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의 추락이 계속되고 있다.


겨울이 오면서 '감동' 모드를 완전히 때려 치워버린 [1박 2일] 이 예전의 포쓰를 서서히 회복하고 있는 것도 부담스러운 일이지만 [우결] 의 현 상태는 라이벌의 선전으로만 평가될만한 성질의 것이 아니다.


지금 [우결] 은 아주 심각한 '내부' 적 한계에 봉착해 있기 때문이다.




[우결] 의 가장 이상적인 형태는 역시 '앤솔' '신상' '알신' '쌍추', 4커플이 존립해 있던 때였다. 이들은 각각 로맨틱 코미디와 로맨스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며 시청자들을 TV 앞으로 끌어 모았고 각자 눈에 띄는 개성과 색깔로 자신들의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우결] 과 이 네 커플이 마치 공동운명체였던 것처럼 동반 상승하는 기운을 얻었던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특히, 그 중 '앤솔커플' 의 존재는 [우결] 에 있어서 가히 절대적이었다. 이들은 코믹과 로맨스, 픽션과 팩트의 중간점에 절묘하게 위치해 있었다. 이들의 러브스토리는 마치 실제 어디선가 벌어질 것만 같은 달달한 내음을 풍겼으며, 그것이 시간이 지날수록 비록 약화 되었기는 했어도 [우결] 을 지탱하는 원동력임은 틀림없었다. [우결] 이 시청자들에게 사랑 받았던 이유는 마냥 웃기거나 감동적이어서가 아니라 앤솔커플로 대변되는 달달함과 아슬아슬한 감정선을 순간적으로 잘 포착해 냈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금 [우결] 에는 '달달함' 이 없다. 중심이 되어야 할 신상커플은 정형돈이 끼어들어 마치 [남셋 여셋] 을 생각나게 하는 코미디를 연출하고 있고 고군분투하는 쌍추커플도 예전만큼의 신선함을 담보하지 못한채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통적으로 [우결] 을 담당해 왔던 두 커플이 흔들리고, 이어서 로맨틱 커플 알신커플의 하차가 확정되면서 [우결] 의 존재기반은 함께 흔들리고 있다.


달달함, 로맨스의 원형을 갖추고 있던 앤솔과 알신이 하차하면서 [우결] 은 시트콤적 측면을 강화하는 동시에 나쁜남자 컴플렉스와 피터팬 컴플렉스를 대변하는 개똥커플, 마르코 커플을 전면에 내세우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지만 어째 반응이 시원치 않다. 시청자들이 [우결] 에 기대했던 것은 리얼과 픽션의 경계에서 아슬아슬하게 움직이는 감정선이었는데 새로운 두 커플의 모습에는 리얼은 없고, 설정만 난무하고 있다. 과거 앤솔커플의 달달함을 사랑했던 [우결] 의 전통적 시청자층이 앤솔커플 하차 이 후, 급격하게 와해되고 있는 까닭도 바로 여기 있다.


적어도 [우결] 이 앤솔의 빈자리를 채우려고 했다면 개똥 커플 조합을 잘 활용할 필요가 있었다. 개똥 커플은 사실상 설정만 다르지 어느 정도 앤솔이 커다랗게 짜 놓은 [우결] 의 원형과 가장 잘 맞는 컨셉트의 커플이었기 때문이다. 잘생기고 인기 많은 앤디와 약간은 꿀리는 솔비가 어떤 식으로 사랑을 하고, 어떤 식으로 자신들의 러브스토리를 꾸며나가는지 두 눈으로 똑똑히 목격했던 [우결] 제작진이 개똥 커플을 추석 이후로 부랴부랴 투입했던 이유 또한 바로 여기에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 개똥 커플에서는 앤디의 다정다감함, 솔비의 당당함, 밀고 당기는 아슬아슬한 매력은 찾아볼 수 없고 시종일관 툭툭대는 환희와 그런 환희에 절절매는 화요비의 답답함만이 존재한다.


마치 환희가 화요비에게 '무한봉사' 하는 듯한 뉘앙스는 원천적으로 로맨스가 끼어들만한 여지를 차단해 버린 최악의 진행방향이다. 마음에 들지 않지만 그냥 산다는 느낌을 시청자들이 전달받으면 그 때부터 [우결] 의 존재이유는 땅바닥으로 떨어져 버린다. 중간중간 화요비를 챙기는 환희의 모습이 등장하긴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앤솔 커플만큼의 포쓰와 설득력을 따라잡을 수 없다. 컨셉 자체가 '나쁜남자' 컨셉이라고 해도 시종일관 절절매는 화요비의 모습은 보는 것만으로도 짜증이 날 정도다.


여기에 마르코 커플 역시 당초 기대했던 '훈남-훈녀' 커플의 달달한 로맨스가 아니라 신상 커플을 어설프게 따라하는 듯한 '부부싸움 모드' 만 지속하고 있으니 이 어찌 답답하지 않을 수 있으랴. 신상커플의 전쟁과 같었던 다툼은 사실 앤솔의 달달함과 알신의 로맨스에 대조되는 것으로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지만 지금 [우결] 에는 그들의 부부싸움 모드를 상쇄시킬만한 달달함이 전혀 눈에 띄지 않는다.


신상도, 개똥도, 마르코 커플도 오로지 '갈등' 과 '다툼' 만 있다. 거기에 정형돈까지 끼어 들면서 [우결] 은 당초 기대했던 자신들의 기획의도와는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시트콤 화 되어가고 있다. 시간대를 바꾼 뒤에 앤솔을 필두로 다시 한 번 화이팅 했던 [우결] 이 앤솔 하차 이 후, 나아가야 할 방향을 찾지 못하고 우왕좌왕하고 있는 모습은 심히 안타까운 노릇이다. 극도의 갈등을 통해 긴장감을 조성하려 했던 전략도 사실 [우결] 의 컨셉트 자체와는 별개의 것이었으니 이 또한 판단 미스라고 해야 옳을 것일테고.


지금 [우결] 에는 과거 쉽게 발견할 수 있었던 커플간의 줄다리기와 달콤 쌉싸름한 애정전선, 팩트와 픽션을 넘나드는 아슬아슬함 대신에 치고 받고 싸우고 눈물 흘리는 '사랑과 전쟁' 만 있다. 리얼도 아니고, 시트콤도 아니고, 그렇다고 예능이라고 하기도 뭐한 [우결] 의 현상태는 여전히 "앤솔이 그립다!" 며 투정 부리는 듯한 깜깜한 암흑처럼 보인다. 언제쯤이면 [우결] 은 앤솔의 포스를 능가하는 새로운 커플의 컨셉트를 창조할 수 있을까.


그래서 옛 말 틀린거 하나 없다는 말이 있나보다. "형만한 아우 없고, 앤솔만한 신입없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he Blue. 2008.11.03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분석이 정확하시네요.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 합니다. 지금 남은 커플들은 ㅠ_ㅠ 조금 그렇죠.

    뭔가 포인트가 사라진 느낌이에요. 글 잘 봤습니다.

  2. 공감 2008.11.03 1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봐도 글을 참 맛깔스럽게 잘 쓰시는 듯 합니다..표현도 적재적소에 딱 떨어지고.
    윗님 말씀처럼 정확한 분석을 하셨다고 생각합니다.좀 있으면 상추커플도 마지막이라던데..
    우결의 앞날도 순탄치만은 않을 듯.글 잘 읽고 갑니다.

  3. 개똥이커플 좋아요~ 2008.11.04 1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희*화요비 커플이 이제까지 제일 재미있던데요. 환희씨 보면 너무 잘해줘야지라는 인위적인 힘이 들어가지 않아서 보기 편하고 무뚝뚝하고 막 대하는것 같으면서도 은근 챙겨주고 결국엔 해줄건 다해주잖아요. 요비씨가 말 재미있게하고 환희씨도 재치있어서 요즘 젤 재미있던데...그리고 손담비*마르코 커플이 개미*마녀 커플처럼 짜증나게 엇갈리진 않는다고 봐요. 서인영이 자기 위주로 짜증내고 틱틱거리는 반면 담비씨는 차분하고 이유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더라구요. 마르코가 매력이 있긴해도 얼렁뚱땅 넘어가려는게 심하잖아요. 그런 부분 맞춰가다보면 생기는 다툼인 것 같아 보기 나쁘진 않더라구요. 실제 연인들의 사이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잖아요. '1박2일'이랑 시간만 안 겹치면 시청률 괜찮을거라 생각해요.

  4. BlogIcon V.I 2009.01.31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확한 분석이십니다,제가 생각하기에도 앤솔부부는 우리결혼했어요의 대표적인 달달한커플이였습니다,
    저도 솔직히 말해서 4커플이 모두 하차했다는것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있습니다, 처음 우리결혼했어요의 네커플은
    저희에게 신석적이고 파격적이였으며 당연하듯 이어지는 강물과도 같았습니다, 앤솔,쌍추,개미,알신 커플의 하차는
    정말로 잘못된 판단입니다, 우리결혼했어요의 3기 커플은 1기 커플만큼 인기를 모을수나있을까요?

  5. 우결보면서.. 2009.01.31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가에 미소를 머금으면서 보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_- 점점...점점... 인상 찌푸리면서 혹은 멍하니 보게 되는...-_-

    아.......제일 좋아하는 프로였는데 이젠 띄엄띄엄보게 되네요.. 아쉬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