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의 추락이 계속되고 있다.


겨울이 오면서 '감동' 모드를 완전히 때려 치워버린 [1박 2일] 이 예전의 포쓰를 완전히 회복하고 있는 것도 부담스러운 일이지만 [우결] 의 현 상태는 라이벌의 선전으로만 평가될만한 성질의 것이 아니다.


[우결] 은 이러한 한계를 '정형돈-태연' 재혼으로 극복하려고 하지만 이즌 [우결] 의 착오다.


지금 [우결] 이 처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정형돈 울궈먹기가 아니라 제 2의 '앤솔커플' 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우결] 의 가장 이상적인 형태는 역시 '앤솔' '신상' '알신' '쌍추', 4커플이 존립해 있던 때였다. 이들은 각각 로맨틱 코미디와 로맨스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며 시청자들을 TV 앞으로 끌어 모았고 각자 눈에 띄는 개성과 색깔로 자신들의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우결] 과 이 네 커플이 마치 공동운명체였던 것처럼 동반 상승하는 기운을 얻었던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특히, 그 중 '앤솔커플' 의 존재는 [우결] 에 있어서 가히 절대적이었다. 이들은 코믹과 로맨스, 픽션과 팩트의 중간점에 절묘하게 위치해 있었다. 이들의 러브스토리는 마치 실제 어디선가 벌어질 것만 같은 달달한 내음을 풍겼으며, 그것이 시간이 지날수록 비록 약화 되었기는 했어도 [우결] 을 지탱하는 원동력임은 틀림없었다. [우결] 이 시청자들에게 사랑 받았던 이유는 마냥 웃기거나 감동적이어서가 아니라 앤솔커플로 대변되는 달달함과 아슬아슬한 감정선을 순간적으로 잘 포착해 냈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금 [우결] 에는 '달달함' 이 없다. 중심이 되어야 할 신상커플은 정형돈이 끼어들어 마치 [남셋 여셋] 을 생각나게 하는 코미디를 연출했고 고군분투하는 쌍추커플이 하차하면서 [우결] 은 10%대 시청률을 겨우 유지하고 있다. 전통적으로 [우결] 을 담당해 왔던 로맨틱 커플 알신커플이 완전히 하차한데 이어 두 커플이 연이어 하차하면서 [우결] 의 존재기반이 흔들리고 만 것이다.


달달함, 로맨스의 원형을 갖추고 있던 앤솔과 알신이 하차하면서 [우결] 은 시트콤적 측면을 강화하는 동시에 나쁜남자 컴플렉스와 피터팬 컴플렉스를 대변하는 개똥커플, 마르코 커플을 전면에 내세우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지만 어째 반응이 시원치 않다. 시청자들이 [우결] 에 기대했던 것은 리얼과 픽션의 경계에서 아슬아슬하게 움직이는 감정선이었는데 새로운 두 커플의 모습에는 리얼은 없고, 설정만 난무하고 있다. 과거 앤솔커플의 달달함을 사랑했던 [우결] 의 전통적 시청자층이 앤솔커플 하차 이 후, 급격하게 와해되고 있는 까닭도 바로 여기 있다.


적어도 [우결] 이 앤솔의 빈자리를 채우려고 했다면 개똥 커플 조합을 잘 활용할 필요가 있었다. 개똥 커플은 사실상 설정만 다르지 어느 정도 앤솔이 커다랗게 짜 놓은 [우결] 의 원형과 가장 잘 맞는 컨셉트의 커플이었기 때문이다. 잘생기고 인기 많은 앤디와 약간은 꿀리는 솔비가 어떤 식으로 사랑을 하고, 어떤 식으로 자신들의 러브스토리를 꾸며나가는지 두 눈으로 똑똑히 목격했던 [우결] 제작진이 개똥 커플을 추석 이후로 부랴부랴 투입했던 이유 또한 바로 여기에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 개똥 커플에서는 앤디의 다정다감함, 솔비의 당당함, 밀고 당기는 아슬아슬한 매력은 찾아볼 수 없고 시종일관 툭툭대는 환희와 그런 환희에 절절매는 화요비의 답답함만이 존재한다.


마치 환희가 화요비에게 '무한봉사' 하는 듯한 뉘앙스는 원천적으로 로맨스가 끼어들만한 여지를 차단해 버린 최악의 진행방향이다. 마음에 들지 않지만 그냥 산다는 느낌을 시청자들이 전달받으면 그 때부터 [우결] 의 존재이유는 땅바닥으로 떨어져 버린다. 중간중간 화요비를 챙기는 환희의 모습이 등장하긴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앤솔 커플만큼의 포쓰와 설득력을 따라잡을 수 없다. 컨셉 자체가 '나쁜남자' 컨셉이라고 해도 시종일관 절절매는 화요비의 모습은 보는 것만으로도 짜증이 날 정도다.


개똥 커플에게 시청자들이 원한 것은 또다른 '앤솔커플' 의 모습이었는데 어쩌다보니 개똥커플은 정형돈-사오리 커플의 변형판으로 머물고 말았다. 화요비의 엉뚱함으로 극복하기엔 너무 커다란 설정의 한계다. 여기에 원조 정형돈을 계속 봐야하는 시청자 입장에서 환희와 정형돈의 차이점을 억지로 내기는 쉽지 않다. 차라리 마담커플이 개똥커플 보다 훨씬 재밌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우결] 은 전통적 캐릭터인 '정형돈' 을 부활시키는 한편 OST 여왕으로 각광받고 있는 태연을 투입하여 반전의 기회를 마련하려 하고 있으나 정형돈이 존재하는한 태연은 사오리의 역할만을 수행할 수 밖에 없다. 정형돈이 얼마만큼 자신의 이미지를 극복할 수 있느냐가 관건인데 철저한 대본 시스템으로 움직이는 [우결] 이 이미 확고한 위치를 구축하고 있는 정형돈을 변신시키기는 쉽지 않다. 이렇게 따지자면 정형돈-태연 커플에게도 크게 기대할만한 것이 없다.


지금 [우결] 에는 과거 쉽게 발견할 수 있었던 커플간의 줄다리기와 달콤 쌉싸름한 애정전선, 팩트와 픽션을 넘나드는 아슬아슬함이 없다. 리얼도 아니고, 시트콤도 아니고, 그렇다고 예능이라고 하기도 뭐한 [우결] 의 현상태는 여전히 "앤솔이 그립다!" 며 투정 부리는 듯한 깜깜한 암흑처럼 보인다. 언제쯤이면 [우결] 은 앤솔의 포스를 능가하는 새로운 커플의 컨셉트를 창조할 수 있을까.


지금 [우결] 에 필요한 것은 강인도, 정형돈도, 환희도 아니다. 앤솔이 창조하고 구축하며 큰 틀을 만들어 놓았던 리얼한 러브스토리다. 그 달콤쌉싸름함을 회복하지 못하는 이상 [우결] 의 앞날은 잿빛미래일 것이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