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쌍'이라는 그룹의 멤버로 활동하던 길이 예능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의외의 일이었다. 리쌍은 힙합그룹 중 단연코 인기가 가장 많은 그룹 중 하나였고 무대위에서 카리스마를 내뿜지만 방송출연은 극도로 자제하는 뮤지션의 모습에 더욱 가까웠기 때문이다.

 
 뭐, 재능이 있다면 뮤지션이라고 예능 출연을 못할 것 은 없었다. 최근에는 한 우물만 파기 보다 오히려 다양한 능력을 내 보이는 편이 쪽이 훨씬 더 영리한 선택일 수가 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가요계가 암흑기라 불릴 만큼의 불황을 겪고 있는 마당에 예능에 '절대' 출연해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 따위는 이미 넣어두고 시작을 해야 한다.


 어쨌든 이런 멀티테이너가 승승장구 하고 있는 가운데 '길'이라는 예능인이 [놀러와]에 등장했다. 빡빡 깍은 대머리에 리쌍 출신이라는 이력으로 승부수를 띄웠고 이제는 그가 익숙해 질만큼 그의 예능 출연이 당연하게 생각된다.


 하지만 길. 그가 예능에 출연하면서 얻은 것이 많을까? 잃은 것이 많을까?


 차라리 리쌍에 있을때가 좋았지

 
 그는 [놀러와]를 바탕으로 다양한 예능에 출연했지만 지금까지 눈에 띄는 성과를 보인적이 없었다. 그것은 물론 제대로 된 '길'만의 프로그램을 만나지 못한 탓도 있지만 근본적으로는 그의 예능감의 부재에서 비롯한다.


 놀러와에 출연하는 길의 이미지는 지금 어떠한가. 있을법 하지도 않은 이야기를 만들어 내고 톱스타들과의 관계를 부풀리는 '허세' 이미지에 불과하다. 예능에서 비호감 캐릭터가 성공한 전례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비호감 캐릭터라고 다 같은 비호감 캐릭터는 아니다. 


 어떤 이는 목소리가 비호감, 어떤이는 외모가 비호감일 수도 있으나 근본적으로 그들의 사상 자체가 비호감인 경우는 드물다. 물론 외모와 자기중심적 성격 양쪽에서 비호감 캐릭터를 극복한 '박명수'의 경우도 있지만 박명수의 경우, 그런 캐릭터를 보완해 줄 [무한도전]이 있었다. 또한 박명수가 비호감 캐릭터를 극복한 것은 적어도 솔직한 모습으로 망가졌기 때문이다. 


 박명수는 호통을 치고 짜증을 내도 결국에는 자신이 피해를 입게 되는 [무한도전]의 자유로운 분위기속에서 처절하게 망가지고 고생하면서 자신의 이미지를 전환했다. 하지만 길의 발언들은 언뜻 듣기에도 '거짓'으로 점철되어 있는 느낌이다. 물론 그의 말이 거짓이 아닐 가능성도 있는 것이지만 일단 상당히 유명한 타인을 끌어들여 자신의 위치를 격상 시키려는 전형적인 '소인배'의 느낌이 난다는 것은 결코 플러스 요인이 될 수 없다.


 그의 이미지는 점점 하락세다. [내가 웃는게 웃는게 아니야], [발레리노] 같은 꽤나 훌륭한 곡을 불렀던 사람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을 만큼 그는 지금 추락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단지 그가 예능에 출연했기 때문이 아니다. 오히려 그가 유쾌하고 호탕한 캐릭터 였다면 '리쌍'의 이미지에 다른 요소가 플러스가 될 여지도 있었다. 인지도의 상승은 물론이고 말이다. 하지만 지금은 길 때문에 오히려 리쌍의 카리스마만 마이너스가 되고 있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이제 리쌍이 무대에 올라서 [내가 웃는게 웃는게 아니야]를 불러도 예전처럼 처절하게 느껴질지 의문이다.

 
 결국은 길의 예능 활동은 길의 이미지는 물론이고 나아가 그룹 리쌍의 이미지마저 하락시키는 결과를 가지고 왔다. 예능에서 두각을 나타낼 만큼 뛰어나게 우스운 것도 아니고 대중들에게 어필할 만큼의 매력적인 캐릭터도 없는 인물이 굳이 예능에서 활동을 하고 있는 것은 어쩌면 '욕심'일지도 모른다. 
 

 그런 욕심이 계속 된다면 그것은 대중들의 외면을 받는 지름길이 될 수도 있다. 이미 이런 이미지를 되돌리기엔 너무 많은 시간이 흘렀고 길역시, 별로 바꿀 생각이 없어 보인다. 하지만 자신만의 색깔을 대중들이 받아들일 수 있도록 만들어 내는 것이 그에게는 시급한 문제다.


 예능에는 다양한 캐릭터가 존재할 수 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대중의 호응'을 얻을 수 있는 개그나 캐릭터를 구축하지 못하면 그것이야 말로 퇴보하는 길이다. 예능에서는 자신을 좀 더 낮추고 주변의 분위기를 환기시킬만한 능력이 있는 캐릭터가 더 환영을 받는다. 하지만 지금 길의 캐릭터는 자신의 말을 들어달라고 소리치는 버릇없는 아이같다. 


 자신의 한계를 알고 극복할 수 없을 때, 대중들도 차갑게 돌아선 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sfa 2009.05.08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쌍은 음악만 해야한다는 자기 생각을 이렇게 아닌척 써놔도 되는거야?? 다 고만고만하고 질리기 시작한 캐릭터중에 길 이 나와서 얼마나 신선하고 재밌었는데 , 당신이야 말로 예능감이 없구만요

  3. 옥똥 2009.05.08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반 시장 규모가 급감한 요즘 같은 시절에는 예능으로의 진출이 선택이 아니었을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4. 2333 2009.05.08 2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레리노 같은 꽤나 훌륭한곡......... 꽤나가 왜들어가는지 묻고싶습니다. 같은 훌륭한곡이라고 되야하지않나요? 리쌍팬으로써 기분 진짜 안좋네요.
    그리고 본문에가면 예능하면서 이미지가 추락한건 정말 아쉽습니다. 예전에없던 악플이있지않나 리쌍자체을 욕하지않나 어쩔수없다고 느끼지만 예전이 좋긴좋았죠.

  5. 제발 2009.05.09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사람이 뭘하든 상관없지만 제발 무한도전멤버로 고정되는건 아니 게스트로 나오는것 조차도 반대합니다

  6. 안여소 2009.05.09 1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쌍 팬분들이 꽤나 리플을 많이 달아주신듯 ㅋㅋ
    아무리 봐도 길은 3류양아치로 밖에 안보이는데 말이죠.ㅋㅋ

  7. 뭣이라 2009.05.10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은 피해자라 해놓고 글은 가해자로 써놨네요. 요지가 제목과 어울리지 않는듯.

  8. 난 길 좋아 2009.05.10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준하 보다 웃기다고 생각하는데?

  9. 2342 2009.05.11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뭔 개소리야? ㅋㅋㅋ

  10. naomi 2009.05.12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쌍음악을 들어봤다면, 길이 어떤 이미지로 예능에서 비춰지건 음악인으로의 리쌍 이미지가 실추될 염려는 전혀 없다고 생각함! 오히려 저래뵈도 쟤가 리쌍이라는 식의 리쌍홍보효과가 있지 않을까..라는 갠적인 생각~ㅎ

  11. 리쌍 최고! 2009.05.16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은 음악이고 예능은 예능일 뿐....예능의 길은 솔직히 별로다.하지만 리쌍의 길은 정말 매력적~

  12. 길꺼져 2009.05.16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쌍으로 보면 정말 멋진데...................

    진짜 예능에서 보면 짜증 지대로예요!!!!!!!!!!!!!!!!!!!!!!!!!!!!!!!!!!!!!!!!!!!!!!!!!

    여긴 리쌍 팬들만 댓글 단듯 일반 무도팬의 입장에선 정말 미칠듯이 짜증나고 무도 다 포기하고 싶어짐

  13. wewer 2009.05.17 0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제발 길형 왜 예능으로나가시는겁니까
    정말 리쌍팬으로써 그소리듣고 귀를의심했습니다
    오로지 음악하나만으로 언제까지 그럴꺼라고

  14. wewer 2009.05.17 0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진짜 사람들한테 이런소리저런소리 들어가면서까지 꼭그래야만하는
    이유가뭔지 모르겠지만

    아정말 티비에서볼수없어서 팬이된건데 뮤지션으로 너무좋아했는데

  15. -- 2009.05.30 0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라리전진빼고 길등용하는게...길 재밌던데...전진씨도 그렇지만..전진씨도 넣고 길씨도 넣고

  16. 난 반댈세... 2009.06.23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리쌍에 대해 잘 몰라 말할 자격도 없다고 생각할지는 모르지만
    반대로 길의 예능에서의 즐거운 모습을 보다 리쌍의 음악을 접하니
    그 깊이에 다시한번 놀라면서 더 주목하게 되던데요?
    다들 생각은 다르겠지만 내가 음악하니 어련히 근엄해야한다..
    이런 시대는 지났다고 봅니다.. 김태원이 예능에 나올지 예전부터 알았던 사람?
    김종서나 윤종신이 그런 캐릭터로 나올꺼라 생각은 해봤나요?
    그리고 그모습들이 그들의 음악성을 낮추는 걸가요?

  17. 피식 2009.07.05 0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쌍이 무대에서 카리스마를 발산해서 버는 돈과 예능에 몇번 나와서 바보 취급 당하고 버는 돈이랑 비교가 될것 같나?? 카리스마 뜯어먹고 살수 있으면 얼마나 좋겠냐마는 현실은 그게 아니지.. 이 글 쓴 사람은 리쌍 앨범이나 한 장 사봤으려나..

  18. 동수 2009.07.20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알지는 못하지만 리쌍을 좋아하고, 길이 예능에 나와도 리쌍 음악은 여전히 좋고, 음악인 길도 여전히 좋고, 예능인 길도 괜찮고... 길이 피해자라는 생각은 없네요. 오히려 오랜만에 리쌍 음악을 다시 들을 수 있는 계기가 되어 더 좋은 듯.

  19. ㅇㅇ 2009.08.08 0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까면 사살임

  20. 길 힘내~ 2009.10.04 1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반댈세... 군의 글에 공감합니다.

  21. .... 2009.12.18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도에 정착해서 윤활유 역할을 해주고 있네요.
    무도에서부터 길을 알아서 리쌍의 노래를 찾아듣게 되면서 리쌍을 좋아하게 됐는데..별로 처음엔 길이 비호감이었다가 점차 호감으로 바뀌어서 상관없다고 생각합니다.이젠 길은 피해자가 아닌 수혜자가 됐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