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사랑해 울지마] 가 점점 '막장' 으로 빠져들고 있다.


갈팡질팡 했던 러브스토리에 미저리, 올가미를 연상케 하는 사이코 집착증과 고부갈등이 가미 되며 보고 있노라면 소름까지 돋는다.


특히 젊은 배우임에도 이제는 젊어 보이지 않는 '올드' 한 배우, 이유리에 대한 실망감은 더 해가고 있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해서 이유리는 [사랑해 울지마] 에 출연해서는 안되는 거였다. 가장 존경하고 따른다는 작가 김수현의 권유와 추천이 있다고 하더라도 [엄마가 뿔났다] 이 후에 바로 비슷한 캐릭터인 [사랑해 울지마] 를 선택한 것은 상당한 리스크를 부담하고 있는 모험이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이유리는 [사랑해 울지마] 에 출연을 결정했고, 기존의 이미지마저 망가뜨리면서 아주 '매력없는' 배우로 전락했다.


물론 이유리의 드라마 그래피 중 [부모님 전상서] 의 성미역이나, [사랑과 야망] 에서의 선희 역할은 이유리에게 어울리는 캐릭터였다. [부모님 전상서] 시절 똑부러지고 카리스마 있었던 성미는 이유리의 기존 이미지와 아주 어울리는 '딱' 맞는 옷과 같은 느낌이었고, [사랑과 야망] 의 선희는 배우 이유리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켰던 좋은 캐릭터였다.


허나 [사랑해 울지마] 의 미수 역은 '세상에서 가장 답답한 캐릭터' 다.


이 캐릭터는 이유리의 기존 이미지를 강화시키거나, 전복시킬만한 매력도, 힘도 없다. 지금 이유리가 드라마 속에서 하는 거라곤 이 남자, 저 남자 사이를 왔다갔다 하며 시청자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시어머니 앞에서 쩔쩔매는 것 뿐이다. 과거 이유리의 캐릭터들이 그 어떤 상황에서도 자신만의 또렷한 주관을 갖고 움직였던 것과 달리 이유리의 '미수' 는 주관도, 색깔도, 개성도 거세된 채 그저 드라마를 위한 흥행 포인트로만 소모되고 있다.


미수라는 캐릭터가 대중적인 교감을 얻지 못하고 아주 어정쩡한 캐릭터로 떨어지게 되자 그 역을 연기하는 배우 이유리의 이미지도 굉장히 '올드' 해졌다. 세상에서 가장 답답한 '미수' 라는 캐릭터가 이유리와 동일시 되면서 과거 배우 이유리를 상징했던, 카리스마 있고 도도한 커리어우먼의 현대적 감각이 모두 상실되어 버린 것이다. 이는 아직도 '젊은' 이유리에게 상당한 부담이자 불행이다.


이유리가 배우로서 성공하려면 [엄마가 뿔났다] [사랑해 울지마] 등의 홈드라마에서 필연적으로 소화할 수 밖에 없는 '올드' 한 캐릭터가 아니라 예전에 그랬던 것처럼 당차고 개성 있는 커리어우먼 '이유리' 로 다시금 돌아와야 한다.


젊은 그녀에게 [사랑해 울지마] 라는 드라마는 비록 주인공이라고 해도 파격적 선택이라기보다는 굴레에 가깝다. 자신의 이미지를 가다듬고 색깔을 확연히 해야 할 시기에 크게 대단치도 않은 홈 드라마의 들러리 정도로 묻혀서 이도저도 아닌 캐릭터로 방황하는 그녀를 보면 안타깝기 그지 없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된다면 이유리는 점점 '올드' 한 배우로 늙게 될 것이다. 물론 홈드라마에 꾸준히 출연하고 중장년층에게 인기를 얻는다면 장기적인 면에서 배우로서의 길을 닦을수는 있겠지만 젊은 여배우가 젊은 캐릭터를 소화하지 못하고, 자신의 색깔을 도드라지게 표현하지 못한다는 것은 대단한 비극이다. 자기 나이 또래에 맞는 연기를 하며 자연스럽게 변화하는 '젊은 이유리' 를 볼 순 없는 것일까.


이유리도 이제는 자신만의 '길' 을 갈 필요가 있다.


스타를 지향하라는 소리가 아니다. 좀 더 자신만의 색깔과 개성을 발휘할 수 있는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고, 홈 드라마 뿐 아니라 트렌디 드라마 등 소위 '젊은' 드라마 속에서도 활약하는 모습을 보여달라는 것이다. 외모나 연기력이나 비슷한 연배의 배우들에 비해 크게 떨어지지 않음에도 그녀가 폭발력 있는 배우로 성장하지 못한 이유는 자신의 이미지를 거세하고 부정하는 캐릭터를 선택하는 전략적 착오를 계속해서 일으켰기 때문이다.


이유리가 '올드한 캐릭터' 를 벗어던지고 다시금 '젊은 배우' 로 회귀하기 위해서는 홈드라마만 고수하지 말고 악역과 같은 조연이라도 보다 파격적인 캐릭터를 선택해야 한다. 김수현, 박정란 등 노작가들과의 작업 뿐 아니라 통통 튀고 밝은 상상력을 지닌 젊은 작가, 젊은 제작진과도 만남을 가져야 한다. 그것이 이유리가 살 길이고, 이유리가 캐릭터 상 젊음을 되찾는 길이다.


언제까지 '홈드라마' 만 전전하며 올드 캐릭터로 TV 브라운관에 안착해 있으려 할텐가. 그녀가 이제는 보다 파격적이고, 보다 색다른 캐릭터를 시도할 때가 된 것 같다.


배우 이유리! 이제는 제발 'Young' 해져라! 그녀의 '올드 캐릭터', 이제는 갖다버려라!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지만 2009.04.16 2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에 이건 이유리가 아니라 작가 박정란의 비뚤어진 여성관에 문제가 있는듯합니다.

    사랑해 울지마에 나오는 여자 캐릭터 중 제대로 된 여성성으로 존재하는 사람이 있기나한지 모르겠네요.

    하나같이 의타적이고 수동적인 과거여성상을 보여주고 있으니 한심하기 그지 없습니다.

  2. 글쎄... 2009.04.16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드라마 캐릭터를 갔다가 배우 탓을 하는지 모르겠다. 배우의 사정도 모른채 자기 생각대로 쓰는 글은 기자로서의 자질이 없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이유리가 지금 완전한 여주인공감도 아니고 그녀의 입장으로서 이 드라마는 넘버 투나 조연으로만 해오던 그녀에게 배역이 어떤 역할이건 하나의 기회였을 것이다. 드라마가 항상 진보적일 수만은 없다. 이 드라마가 시청률을 위해 자극적인 설정을 가미시킨게 조금은 있을지 몰라도 나름 잔잔한 스토리로 우리 가족도 즐겨 보고 있는 중이다.

  3. 이유리씨는 참.. 2009.04.17 0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운 배우중에 하납니다. 러빙유의 악역으로 참눈에 띄었는데. 김수현작가의 작품이 배우들에게 어떤의미인지는 대충알겠는데 이유리씨는 너무빨리 김수현작가의 그늘안으로 들어간것이 아닌가 종종 아쉽습니다. 물론 연기라는면과 장기적인 스타가 아닌 배우로서 오래갈 입지는 얻었는지 모르겠는데 너무나 신세대적인 얼굴을 하고서 구세대들이나 좋아할만한 역할을 하고있으니... 아직 틀안에 갇힐나이는 아닌데 너무빨리 김수현이라는 틀안에 자신을 가둬두는군요..그렇다고 배종옥씨나 윤여정씨처럼 작가의 페르소나인것도 아니고.. 김수현 작가의 부속품이라는 생각이 들때가 종종있습니다.
    김수현 작가의 작품을 하는것도 영광이겠지만 아직 작가의 페르소나가될 나이는 아니므로 좀더 자신의 나이에맞는 옷 맞는역할을 하는것이 좋겠다는 생각이드네요... 그녀는 젊으니까요.

  4. 릴리 2009.04.17 0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릭터의 이상해보이는 모습이야 작가의 탓이겠지만 시간적 차이도 없이 너무 비슷한 역을 택한 것은
    이유리씨 측의 문제가 맞다고 생각합니다.
    전엔 참 예쁘고 연기 잘하는 배우란 이미지 였는데 이젠 착하고(짜증날 정도로) 얌전하며 유순한 여자 역 전문...이라고 여겨지니 말입니다.

  5. Sunny 2009.04.17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험........................ 김수연작가 대단한분인건 맞지만, 이유리씨에겐 독이였던것 같군요.

  6. 흐음 2009.04.17 1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이번역은 캐릭터적인면에서 아니였죠 연기 잘하고 이쁘지만 이번 역은 머리를 가우뚱하게 만들어지네요
    아직 젊으니까 여러가지 역활을 할수 있는거잖아요 배우가 연기를 가리는건 안좋다고 생각하지만 이번 캐릭터는 정말 아니였다는거에 동감해요
    이제 발랄한 이미지가 그녀에게 대본으로써 온다면 선택했으면 좋겠네요 글쓴이 말처럼 영한 느낌이라던지 악역이라던지

  7. 익명 2009.04.17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18 0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유리씨가 저역할 제대로 소화하고 있다고 봅니다만..??

    오히려 이유리씨 진짜 본모습이 저렇지 않을까하는 의문도 가지게됬다는 ㅋㅋ

  9. 세라피나 2009.04.22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면서 늘 느끼던 그대로입니다. 적극 동감이네요

  10. 말루 2009.05.02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짜증 지대로 나는 드라마라 징말 한마디 하고 싶네여! 이 드라마보면 세상이 짜증스럽다고!!!!!
    언 작가인지 징말~~!!!!!!!!

  11. 조미수 2010.07.30 2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라보 ~
    남자한테 꼬리 살랑거려서 남자 뺏고~
    그 남자의 헤어진 애인이 아기 가져서 찾아왔는데 벌써 정착 승리~
    장현우 넌 한영민과 잘 안 되면 그냥 내가 돌아가는 빈소일뿐~
    Yeah!
    시어머니 다 필요없어~
    나는 내 인생을 살거야~
    다른 사람 시선의식하기 싫어~
    다른 사람들이 불행해도
    내가 행복하면 괜찮아~
    다른 사람 행복을 앗아가도~
    내가 행복하면 괜찮아~
    왜냐하면~난
    불여우 조미수이니까~

  12. 가증스러운 년 2010.07.30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제발
    맨날 자기 드라마에 더러운 여자캐릭터 만들고
    제발 자기 인격 방영하지 마라고요 박영란 작가님 ㅡㅡ

  13. 이유리 ㅋ 2010.08.02 1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라리 러빙유 때의 악역이 낫다.
    지금은 주인공이 제대로 악역임
    순수한 아이라서 자기가 잘못을 저지르는걸 모름 병맛임
    그대신 이유리 얼굴 이뻐서 봐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