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가 거대하게 성장 한 후, 한국 영화가 이루어놓은 국 내외적인 성과들과 질적, 양적인 향상은 영화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반길만한 것임에 틀림이 없을 것이다. 

그리고 이제 천만 관객을 넘나드는 영화도 생겨나다 보니, 한국 영화의 덩치가 점점 커지고 그에 따른 관객 동원 능력에 대한 기대심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한국영화가 박스오피스 1위를 놓치기라도 하면 할리우드의 자본에 졌다는 둥, 한국영화 위기라는 둥의 이야기가 쏟아져 나오곤 하는데, 정말 불편해서 눈살이 찌푸려질 지경이다.


관객은 '재밌는' 영화를 보고 싶다!

 최근 한국 영화가 그다지 괄목할 만한 성적을 보이지 않게 됨에 따라 한국영화는 또다시 관객들의 감소로 울상을 짓고 있는 다는 기사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400만을 돌파한 맘마미아며 현재 박스오피스 1위에 머물고 있는 이글아이등 헐리우드 영화가 강세를 띄게 됨에 따라 한국영화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줄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마치 한국영화가 부진하기라도 할라치면 관객이 할리우드의 자금력에 길들여져서 "좋디 좋은"한국 영화를 외면하는 것 같은 기사가 쏟아지고 배우들은 스크린 쿼터 반대서 부터 자신들의 권익을 찾기위해 동분서주 하며, IMF때보다 관객이 없다는 둥, 사상 최악의 흥행이라는 둥, 한국영화의 위기가 도래했다는 둥 설레발을 쳐 댄다.

 말인 즉슨, 외국 영화는 보는데 한국영화는 안본다. 그것은 한국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외면 때문이다. 한국영화는 자금력이 딸리고 어쩌구 저쩌구 하니까 한국영화 많이봐라 인데,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말이 아닐 수 없다. 할리우드 영화가 한국에서 별 힘을 발휘하지 못할 때는 아무말도 없다가 한국영화가 부진하면 동분서주 해지는 저런 언론들은 한국영화가 꼭 성공해야 한다는 법이라도 만들어 놓은 것일까?

 그러나, 관객들도 눈이 있고 8000원을 넘나들거나 조금 할인 받는 그 비싼 금액을 내고 좁은 좌석에 앉아서 재밌는 시간을 보내고 싶은 '감정'이 있는 인간들이다.

 한국 사람들 애국심 강한건 전 세계가 알아주지만 무조건 적인 애국심으로 두시간을 기꺼이 버티느니 관객들은 차라리 다른 나라 영화를 선택하려고 하는 것은 당연하다.

 [고고 70]나 [모던보이]같은 기대작들이 하나같이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을 거두게 됨에 따라 터져나오는 불만인것 같은데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별로 좋은 기분이 들지는 않는다.

 '고고 70"같은 경우,  사실 이대로 묻히기에는 좀 아까운 면이 많은 영화이긴 하다. 그러나 예고편과 카피가 조승우라는 뮤지컬 스타만을 내세웠고, 지나친 70년대 풍의 느낌으로 정작 영화에서 보여지는 화려한 생동감과 신나는 음악의 분위기 전달에는 실패한 느낌이 든다.  그리고 음악영화는 내용이 좀 부실해도 무조건 흥겨워야 하는데 중간에 늘어지는 스토리는 이 영화의 매력을 30%정도 반감 시켰다. 그것은 곧 영화관의 주 소비층인 20대 30대를 불러 모을 수 있는 힘이 좀 부족 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보여지고 또한 홍보가 조금 약했다는 점으로 미루어 볼 때, 관객들의 외면을 받은 것이라 풀이된다.

 또한 맘마미아의 경쟁상대 였다는 점도 크나큰 악재였다. 맘마미아는 물론 옛날 가수 아바의 노래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지만 어린아이도 즐길 수 있을 만큼 사랑스러운 화면에 지루할라 치면 나오는 귀에 익숙하거나 훌륭한 노래들이 관객의 흥을 돋웠다. 같은 시기에 음악영화가 두개나 나왔다는 것과 또 아바의 노래를 바탕으로 한 맘마미아가 일부에선 중년층의 겨냥 성공이라고 하지만 젊은 층들까지 끌어 모을 수 있다는 점을 생각해 볼 때, 상대적으로 연령층에 대한 파급력이 높았고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시, 부담없이 선택할 수 있는 맘마미아에게 무게가 실렸던 것 같다.  

 또한 모던보이는 실망스럽기 그지 없었다. 개인적인 평론일 수도 있겠지만 영화가 이도 저도 아니게 어정쩡한 느낌만 주고 김혜수의 카리스마를 기대했던 수많은 관객들에겐 영화 중간에서 함께 어정쩡해진 김혜수만 나왔으며 마지막에 쥐어 짜내는 듯한 감동의 압박은 차라리 억지스러웠다.

  어쨌든, 그런 영화를 만들어 놓고 400만 500만을 기대하는 것 자체가 무리다.  한국영화를 보러오라고 하기 감히 민망한 영화들로 점철해 놓고 무조건 적인 관객탓을 하는 풍토는 대체 어느나라 풍토인가?

 물론 한국영화가 할리우드 영화에 비해 많이 불리한건 사실이지만 마케팅만 잘하고 좋은 작품만 만들면 관객들은 언제든지 한국영화를 보러 갈 준비가 되어있다. 아직 관람하지는 못했지만 "미스 홍당무"같은 저예산 영화가 흥행에 힘을 얻는 것도 스타마케팅에 기대서 썰렁한 영화를 만들어 내기 보다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 내고 그에따른 영화 자체의 매력으로 승부를 걸었기 때문이 아닌가?

 영화의 몸집만 불려 놓고 내실을 기하지 않은 것은 영화를 언제든지 볼 준비가 되어있는 관객들이 아니라 바로 제작사이고 배우들이었다. 그들이 원하는 대로 언제나 관객들이 움직일 것이라고 생각했다면 크나큰 오산이다. 지금 같은 상황에도 한국영화는 끊임없이 흥행작을 만들어 내고, 또 그만큼의 수익을 얻고 있지 않느냔 말이다. 마치 영화관객이 줄어드는 것이 관객 책임인냥 떠넘기는 행태는 불편하기 그지 없다.
 
 
 한국영화가 나아가야 할 방향은 너무나 분명하다. 인기 연예인이 아닌 배우가 나오는 수준 높은 스토리의 치밀한 영화만이 앞으로의 한국영화를 발전시칼 것이다. 부디 한국영화가 자만심으로 똘똘뭉쳐 관객이 줄었다고 불평을 해대기 전에 자존심 부터 제대로 세워놓을 수 있었으면 한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