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의 시상식이 발표되었고 대상은 이전 글 [2008 연기대상, 이 사람들이 받아야] 에서 예상했듯, '김혜자'에게 돌아갔다. 이 밖에도 최우수 연기상을 김지수가 받는 등의 여론이 상대적으로 잘 반영되었던 시상식이었다.

 김혜자가 상을 수상하자 모든 배우들이 일어서서 선배의 수상을 축하하는 장면 역시 아름다웠다.

 시청자들의 구미에 맞게 잘 이루어진 시상식의 옥의 티는 이덕화가 의외로 다소 어눌한 진행을 선보였다는 점일 것이고 그리고 또 한가지,  또 옥의 티를 넘어 시상식에서 단연코 빼버렸어야 옳았을 한가지는 바로 [천추태후]의 불편한 홍보와 왕비호의 출연이었다.

 천추태후 홍보와 왕비호, 시상식에서  불편했다

 2009년도 KBS가 가장 심혈을 기울여 만들 작품이 바로 [천추태후]라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 그러나 아무리 그렇다 해도 연기대상은 2008년도의 연기자들의 축제다. 그 연기자 및 스태프들이 노고를 치하 받고 잘한 사람에게는 상을 수여하는 시상식인 것이다.

 [천추태후]가 얼마나 많은 제작비를 들이고 얼마나 많은 공을 들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천추태후]는 내년 연기대상 시상식을 노크 할 작품이다. 아직 방영조차 되지 않은 작품을 두고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2008년을 빛낸 배우들이 모두 앉아있는 그 곳에서 홍보를 감행하는 것은 그곳에 앉았는  배우들에 대한 '모욕'에 불과하다.

 총 3부로 나뉘어진 K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광고타임에 천추태후가 나온 것쯤은 이해할 수 있었다. 다른 방송국들 역시 2009년 드라마를 띄우기 위해 광고를 한 두번 띄워주기도 하고 드라마 주인공들이 시상자로 발걸음 하기도 한다. 그 정도쯤은 애교로 참고 넘어가 줄 수 있다.

 하지만 3부 시작 전에 이어지는 [천추태후]홍보 영상부터 '연기대상'이라는 취지에 결코 걸맞지 않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더욱 더 가관인 것은, 수상결과를 궁금해 할 시청자들은 아랑곳 없이 출연진들을 무대로 불러서 한명씩 수상 소감을 듣는 듯이 인터뷰를 진행 했던 것이다.

 그 시간대에 다른 방송국은 물론 제야의 종소리를 내보내긴 했지만, 이것은 드라마 홍보와는 본질적으로 다른 문제다. 새해를 맞이하는 국민들에게 방송국에서 제야의 종소리를 들려주며 방송을 잠시 쉬어가는 것은 용납할 수 있는 부분이다. 그 취지가  시청자들에게 새해를 함께 맞자는 좋은 취지임은 분명하기 때문이다. 

 어쨌든, 그 시간에 천추태후 출연진들이 축하 공연을 펼친 것도 아니고, 또 의미있는 무언가를 하러 나온것이 아닌 오직 '홍보'를 목적으로 그 오랜시간동안 무대에 잔류해 있었다는 것은 상당히 불쾌한 사안이다. 무대의상을 입은 그들은 마치 다른 나라 축제에 초대장 없이 난입한 불청객 같아 보였다.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진들이 홍보차 출연하기도 하지만 그것 역시 이것과는 다르다.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천추태후와는 전혀 상관없는 다른 프로그램에서 이렇게 오랜시간을 홍보로 쓰지는 않으며 어쨌든 출연진들은 프로그램의 맥락에 맞춰줘야 할 책임이 있다.

 그러나 이것은 전혀 뜬금없는 맥락이다. 차라리 천추태후를 홍보할 생각이었다면 광고를 더 많이 내보내든가 아니면 아예 스페셜 프로그램을 하나 만들어서 시청자들을 자극시켰어야 했다.

 이렇게 2008년의 연기자들이 버젓이 앉아있는 가운데 홍보를 자행하는 것은 시청자들에게도, 그곳에 참석했던 모든 연기자 및 방청객들에게도 '예의'가 아니다.

 나름 열심히 수상자를 선정한 흔적이 보여 만족스러운 시상식이었지만, 다른 요소들 때문에 시상식의 의미가 퇴색된다면 그것은 자제되어야 할 부분임에 틀림이 없다. 

 또한 왕비호의 출연은, 연기대상에서 적절치 않은 쇼였다.

 왕비호가 독설을 내뿜는 대상들이 젊고 왕비호의 농담을 이해 할 수 있는 젊은 연기자들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이순재를 비롯해 중견 배우들에게까지 넓혀진 것은 듣는 사람들을 조마조마하게 했다.

 물론 그것이 왕비호 독설의 매력이지만 '연기대상 시상식'이라는 자리에서 기분 좋게 상받으러 나온 사람들을 기분 나쁘게 할 '수도' 있는 독설을 내뿜는 것은 우습기 보다는 오히려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개그 콘서트 무대에서야 듣는 사람들이 어느 정도 준비를 하고 들을 수 있고 컨셉이라는 것을 이해 하며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왕비호의 캐릭터를 인정한 바탕 안에서 농담이 이루어지지만 시상식에서의 독설은 무차별적인 공격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물론 그 수위를 너무 높게 잡지는 않았으나, 축제에 굳이 독설을 내뿜는 캐릭터를 출연시킨 것은 이해 할 수 없는 부분이었던 것이다.

 앞으로 시상식에서는 좀 더, 상 받는 사람들과 시청자들까지 배려한 뜻깊은 모습을 보고 싶다. 그것이 가능하다면 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연히 2009.01.01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에 어제의 2008 KBS 연기대상은 이덕화씨의 위트와 유머가 있는 진행이 빛났고, 왕비호의 도를 넘지 않는 귀여운(?) 독설이 좋은 윤활유 역할을 한 자리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그리고 사견을 담는 개인 블로그이니 각자의 의견에 대한 발언은 자유로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베스트 블로거, 1500만명 방문, 방문자 수 1위, 등으로 홍보하실 정도의 영향력 있는 블로거시라면 최소한 문법과 맞춤법 등에는 신경을 쓰셔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결코'라는 부사는 부정어와 함께 쓰여야 옳은 단어입니다.
    '또 옥의 티를 넘어 시상식에서 결코 빼버렸어야 옳았을 한가지는 바로 [천추태후]의 불편한 홍보와 왕비호의 출연이었다.' 는 잘못된 사용이고요.

    '과관'이라는 단어는 '가관'을 잘못 쓰셨지 않나 싶습니다.
    요즘 젊은 누리꾼층에서 '가관'을 '과관'으로 잘못 쓰는 경우가 상당히 많은데 '可觀'은 '꼴이 볼만하다' 라는 뜻으로 주로 비꼴 때 쓰는 말이죠.
    최소한 문법과 맞춤법은 신경 써 주시며 글을 올려 주셨으면 합니다.

    '눈쌀'도 '눈살'이 맞는 표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