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희는 원래 탤런트이지만 지금은 예능에서 더 활약 중인 상황이다. 

 
 김원희는 여성 진행자 중 누구보다 주목을 받는 위치에 서있고 그 만큼의 역할을 해내는 예능감을 가진 몇 안 되는 여성 예능인인 것이다. 

 
 남성 중심의 예능계에서 김원희가 이 처럼 주목받는 것은 대단한 일이다. 물론 탤런트로서 보여주어야 할 가능성보다 예능인으로서 보여주고 있는 가능성이 훨씬 더 크다하는 것은 배우로서의 이미지 한계를 불러 올 수 있는 상당히 치명적인 약점이 될 수도 있지만 연예계에서 어느 한 분야에라도 뛰어난 가능성을 보여주며 인정을 받고있다는 것 만으로도 김원희는 성공적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김원희가 [패밀리가 떴다]에 등장했다. 



 
 김원희가 등장하고 나서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오랜만에 배를 잡고 뒹굴만한 재미를 선사해준 [패떴]의 히로인은 누가 뭐래도 김원희였다. 

 
 이런 재미는 김원희가 주변 상황을 아주 잘 이해하고 완벽한 대처방법을 보임에 따라 나타난 것이다. 일단 이효리로 대변되는 가끔은 귀엽고 가끔은 얄미운 권력자에 대하여 김원희가 처음으로 우위에 서서 상황을 주도했다는 것이 웃음의 포인트였다.

 
 그동안의 게스트들은 대부분 남성 게스트였고 이효리라는 여성에 대하여 권위적인 힘을 내세울 수는 없는 입장이었다. 왜냐하면 여성을 힘으로 제압하는 남성상은 웃음을 머금게 한다기 보다는 오히려 불편한 존재가 되기 때문이었다. 


 여성 게스트가 등장해도 이효리의 힘을 누를만한 파워를 지닌 게스트는 없었다.  이효리보다 어렸던 터라 나이가 식구들의 순위가 되는 '패밀리'에서는 이효리를 감히 제압하려는 시도는 할 수 없었던 것이다. 한마디로 이효리는 여성이며 큰언니였기에 [패떴]에서 얄미운 캐릭터를 도맡으며 웃음을 주었다. 그래서 여성 게스트가 등장하면 남성 멤버들이 열광하며 분위기를 띄우는 형식으로 진행 될 수 밖에 없었고 이는 어느정도 [패떴]의 패턴을 비슷하게 만드는데 일조했다.
 
 
김원희가 이렇게 반응이 폭발적이었던 것은 이제까지 [패떴]에서 볼 수 없던 캐릭터였기 때문이었다. 


[패밀리가 떴다]는 절박함이 아니라 구성원 자체의 통통튀는 매력에 초점이 맞춰진다. 게임을 할때조차 [패떴]에는 뚜렷한 목적이 없다. 진다고 해서 잠자리에 영향을 받거나 먹는 음식이 달라지지도 않는다. 다만 그들 스스로 그 게임을 유쾌하기 만들기 위해 승부욕을 불태울 뿐이다. 그것은 마치 그들이 이틀정도 친구들과 여행을 떠난 모습에 다름아니고 그 유쾌함은 TV앞으로 시청자들을 불러 모았다.



 그러나 [패떴]의 약점은 바로 그들을 성공으로 이끌었던 캐릭터들에 있다. 달콤살벌 예진아씨나 덤앤더머, 엉성천희, 계모수로등으로 대표되는 그들의 캐릭터는 이미 시청자들에게 파악이 끝난 상태다. 이제까지 그들이 캐릭터를 만들고 그 캐릭터를 시청자들에게 이해 시키는 동안에 발견되는 소소한 매력은 패떴의 가장 큰 장점이 아닐 수 없었다. 하지만 이미 완성되어진 캐릭터들을 가지고 언제까지 시청자들이 매력을 느낄 것인가 하는 문제는 아직 남아있을 수 밖에 없다.


 그 캐릭터들은 발랄하고 유쾌하고 항상 친근하지만 사실 동질감이 느껴지기 보다는 만화 캐릭터와 같이 우습고 귀여울 뿐이다. 그들은 갈등도 없고, 부담감도 없는 스머프 마을에서 온듯이 웃고 떠들지만 사실 그런 캐릭터들은 호응을 얻은 만큼 그 식어가는 속도도 빠르다. 더군다나 정해져 있는 틀 안에서 [무한도전]처럼 다양한 오케스트라를 연주하기 힘든 [패떴]은 더욱 그 힘이 약해질 가능성이 크다.


 이런 상황에서 [패떴]이 살아 남을 수 있는 방법은 바로 새로운 캐릭터의 투입이다. 물론 '패밀리'라는 대 명제하에 모인 멤버들을 쉽게 바꿀 수는 없는 노릇. 하지만 캐릭터들이 항상 비슷한 패턴으로 행동한다는 것은 [패떴]에는 독이 될 수 밖에 없다.  다음 회를 봐도 다다음 회를 봐도 장소와 약간의 상황만 달라져 있을 뿐 비슷한 상황이 전개되고 비슷한 느낌의 데자부 같은 상황들이 겹쳐진다는 것은 점점 [패떴]을 기대하지 못하게 하는 요소가 되고 있는 것이다. 

 
 이번 회 [패떴]이 큰 웃음을 주었던 것은 김원희의 등장으로 기존의 캐릭터들에 변화가 생겼기 때문이었다. 강한 캐릭터인 이효리가 김원희에게 쩔쩔매는 모습은-그것이 설정이든 아니든간에- 웃음 포인트였고 김원희에게 형성되는 남성들의 지지로 인한 중심의 이동 역시 그간 [패떴]에서는 볼 수 없었던 모습이었다. 그만큼 [패떴]에는 캐릭터들이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따라 재미가 현격하게 차이가 날 수 밖에 없다. 


 [무한도전]이 그 오랜 시간동안 그래도 주목받고 있는 것은 이번 주에는 어떤 소재로 즐거움을 줄까? 하는 기대감을 가지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러가지 다양한 아이템들을 통해서 '무도'만이 할 수 있는 미션들을 성공적으로 치러낸 전례가 있기에 전성기를 지난 지금에도 아직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패떴]은 [무도]가 아니고 [무도]처럼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렇기에 지금 [패떴]에는 김원희같은 새로운 캐릭터가 절실히 필요하다. 매주 게스트가 바뀌기는 하지만 게스트의 역량이 항상 김원희 같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게스트 선정에 아무리 만전을 기해도 매주 김원희 정도되는 게스트가 섭외되기는 어렵다.


 그렇기에 [패떴]은 이제 슬슬 기존의 캐릭터들에 변화를 주거나 새 캐릭터를 영입해야 할 타이밍에 도달했다. 물론 아직까지 그들의 유쾌함은 유효하고 어느정도의 재미는 보장한다. 그러나 언제까지고 기존 캐릭터들의 매력만으로 시청자들이 호응해 줄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리하여 예능계의 주류로 떠오른지 벌써 오래인 [패떴]이 이번 김원희의 출연으로 해야할 고민은 오히려 늘어난 듯 싶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2009.04.06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도 인물들은 넘치게 많은데 뭘 새로운 인물을 자꾸 원하는지...
    어제보니... 이효리만 빠지면 삻어도 새로운 구도와 새로운 활력이 생길것 같던데.
    언제까지 패악질하는 이효리로 울궈먹을건지.

    • 일단 이효리 빠지면 안보게 될 사람들 많지 2009.04.08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색남녀볼라고 보는사람들 있고
      동갑내기도 있고
      국민남매도 있고
      횰댓남매포스도 있고
      효리빠지면 이많은 캐릭터 또 누구랑 할껀데?
      김원희가?근데 김원희는 가족이기보다는 여왕에 가깝던데

  2. .. 2009.04.06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효리는 좀 짜증나죠
    원희가 와서 주늑든게 훨씬 재밌네요
    오빠들한테 대드는것도 매주하니까 참 보기싫어지더라고요

  3. 러프 2009.04.07 0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제작진도 고민하고 있겠죠...
    패떳에 변화가 있지 않으면 위험하다는걸
    잘 알고 있을테니까요...
    이러다가 X맨처럼 되버리는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4. Favicon of http://kempwin@hotmail.com BlogIcon kempwin 2009.04.07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패떳이 사람이 꽤 많은건 사실이지만 이제와서 이미지변신을 할순없죠. 똑똑해진 이천희, 조용한 이효리, 묵묵히 일열심히하는 윤종신이 나오게 된다면 다시한번 "리얼" 이란 이미지에 타격을 받게될테니까요. 차라리 패떳이 인기가 없었다면 모를까 이제와서 기존멤버의 이미지를 바꾸긴 힘들듯

  5. 으음 2009.04.08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니까 맨날 무거운 역활 하면서 혼자 다 웃기고 김원희편때도 효리 주눅들게 만드는걸로 거의80퍼센트를 웃긴주제에
    효리를 빼면 된다 이거지...효리없었으면 김원희의 여왕캐리터를 제대로 살렸을까?ㅡㅡ그리고 효리는 남자들한테 막대하긴 해도 항상 당하고 살지 않나?몸무게같은걸로 깐죽거리는 남자들때문에...효리대신 김원희가 있었으면 무거운 역활이나 막상 일은 하나도 않한 김원희대신 일은 누가 하는데? 여왕님 대접 하면서 김원희있으면 참 재밋었겠네

  6. 이번회에서 2009.04.08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회에서 김원희 하면 생각나는게 효리를 제압했다...............이건데..효리없었으면 김원희도 그닥 웃겼을꺼같지 않다

  7. 메롱 2009.04.14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효리/재석 둘 중 하나라도 빠지면 패떴은 끝이지. 솔직히 나 김원희 왕팬이지만 이번 패떴에서 김원희는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뭐 처음 나와서 완벽 적응하기는 힘들겠지만. 김원희 나오니 김수로 불쌍할 정도로 팍 죽더라. 김원희는 시트콤/꽁트 스타일이라서 리얼버라이어티에는 잘 맞지 않는다. 김원희가 5년만 더 젊었다면 모를까...
    어쨌든 윤은혜나 한 번 캐스팅해라.. 기존 효리/예진과의 대결구도 한번 보고 싶다.

  8. ㅡㅡ 2009.05.09 1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디 어쩌라고 울 효리언니 욕하지말라고
    기분구려 짤래들아
    욕하면 디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