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명랑히어로] 는 참 아쉬운 프로그램이다.


예능 프로그램치고는 시사 프로그램의 성격을 띠었었고, 그것이 일정부분 호응을 얻으며 성공을 거두던 순간에 연예인들의 '뒷다마' 를 까는 B급 토크쇼로 포맷을 바꿔 버렸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명랑히어로] 가 [명랑히어로-두번살다](이하 명랑히어로)로 변경 된 뒤, [명랑히어로] 는 수많은 네티즌과 언론의 '뭇매' 를 맞았다. 일종의 신념을 저버렸다는 배신감 때문일터다.


허나 26일 방송됐던 [명랑히어로] 는 그 전에 방송 됐던 여러 에피소드와는 '차원' 을 달리했다. 한 마디로 [명랑히어로] 가 노렸던 '기획의도' 가 적절하게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사실 지금껏 [명랑히러오] 는 재미도, 감동도 없는 어정쩡한 뒷다마 프로그램으로 전락해 있었다. 절정을 달렸던 이하늘, 김건모 편은 사실 아무것도 건질 것 없는 자신들만의 잔치였고, 죽음이라는 종착을 통해 삶의 의미를 되새겨 보겠다는 프로그램 기획의도는 게스트들의 폭로전과 폭로를 부추기는 MC들로 인해 완전히 변질되어 있었다. 저질스러운 말장난과 말초적인 자극만 건드리는 것이 [명랑히어로] 라면 그 명랑히어로는 마땅히 '폐기처분' 해야 한다.


[명랑히어로] 포맷 변경을 강력히 주장했던 이경규의 입장에서는 이런 프로그램을 통해 삶의 페이소스를 찾아가겠다는 의도였을 것이다. 허나 김구라, 신정환 같은 독설 캐릭터들을 모아 넣고 삶의 페이소스를 발견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이들의 개그는 공격적이어야 빛을 발하고, 공격의 날이 설수록 프로그램이 재밌어지기 때문이다. 김구라, 신정환 두 축이 프로그램의 기획의도가 상충되기 시작하면서 [명랑히어로] 는 날이 갈수록 힘이 빠졌고, 회가 거듭해 질 수록 자극적이지만 재미없는 프로그램으로 전락해 버렸다.


물론 윤종신의 장난스러운 추도사와 이어지는 조문객들의 편지, 끝으로 주인공이 세상에 남기는 유언을 통해 [명랑히어로] 가 궁극적으로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무엇인지는 어렴풋이 느낄 수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주인공을 헐뜯고, 주인공의 치부를 낱낱이 공개하는 '공격의 장' 이 된 장례식장에서 삶에 대한 애정이라든지, 가슴 뭉클한 감동, 혹은 죽음에 대한 진지한 고찰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런 무거운 주제를 다룬다는 것 자체가 무리였던 셈이다.


그러나 26일자 방송됐던 [명랑히어로] '박미선' 편은 비로소 [명랑히어로] 가 어떤 식으로 움직여야 하는지 정확한 방향을 제시해 준 '걸작' 에피소드로 자리매김 했다. '박미선' 편은 [명랑히어로] 쪽에서 보자면 일종의 터닝포인트인 셈이고, 시청자 쪽에서 보자면 [명랑히어로] 가 추구하고자 했던 재미와 감동이 어떤 것인지를 이제야 확실히 알 수 있게 된 셈이다.


'박미선' 편은 [명랑히어로] 가 기존 고수해 왔던 폭로전과 뒷다마 토크가 주를 이루면서도 그 전처럼 말초적인 자극으로 흐르기 보다는 적당히 균형을 맞추는 모양새였다. 그 동안 뒤로 쳐져 있던 김성주가 확실히 '정리형 MC' 로 등장하면서 토크의 맥을 짚어줬고, 김구라-신정환-윤종신 트리오는 다소 공격의 날을 내렸으며, 이경규는 안에서 밖으로 나와 전체적인 분위기를 조율했다. 대신 김국진이 천상의 방으로 들어가 게스트와 마주 앉았고, 나름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해내며 [명랑히어로] 의 안정감 있는 진행에 한 몫을 단단히 보탰다.


게스트들 역시 예전과는 달리 '재미' 쪽에만 무게를 두는 것은 아니었다. 적당히 재밌는 이야기, 적당히 웃을 수 있는 일상적인 이야기를 내 뱉는 와중에도 그녀가 우리에게 어떤 존재였는지, 그녀가 어떤 삶을 살았고 어떻게 살아가는 사람인지를 나름 진지하게 이야기했고, 그 이야기는 예전과는 달리 시청자들과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가슴 속에 잔잔한 파동을 일으켰다. B급 뒷다마 토크쇼로 전락했던 [명랑히어로] 가 나름 '수위 조절' 을 시작한 것이다.


여기에 박미선의 삶을 되새겨 보는 윤종신의 장난스러운 추도사가 꽤 재밌게 마무리됐고, 뒤이어 송은이의 진심 어린 편지가 방송 되면서 다시 한 번 감동적인 분위기를 형성했다. "세상은 참 따뜻한 곳이라고, 인생은 참 살만한 것이라고, 아무도 보지 않는 들꽃에도 감동하던 당신을 사랑합니다." 라며 진지한 추도사를 읽어가는 송은이의 모습은 [명랑히어로] 가 궁극적으로 추구했던 기획의도가 과연 어떤 것인지를 확실히 보여준 명장면이라고 할 것이다.


이처럼 박미선 편은 재미와 감동,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쟁취하는 동시에 [명랑히어로] 가 존재하는 이유를 시청자들에게 완벽하게 설명해 준 아주 좋은 방송분이었다. 적어도 [명랑히어로] 가 이번 박미선 편만큼만 퀄리티를 유지하며 방송될 수 있다면 [명랑히어로] 를 둘러 싼 논란들은 어느 정도 수그러 들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박미선과 그 지인들의 대활약으로 인해, '죽음' 이라는 무거운 소재로 '인생' 을 되새겨 보겠다는 [명랑히어로] 의 야심찬 기획은 일정 부분 대성공을 거둘 수 있었으니까.


"평범하게 살고 싶었지만 비범하게 사랑받았던 그녀" 박미선. 그리고 그녀의 삶을 되돌아 볼 수 있었던 [명랑히어로]. [명랑히어로] 가 뒷다마 방송, 폭로 방송이라는 자극적이고 말초적인 저질 방송의 굴레에서 벗어나 진정한 삶의 페이소스와 인생에 대한 소소한 웃음을 발견할 수 있기를, 그리고 그 속에서 진정한 '명랑히어로' 를 다시금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 [명랑히어로] 박미선 편! 정말 '최고' 였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26 0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명랑히어로는 확실히 기대이상의 수작이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과연 박미선 이후 누가 박미선과 같은 이야기를 끌어낼 수 있을지가 불확실한 것 같습니다. 다음주를 기대해봐야할 것 같습니다.

  2. 빨간머리앤 2008.12.26 0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명랑히어로를 잠깐 홀깃 보는 시청자 중 한명입니다.
    박미선 편에서 특히 맘을 녹게한 것은,

    윤종신의 박미선에게 쓴 글과 박미선의 유서 였습니다.
    정말 그녀의 삶이 배어있는 글에 잠시 눈물을 훔쳤습니다.

  3.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wer delivery 2009.07.26 0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프로도 있었군여 찾아서 봐야졈

  4. Favicon of http://www.devenirriche.eu/ BlogIcon gagner de l'argent 2012.01.25 0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원 대한 몇 가지 분 전 . 이 블로그를 다시 읽어 이 사이트를 읽을 자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