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연예계는 참 '젊다'. 가요계에서는 어느샌가 아이돌이 주류이고 가요프로그램도 그들에 맞춰서 짜여진다. 드라마라고 예외는 아니다. 어김없이 주인공은 20대고 조금 나이가 많다 싶어도 30대 중반을 넘지 않는다. 


 물론 요즘에는 '불륜'드라마의 여파로 주인공의 연령도 따라서 상승한 감은 있지만 꼭 20대 배우가 주요 출연진에 포함되어 있었다.또 주목받는 것은 언제나 20대 배우였다. 중견 배우들이 아무리 날고 기어도 [꽃보다 남자]의 구준표 신드롬에 비하는 신드롬을 내기는 힘들었던 것이다. 


 [내조의 여왕]에 출연하는 최철호 역시 예외는 아니다. 그가 아무리 노력해도 '구준표 신드롬'을 따라잡을 만한 파급력을 발휘하기는 힘들지도 모른다. 


 하지만 감히 말하건데, 구준표 보다 [내조의 여왕]의 최철호의 발견이 더 소중하다고 할 만하다.  




최철호, 40대도 '이성적으로' 주목받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다

 
  [꽃보다 남자]가 종영한 후 [내조의 여왕]의 시청률이 20%를 넘은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최근 불륜 코드가 등장하면서 말이 많았지만 시종일관 그 유쾌함을 잃지 않는 저력을 발휘하며 시청자층을 잡아놓은 것이다. 


 주요 배우들의 평균연령이 30대를 넘어 40대를 바라보고 있는 드라마가 이렇게 승승장구 하고 있는 일은 '불륜'과 '막장'코드가 들어간 드라마에서라면 종종 찾아볼 수 있었지만 이 드라마에는 뭔가 색다른 면이 존재한다. 그 색다른 면은 배우들이 이미 결혼한 중년이 아니라 아직도 매력적인 이성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40대가 주인공인 드라마에서는 좀처럼 20대의 시청자들이 그들의 러브라인에까지 가슴을 두근거리며 볼 여지가 없었다. 40대들의 러브라인은 그냥 자극을 위한 하나의 코드처럼 등장했던 것이었다.


 하지만 이 드라마의 40대들은 아직도 두근두근 연예감정을 가질만한 매력이 넘친다. 아직 40이 되지는 않았지만 30대 후반의 주인공 김남주부터 사장역을 맡은 윤상현까지 이 드라마에는 20대와 30대 초반을 훌쩍 넘겨버리고도 여전히 매력적인 많은 인물들이 존재하지만 그 중 가장 매력적인 것은 이제 40을 갓 맞이한 '최철호'다.


 최철호에게 쏟아지는 반응은 상당히 의아스러운 면이 있다. 젊은 시청자들까지 최철호가 맡은 한준혁이라는 캐릭터에 '이성적인' 매력을 느끼는 반응을 보이는 것이다. 

 
 진지한 와중에 코믹스러운 설정을 가미해 가며 엉뚱한 매력을 선보이는 이 캐릭터는 여심을 그야말로 '흔들었다'. 훨씬 젊은 오지호보다 최철호에게 쏟아지는 반응이 더 크다는 것은, 그에게 있어 결코 작은 의미일 수 없다. 이는 단지 그의 외형적인 매력 뿐만이 아니라 그가 보여주는 농익은 연기력에 기인한 것이기 때문이다.


 진지함과 코믹함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동시에 능청스러운 제스쳐로 표현해 내며 한준혁이라는 인물에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그것은 40의 남성에게 시청자들이 '귀엽다'라는 반응을 일으키게 까지 했다.


 그래서 한준혁이라는 캐릭터의 발견은 반갑다. 그는 배우로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증명해 내고 있으니까. 그가 외모나 연기 어느 한구석이 빈약했더라도 시청자들은 이렇게 까지 뜨거운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을 것이다. 외모가 빈약하면 아저씨가 되고 연기가 빈약하면 나이 든 사람이 연기도 못하네, 라는 반응이 나올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하지만 그는 완벽히 '한준혁'이 되었고 [내조의 여왕]에서 가장 사랑받는 캐릭터가 되어가고 있다. 무려 10년 이상씩 어린 배우들도 가지지 못한 40대의 매력을 그는 증명해 보이고 있다. 그리고 그것은 [내조의 여왕]의 인기의 가장 큰 원동력 중 하나다. 물론 그는 이제껏 많은 작품에 출연해 왔지만 이제서야 자신의 가능성을 온전히 내보이고 있다.


 40대에야 발견한 그의 매력을, 그러나 안타까워 할 필요는 없다. '최철호'는 40대 임에도 불구하고 매력적인 것이 아니라 40대 이기 때문에 더 매력적인 연기자 이기 때문이다. 농익은 연기력을 보일 수 있는 나이, 여전히 매력적일 수 있는 나이. 그런 나이가 바로 40이라는 것을 그는 드라마에서 증명해 보이고 있다. 

 
 그래서 상관없다. 그의 나이가 몇살이느냐 하는 것은 단지 시청자들이 한 번쯤 그의 실제나이에 깜짝 놀라 하는 작은 에피소드에 불과하다. 극중에서 그는 단지 매력적인 한 부장일 뿐, 40먹은 아저씨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의 성공적인 성과는 다른 많은 연기자들이 나이가 들어도 충분히 매력적일 수 있다는 메세지와도 같다. 그리고 분명히, 그것은 나이가 드는 것이 독이라는 연예계에서 자신의 나이를 잊게 만든 '최철호'라는 연기자에게 또 다른 기회를 제공해 주는 계기가 될 것이다.


 그래서 최철호를 발견한 [내조의 여왕]은 현명한 선택을 한 것이다. 그 현명한 선택에 박수를 보낸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ㅎㅎ 2009.04.14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만의 생각이 아니었구낭 ,,요즘 철호씨 땜에 월 화 가 즐겁다우 !!

  3. 남희라 2009.04.14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기두 잘하구 잘생기구 역쉬 짱인듯 쭉~ 열심히 하시길^^

  4. 30대 후반 아저씨^^ 2009.04.14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정말 재밌게 봤어요. 진지함과 코믹의 절묘한 조화, 그리고 몸짱, 잘 생기고 목소리도 좋고 등등...

  5. Favicon of https://coreawin.tistory.com BlogIcon 하우디 2009.04.14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철호씨 떠야 하는데 ^^

    예전 EBS 문화사 시리즈 [지금도 마로니에는]에서 열혈 청년으로 나와서 그때부터 큰 관심을 갖기 시작했는데..
    천추태후에서의 경종역도 훌륭하게 해내고.. 이번 내조의 여왕에서 홈런치는 배우가 되었으면 하네요.

  6. 헐.. 2009.04.14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마적 형님~

  7. 김희선 2009.04.14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에도 많이 출연하셨고 드라마도 많으시져 . 멋진대 왜 이리 못 뜨시나 했는대 이제 성과가 나타나시나봐요 ^^

  8. 완소등극 2009.04.14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룰라 김지현이랑 영화 썸머타임에 나왔을때도 인상 깊은 연기 보여줬었죠 ㅋㅋ 실제 정사 논란까지 있었다는.. 거기에다가 음모노출 서비스까지 ㅎㅎㅎ

  9. 예전부터 멋있다고 생각했음. 2009.04.14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안뜰까 이상했던 배우 중 하나.... 삼양동정육점, 썸머타임, 야인시대..... 경력이 꽤 오래되신 중견배우죠. 연기도 잘 하시고, 그 나이에도 자기관리가 굉장히 철저해서 멜로연기도 잘 어울리시고... 나이에 비해 동안이신건 오대규씨랑 비슷하신듯....

  10. 아롱 2009.04.14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철호씨 정말 매력있고, 연기 넘넘 잘해요~~ 내조의 여왕 보면 최철호씨만 연기 젤 잘하는 거 같아요~ 넘 자연스러운 진지와 코믹 사이!!

  11. 멋진 배우 2009.04.15 0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ooooD!!

    멋진 분~^^~

    나도 이런 남자 만나고 싶다 ㅋ

  12. 최철호님 홧팅 2009.04.15 0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장에서 부장역할 치곤 넘 젊어보이긴하지만.. 그래도 내조의 여왕은 최철호씨와 김남주씨 때문에 대박 난거 같아요... 승진해서 이사 되시구 천지애에 대한 오랜 미련 끝내시구 마눌님과 사랑을 찾아가는 이야기로 전개해 주세요..

  13. 어라... 2009.04.15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양동 정육점에서 그를 처음봤는데... ㅎㅎ 왜 이리 안 뜨나 싶더니 이제서야 주목을 받는군요.

    건승하시길.

  14. Favicon of http://weitt@naver.com BlogIcon 옛날10년전에 베스트셀러단막극 2009.04.15 2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왔울때 그땐 진짜 멋있었어요 지금도 멋있지만 그땐 왜 안떴나몰라요 무슨 가이드 역활로 나왔나 그랬음

  15. ^^***** 2009.04.15 2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만멋지다 생각한게아니엇구나 ㅋㅋㅋ 나 20대인데 최철호씨보구 반햇어요 ㅋㅋ

  16. 달비 2009.04.15 2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만 그리 느낀게 아니었군요. 요즘 최철호씨 정말 장난아니라는.. 넘 매력적이예요!!!!!!! 걸사비우때도 경종때도 매력적이었지만 요즘 더 그 매력이 살아나는것 같아요. 노력하는 배우.. 주연급으로도 손색없는데 매번 조연이라 아쉬워요. 김명민처럼 주연급 배우로 더 나아가시길 바랍니다.

  17. 군아기 2009.04.16 0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저!! 마저!! 오 !!!! 다들 눈들은 지대루 이시네... 다만 피디나 작가만 눈이 별루 였지 ~~~~

  18. 음 좋아 2009.04.29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조영때의 걸사비우와 전혀 연결안되는거 보면
    정말 그 배역에 맞게 모드를 맞추어가는 좋은 배우..란 느낌.

  19. 멋져멋져 2009.04.29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철호라는 배우 정말 매력적입니다.
    무명시절때부터 눈여겨봐왔던 배우였고, 정말 연기잘하는 배우라 생각하고 있었는데..
    앞으로 더 큰 활약 기대해봅니다.

  20. ㅋ_ㅋ 2009.04.29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조영에서 걸사비우로 옆머리 따고 나왔을때 부터 매력 발산했음,ㅋㅋ
    물론 무명 조연을 망라했던 그 이전에도 간간이 눈에 띄기도 했지만,
    걸사비우때 유난히 눈동자가 빛났답니다~ㅎㅎ
    요즘 한준혁으로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계심.ㅎㅎ

  21. 익명 2009.04.29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