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연예 대상 결과 역시 강호동의 수상으로 결정났다. 무한도전과 놀러와라는 견고한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던 유재석이기에 이런 수상을 결정한 것은 상당히 의외다.

 처음에는 거의 모든 상을 다 공동수상으로 처리하는 공평함(?)을 선보여 상의 권위를 땅바닥에 떨어뜨리고 그만큼 긴장감도 떨어졌지만 어쨌든 최우수상부터는 나눠주기를 철저히 제한하는 방식을 택한 터여서 결과에 긴장감을 더 하는데는 성공했다. 전에 PD가 뽑은 최고의 작품으로 무한도전 멤버를 무대에 오르게 했음에도 많은 사람들은 유재석이 다시 한번 대상을 수상할 거라는 예상을 한 터였다.




앞서서 있었던 KBS의 연예대상 시상식은 역시나 강호동의 대상으로 결말이 났다. [일박이일]을 여전히 최고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끌고 있는 강호동의 저력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에 도달했다.


 이번 KBS 연예대상은 강호동이 받을 것으로 이미 많은 사람들이 예상했던 것처럼 이변은 없었다. 분위기 역시 받을만한 사람이 받았다는 이야기가 지배적이듯, 강호동의 KBS연예대상은 당연하다 싶을 정도였다. 전체적으로 깔끔한 축하공연과 감동적인 수상소감과 더불어 이루어진 재미있는 시상식은 올해 방송된 그 어느 시상식 보다 더 재미와 의미를 동시에 잡았기에 성공적이라 평가 할만했다.



그러나 시상식을 지켜보던 많은 사람들은 상의 결과에 공감하는 동시에 머리를 갸웃거려야 했다. 박성광, 김경아, 이수근, 이지애, 이승기, 박지선, 황현희, 신봉선, 정은아, 김병만, 강호동까지 예능계에서 주목받은 이들의 이름이 불리는 동안에 '해피투게더'의 출연진이 신봉선을 제외하고 단 한명도 없었던 것이다.


더군다나 신봉선은 해피투게더 이외에 [샴페인]과 [개그콘서트]에도 출연중인 상태이기 때문에 '해피투게더'에서 중점적으로 활약한 예능인들은 거의 후보에만 올랐던 것이었다. 이 사태는 사실 스펀지나 미녀들의 수다가 수상자 명단에 없었던 것과는 다르게 큰 충격이었다. [해피투게더]처럼 동시간대 1위라는 시청률을 계속 유지하고, 광고를 완판했으며 시청자들에게 긍정적으로 어필하는 예능프로그램은 [일박이일]을 제외하고는 없었기 때문이었다.


[개그 콘서트]출연진이 상을 휩쓰는 가운데서도 [해피투게더]가 외면 받았다는 것은 사실 상당히 의외일 수 있다. 유재석이 [해피투게더]를 이끈 시간만 해도 시즌1부터 치면 6년에 가깝다. 그 동안 위기도 있었지만 그 것을 슬기롭게 극복해가는 동안에 의리를 지킨 유재석의 공로를 생각해 볼 때, [해피투게더]의 출연진들이 단체로 상을 타지 못했다는 것은 마치 유재석에 대한 홀대로까지 비춰졌다.


하지만 방송사의 입장을 생각해 보면 이는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유재석은 SBS대상을 이미 확정짓다 시피 해놓은 상태고 잘하면 [놀러와]와 [무한도전]을 큰 기복 없이 성공시킨 공로를 따져볼 때 MBC의 대상도 노려봄직 했던 것이다. 물론 MBC의 경우, 유재석이 2년 연속 수상자였던 점을 감안해 볼 때, 강호동 등 다른 인물이 상을 타게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었지만 유재석의 영향력은 이미 다른 방송사에서도 커질 대로 커진 상황이었다. 

 
한마디로 유재석은 방송 삼사를 통틀어 대상을 많이 수상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예능인이라는 것이었다. 시청률이 높은 KBS의 대표 프로인 [일박이일]이라는 걸출한 프로그램을 이끄는 강호동 대신 다른 곳에서도 수상할 가능성이 농후한 유재석에게 굳이 대상을 줄 이유는 처음부터 없었다.


출연진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박미선의 경우, 올해를 대표하는 예능인 중 한명으로 뽑힐정도로 활약중이다. [일밤]과 [명랑히어로]를 진행하는 박미선을 MBC측이 외면하기 힘들거라는 계산이 있었을 것이다. 비슷한 맥락에서 박명수 역시 타 방송국에서도 확실히 자신의 입지를 굳히고 있는 마당에 굳이 상을 줄 필요를 느끼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개그 콘서트]의 경우, KBS를 대표하는 공개 방청형 개그 프로그램으로서 비슷한 아류 작품들이 생산되었지만 역시 '원조'를 따라오고 있지는 못하다. [개그 콘서트]는 리얼버라이어티가 판치는 연예 판도에서 개그의 기본인 꽁트형 개그의 명맥을 잇고 있다는 상징성도 있다. 또한 많은 출연진들이 KBS공채 코미디언들이며 개그콘서트를 메인으로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개그 콘서트]는 KBS에서 반드시 띄워 줄만한 이유가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MBC역시 유재석에게 대상을 선사하지 않은 것은 이혁재가 발언했듯이 역시 SBS의 수상가능성이 너무나도 자명한 사실이기 때문일 것이다. 2년 연속 수상자였던 점 역시 고려대상에 포함되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은 MBC에서 유재석이 더 가능성 있는 후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강호동은 MBC에서 [무한도전]과 같은 팬덤을 형성하지는 못했기 때문일터다. 강호동의 대표작은 [일박이일]에 더 가까웠던 점을 고려해 봐도 그러하다. 과거 10월 포스팅했던 [강호동처럼 말하고, 강호동처럼 행동하라!] 에 달린 댓글만 봐도 사람들의 평균적인 인식을 살펴볼 수 있다.


그러나 많은 사람의 예상과 달리 역시 MBC는 강호동에게 대상을 돌렸다. MBC의 이 같은 결정은 유재석이 무한도전을 쉽게 떠날 수 없을 것임을 너무 잘 알고 있는 방송사 측이 역시 걸출한 MC인 강호동을 놓치고 싶지 않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으로도 분석해 볼 수 있다.


상은 언제나 의외성이 있어야 재미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어찌되었건 유재석은 KBS와 MBC의 대상을 타지는 못했지만 SBS의 대상만은 거의 확실한 상황이다. 뭐, 화제성을 위해서라면 백상예술대상에 이어 방송사 쓰리플 크라운 쪽 역시 매력적인 미끼이므로 SBS측도 스타킹의 강호동에 대상을 돌릴지도 모를 일이지만.




그러나 확실한 것은 상의 결과보다는 앞으로의 행보가 더 중요하고 시청자들이 원하는 MC가 누구인가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그다지 권위가 대단할 것도 없는 수상 결과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논쟁을 벌이기 보다는 수상자 모두에게 박수를 보내고 상을 놓쳤더라도 시청자들이 인정하는 최고의 MC임에는 유재석과 강호동 모두 틀림이 없고  대단한 인물들이라는 것을 기억하는 것이 더 현명할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