄청나게 눈에 띄는 연기라고 보기는 힘들지만, 작품 안에서 그 작품의 결을 살리며, 혼자 튀기 보다는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것이다. 아카데미 시상식 이전 베니스 영화제의 트로피를 거머쥔 것도 우연만은 아니다. 호불호는 갈리겠지만, 영화에서 그는 충분히 제 몫을 해냈다. 풍부한 표정과 표현은 다소 과하게 느낄 수도 있는 부분이지만, 모자른 것 보다는 낫다.

 

 

 

 



<스파이더 맨>의 여자친구 역으로 알려진 엠마스톤이 오스카를 타기까지는 긴 여정이 있었다. 그 과정에서 엠마스톤은 <매직 인 더 문라이트>와 <이레이셔널 맨>으로 천재 감독으로 일컬어지는 우디 앨런의 뮤즈가 되기도 하고, <버드맨>처럼 작품의 색이 짙은 영화에서 깊은 감정의 흐름을 보여주기도 했다. 영화 <헬프>에서도 피부색 차별이 당연하던 시절, 흑인들의 편에 서서 책을 집필하는 캐릭터를 맡아서 눈에 띄기 보다는 어우러지는 잔잔한 연기를 해낸다. 코미디, 로맨스, 생활연기에 이르기까지 엠마스톤은 다양한 분위기를 표현해 낼 줄 아는 배우다. 물론 모두 완벽한 연기를 보여줬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연기 기술적인 부분에 있어서는 아직 성장할 여지가 남아있지만, 특유의 스타일을 설득시키는 능력은 탁월하다.

 

 

 


<해리포터>에서 <미녀와 야수>로 이어지는 엠마왓슨의 행보는 확실히 흥행성이 있지만, 그의 화려한 외모에 비해서 역할이 전형적이라는 느낌은 지워버릴 수가 없다. 엠마스톤도 완벽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엠마왓슨의 연기력은 전형적인 흐름에서조차 어딘가 경직되어 있는 느낌이다. <라라랜드>에 엠마왓슨이 출연하지 않은 것은 어쩌면 관객들에게 있어서는 다행한 일인지도 모른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chievstar.tistory.com BlogIcon 오딧세잇 2017.05.11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두 사람이 각각 자신에게 맞는 영화를 잘 맡은것 같아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