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 나에게 블로그가 살아가는데 어느 정도의 영향을 미치냐고 묻는다면 '내 삶의 활력소' 라고 답할 것 같다.


2008년은 블로그를 하면서 재밌는 해였고, 이런저런 경험도 많이 한 해였다.


2007년 9월에 처음 블로그를 만든 이후로 한 두차례 블로그를 뒤집어 엎으면서 지금의 [한밤의 연예가 섹션] 이 완성됐다. 2008년은 내 생각보다 블로그가 저절로 잘 운영됐고, 그래서 어떨떨한 한 해였다.


이런 저런 변화도 줘봤지만 '연예' 라는 기본 코드는 놓치지 않고 고수했다. 그래서인지 이젠 나름 이 쪽 분야에서는 나쁘지 않은 성적표를 거두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의미에서 2009년에 좀 더 좋은 성과를 거두기 위해선 2008년을 정리해야 할 것 같았다. 2008년 [한밤] History 라고 내 나름대로 이름만 그럴 듯 하게 붙여봤다.




자, 먼저 방문자 수다. 2008년 방문자 수만 뽑아봤다. 1월 달에 46만으로 시작해서 요즘에는 꾸준히 150만 이상은 찍어주고 있는 것 같다. 잘 될 때는 300만까지도 가고, 안 될 때는 110만까지 떨어지기도 하지만 방문자 수에 일희일비하면 블로그 운영이 힘들다. 글이 내 손에서 떠나면 "될대로 되라" 라는 정신으로 버티고는 한다. 방문자 수가 많으면 많을수록 좋겠지만 큰 욕심은 안 부린다.


희망사항이 있다면 2009년에는 2008년 평균 방문자 수 보다는 약간 높은 수준으로 올라갔음 좋겠다. 한 달에 200만명 정도를 블로그에 다녀가게 하는 것이 목표인데 글쎄, 생각보다 쉽지는 않을 것 같다. 사실은 지금 방문자 수라도 유지하는 것이 급선무이고, 다소 욕심을 부려보면 그렇다는 이야기다. 사실 이 정도 방문자도 내 능력에는 과분하고 감사하다.


2008년 [한밤의 연예가 섹션] 을 방문한 방문자 수는 총 17,153,565 명으로 약 1700만명 정도 된다.


그간 쓴 글은 약 300여개.

댓글은 15828개. 생각하지도 못했는데 꽤 많이 달렸다. 대부분이 악플이라는 사실이 슬프긴 하지만. 그래도 무플보다는 백만배 낫다.

트랙백은 410개. [한밤] 은 언제나 열려있으니 많이 트랙백 걸어주시고, 많이 댓글 써주셨으면 좋겠다.

방명록은 89개. 아울러 방명록도 애용해 주시길.




방문자 페이지 뷰를 그래프로 나타내니 이런 곡선이 나온다. 왔다갔다 하는 모양새가 주식 같다. 9월에 피크를 찍고 점점 내려오는 추세다. 다소 슬픈 현실(?) 이다. 그래도 그래프에는 안 나왔지만 12월 달에는 다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으니 올해에 다시 한 번 으쌰으쌰 해 볼 생각이다. 방문자 수에 신경 끄고 산다고는 하지만 블로그 운영 중 가장 힘든 때가 바로 이렇게 들쑥 날쑥한 운영 결과를 볼 때인 것은 어쩔 수 없다.




이건 다음 전체 사이트 순위다. 역시 9월에 세자리 수 순위까지 올라갔다가 요즘에는 1000단위에서 놀고 있다. 열심히 해서 다시 세자리 수 순위로 올라가는 것이 목표라면 목표. 개인 블로그 순위는 9월부터 11월까지 몇 번 1위를 한 적이 있기는 한데 그것도 워낙 오르락 내리락 하는 거라 안정적으로 찍어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져본다. 노력 부족이라 생각하고 좀 더 블로그를 가꾸는데 노력을 해야겠지.




이건 [한밤] 을 다녀간 방문자 성격인데 주제가 "연예" 라서 그런지 남성보다 여성 방문자 수가 많다. 인터넷 평균이 남성 네티즌이 더 많은 것으로 볼 때, 확실히 블로그 주제 자체가 여성의 주목을 더 많이 끈 것 같다. 연령대로는 다양하게 나타나는데 그 중 20대 방문자 수가 전체 30%를 차지한다. 10대가 27%, 30대가 25% 로 인터넷 평균과 별반 다를 것이 없는데 20대 방문자 수 비율은 다소 높은 것을 알 수 있다. 이 또한 연예 블로거의 특성 때문이 아닐까 싶다.




이건 블로그얌에서 한 블로그 가치 측정 결과다. 1200만원 정도가 나왔다. 높은건지, 낮은건지 잘 모르겠다. 그냥 재미로 해봤다. 누가 1200만원 주고 산다는 사람도 없겠지만, 1200만원 받고 팔 생각도 없으니까.




이번에는 스킨 변화다. 개인적으로 블로그 운영에 가장 신경을 쓰는 부분이 '스킨' 이다. 스킨을 어떻게 할까 항상 고민하지만 항상 좋은 결과를 얻지는 못했던 것 같다. 위의 스킨은 2008년 3월 스킨인데 티스토리에 있는 스킨 중 하나다. 예쁘기는 한데 다소 썰렁한 느낌이 든다. 사실 연예 블로그의 이미지와는 약간 맞지 않는 것 같아 이리저리 고민을 많이 했지만 마음에 드는 스킨을 찾을 때까지 일단 써보기로 한 스킨이었다. 나름 정적이고 분위기도 있어서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




2008년 4월 스킨이다. 3월에 쓰던 스킨이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이 스킨으로 바꿔버렸다. 하얀 바탕에 연필 그림이 예뻤고 지금도 좋아하는 스킨이다. 너무 하얀 느낌이 있기는 하지만 깔끔함과 심플함이 장점이었다. 방문자가 보기에 거부감도 없었던 것 같고. Welcome to my blog 라는 문장 아래로 귀엽게 쓰여 있는 말풍선들이 좋아서 무조건 선택했던 기억이 난다. 처음 블로그를 시작하는 사람들에게는 괜찮은 스킨인 것 같다.




2008년 5월 스킨이다. 4월 스킨이 너무 하얀 것 같아서 컬러가 들어가 있는 스킨 중 깔끔한 것으로 골랐던 것 같다. 좋지도 않고 나쁘지도 않고 쓸만 했다. 심플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블로거라면 추천.




2008년 7월 스킨이다. 5월 스킨을 두 달 동안 쓰다가 티스토리에서 가장 '흔해 빠진' 스킨 중 하나인 위의 스킨으로 교체했다. 깔끔한 분위기에 적당히 꽉찬 느낌이 들어서 좋았다. 그 당시 티스토리 블로거들이 하도 많이 이 스킨을 사용해서 블로그의 개성을 전해주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 같기는 하지만 운영하기에는 부족함이 없었다. 나름 만족했고, 이래저래 사용 느낌도 괜찮았다.




2008년 9월 스킨이다. 7월 스킨을 두 달 정도 쓰다가 너무 몰개성적인 것 같아 아예 "[한밤의 연예가 섹션] 만의 스킨을 만들어 보자!" 고 결심한 뒤 만든 스킨이다. 배경은 마린블루스 배경으로 깔았고 타이틀은 내가 가지고 있던 그림 중 하나를 편집해서 만들었다. 직접 만든 스킨이라서 그런지 애착도 가고, 은근히 귀엽고 아기자기한 느낌이 들어서 좋았다. 색깔도 파스톤 색이어서 눈에 부담도 없고.


쓰는 글이 다소 딱딱하기 때문에 글의 분위기를 상쇄시켜 줄 스킨을 원하고 있었는데 이 정도 분위기의 스킨으로 쭉 고수할 생각이다. 보는 사람이 '예쁘네' 할 정도면 성공이다.




2009년 새롭게 만든 블로그 스킨이다. 배경은 마블 캐릭터 중 핑크로만 고수해서 깔았고, 타이틀은 직접 작업을 해서 넣었다. 약간 산만한 느낌이 들어서 교체할까 생각 중인데 하루 이틀 보니까 정이 드는 것 같기도 하고 해서 당분간은 계속 놔둘 생각이다. 좀 더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바로 바꿔 버리려고 한다. 많은 블로거들이 스킨을 자주 바꾸는 것은 블로그를 불안정하게 만든다고 하지만 사람도 시간이 지나면 옷을 갈아 입듯이 블로그도 옷을 바꿔주어야 한다는 것이 내 개인적 소견이다. 아주 개인적인.







2008년에는 이런저런 일도 많이 있었다. 글도 신문으로 내보내 봤고, 베스트 블로거 기자도 되고, 비록 떨어졌지만 베스트 블로거 기자상 후보에도 올라가 보고, 파란 마이크로탑텐과는 정식으로 계약을 맺고 활동 중, 인터넷 신문사인 데일리안, 도깨비 뉴스와도 함께 하고 있다. (아! 디시인사이드에서 병맛 기자 투표에서 3위에 뽑혔다는 충격적인 사실도;;)능력에 비해 벌여 놓은 일이 다소 많아 버겁기는 하지만 열심히 하려고 노력 중이다. 새해라서 게으름 피우고 있지만 다음 주 부터는 다시 힘을 내보려고 한다.


마지막으로 2008년 한 해 블로그로 벌어들인 수익은 약 1500만원에서 2000만원 정도. 애드센스와 블로거뉴스 AD, 언론사와 계약한 뒤의 원고료 등을 종합해서 나온 수치인데 확실히 얼마를 벌었는지는 정리를 하지 못해서 잘 모르겠다. 아마 적으면 1500만원, 많으면 2000만원 조금 안 되는 수치다. 나 같은 사람이야 상관없지만 전업 블로거라면 이 정도 수익은 택도 없다. 확실히 전업 블로거라면 블로그 운영만으로는 살아가는 것이 힘들다고 봐야겠지.


여러 기업과 언론사와 계약을 맺고 글을 보내는 동시에 블로거 뉴스에서 안정적인 활동을 지속한다면 생각보다는 좋은 수익을 얻을 수 있겠지만 글쎄, 한국에서 본격적인 전업 블로거 시대가 열릴려면 아마 10년은 더 기다려 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수익 구조가 취약하고 들쑥날쑥한 방문자 수의 특성 상, 특히 나 같이 어정쩡한 상태의 연예 블로거는, 블로그는 무조건 '취미' 로 하는 것이 옳다. 하긴 한 달에 300만명의 방문자만 꾸준히 확보할 수 있어도 상황이 달라지긴 하겠지만. 아마 이 쪽에서는 유명하신 웅크린 감자 님이 그렇지 않을까?


어쨌든 이것으로 2008년 [한밤] History를 끝마친다. 정리할 것도 없는 중소 블로그임에도 나름 체계적으로 정리해 보려고 노력해 봤다. 2008년에는 예상치 못하게 좋은 성과를 얻은 것 같아 기분도 좋고. 아울러 2008년 한 해 동안 방문해 주셨던 방문자 여러분들, 그리고 블로거 뉴스와 블로그 [한밤] 과 함께 하고 있는 수많은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2009년에도 모두들 변함없이 "화이팅!" 하시기를.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애독자 2009.01.04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독자라는 표현이 맞을런지 모르지만 한밤의연예가섹션님 글을 좋아하는 네티즌입니다.
    저 말고도 꽤 많은 분들이 한밤님 열혈독자실겁니다^^(100% 장담은 못하지만 ㅋㅋ)
    새로 바뀐 스킨도 맘에 듭니다..
    2009년에도 열심히 읽을테니까 좋은글 많이 남겨주시길 바랍니다.
    새해에도 소망하시는 모든 일 잘 되시길 바라고..행복하십시오!
    파이팅~!!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05 0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글을 좋아해 주신다니 정말 감동이네요ㅠ
      ㅎㅎㅎ 자주 놀러오시구요, 님께서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09.01.05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문자 수치 대단합니다.
    새해에도 방문자 폭주가 일어나시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트랙백 걸어 놓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05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더 열심히 해야 될 것 같습니다!
      불끈불끈 힘을 내서, 으쌰으쌰 해야겠어요ㅎㅎㅎ
      님께서도 새해 좋은 결과 얻으시길 바랍니다!

  4. Favicon of https://thefun-kr.tistory.com BlogIcon 호핀 2009.01.05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는 한밤의 연예가 섹션 블로그를 처음 들리네요. 블로그도 역시 노력해야 되는군요.
    앞으로 자주 들려서 재미있는 이야기도 보고 많이 배우겠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05 0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보다 더 노력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신데 쑥쓰럽네요^^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ㅎㅎㅎ

  5. The Blue. 2009.01.05 0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은 처음으로 남기네요. 항상 좋은 뉴스 잘 보고 있습니다.
    연예쪽은 TV를 잘 안봐서 정보가 약한데 이 곳에만 오면 많은 정보를 요약해서 접할수 있어서
    TV보는 시간을 절약도 하고 사람들과의 대화에서 빠지지도 않아 1석 2조인듯 합니다.

    새해에도 티스토리를 대표하는 블로거의 명성을 드높이는 한해가 되시길...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05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덕담 감사합니다^^
      님께서도 올 한해 원하는 바 모두 성취하시는 한 해 되시길 바랄게요^^

  6. Favicon of http://mantong.net BlogIcon 만통쩜넷 2009.01.05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상당히 자주 방문하는 눈팅블로거입니다. ㅋㅋ
    역시 제가 이름기억하는 블로거들은 유명한 분들이군요. 아직 포스팅도 힘든 블로거지만
    잘 정리된 데이타들보니 배울것이 많네요.
    헉...월 백만이라....OTL

    ^^~* 새해도 더 즐거운 정보 소식많이 구경하러 올께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05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블로거뉴스 쪽에서 열심히 하다보니 어쩌다가 이렇게 됐네요^^
      언제나 감사히 생각하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7. Favicon of http://humorzoa.tistory.com BlogIcon 유머조아 2009.01.05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난 방문자수와 수익이네요. 종종 구경와야 겠어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05 1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소 블로거라니요~ 그럼 저같은 블로거는 얌전히..있어야 하는 ㅠ_ ㅠ 제 일년 방문객보다 많은 방문객이 한달에 오시네요 ^^

    일년에 2000만원을 번다면 연봉이 2000인 건데... 이미 전업이나 마찬가지...
    일년에 2000 이상 버는 사람 그리 많지 않은데 -0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05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과찬이십니다ㅋ
      사실 블로그 수익이 용돈이라고 하기엔 약간 많고 월급이라
      하기엔 많이 모자란 돈이라서 전업은 택도 없답니다ㅎㅎㅎ
      쨌든 만나 뵙게 되서 반갑습니다^^;!
      자주 놀러오시구요, 저도 자주 놀러가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9. Favicon of http://archvista.net/ BlogIcon 아크몬드 2009.01.05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데요? ㅎㅎ
    2009년 대박나시길..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05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께서도 대박 나시길 바랍니다^^!
      새해에는 소원하시는 모든 일 성취하시길!

  10. 누팅만 1년째 2009.01.06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밤의 연예가 섹션 눈팅한지 1년째 되네요 ^^ 재미있고 좋은 글들 보러 일주일에 3~4번은 꼭 들른답니다.. 이번 해에도 좋은글들 많이 부탁드려요~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17 1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업이 기자이신가요?
    이정도 블로그 운영도 반은 전업식으로 매달려서 해야 가능할 거라고 생각이 듭니다.
    전업으로 하셔도 성공하실 것 같아요~ 불안요소가 큰 모험이긴 하지만...
    그래도 블로그 수익모델의 하나의 성공사례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꾸준함과 전문성을 갖추시니 수익이 따라오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17 2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그냥 평범한 블로거입니다.
      전업으로 매달릴 생각은 별로 없구요~
      하루에 한두시간 정도 시간을 내서 블로깅을 하고 있답니다.
      좀 더 열심히 해 봐야겠지요ㅎㅎ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주 놀러오세요~

  12. Favicon of https://careernote.co.kr BlogIcon 따뜻한카리스마 2009.01.22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엄청나시군요^^저는 방송계에서 일하시는 분인지 알았습니다.
    저하고 비교는 안 되지만 지난해 되돌아본 블로그 트랙백 남겨둡니다.
    악플에 상처받지 마시고, 행복하세요^^*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04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 한두 시간의 투자로 거의 매일 꾸준히 진지한 글을 올리시다니, 대단하세요!
    마냥 부러울 뿐입니다. T_T
    앞으로도 꾸준한 활약으로 블로그의 발전 기대하겠습니다.

    아, 그리고 제가 마침 최근 올리신 글과 비슷한 생각으로 쓴 글이 있어서 트랙백해드립니다.
    심도 있게 조사 분석하셔서 대단하시다고 생각합니다. 역시 전문 연예 블로거의 역량이.......!

  14. 훅훅훅 2009.04.14 0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00만원 준다면 파는 게 좋을 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5. Favicon of https://piaarang.com BlogIcon 피아랑 2009.04.20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십니다.^^

  16. 지나가는사람 2009.05.12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십니다. 블로그에 글을 쓴게, 불특정다수의 인터넷에서 많은 사람이 볼수 있다는게 놀라웠습니다. 저도 경각심을 가져서 사소한 것이라고 치부했던 인터넷과 블로그문화에 대하여 깊은 관심을 가져야겠습니다.

  17. ㅇㅇ 2009.06.30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검색하다가 들르게 됐는데 유명블로거셨네요 ^^
    본인의 블로그 통계 거침없이 솔직하게 다 밝히시고 글도 아주 담백합니다.
    그렇군요. 요즘 블로거가 인기고 무슨 인기많은 블로거는 월급자 뺨친다는 소리도 듣긴 했는데
    이런 것도 다 능력되시는 분들이라야 운영하지 게으른 사람들은 못할 거 같네요.

  18. Favicon of https://ezoohyun.tistory.com BlogIcon Markly 2009.09.24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우연하게 박명수 기사 보고 들어왔는데..
    정말 대단하시네요...
    이정도면 투잡을 해도 될 정도의......
    하루에 한 두시간 들여서 이정도면 정말 대단하시다는 말밖에 나오지 않네요...허허;;
    하여튼 잘 보고 갑니다...^^

  19. 3333 2009.09.29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글을 다 읽어보았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몇몇의 참신성을 빼고는 자신의 글 실력을 믿고 근거도 없이 쓱쓱 쓴 글이 많이 눈에 띄었습니다. 예로 들자면 연기를 평가하고자 한다면 그 근거가 필요로 한데 디테일한 근거는 없고 기사회된 부분에다 덧붙이기만 하고 있습니다. 알고 계신지요? 마치 발로 쓰는 인터넷 기자와 다를봐 없었습니다

  20. 원더걸스는 관심조차 없지만 2009.11.06 0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그랬군요..그져 방문자수나 늘려서 광고수입이나 얻을려고 지극히 개인적 주관만 가득한 글을 쓰는군요.
    이렇게 방문자가 많으면 자신이 쓰시는 글에 어느정도는 책임감도 좀 느끼시길 바랍니다.

  2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9.28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 애드센스 포럼 - 센스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