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이 야심차게 선택했던 [일밤] 의 '퀴즈 프린스' 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신동엽의 특징을 제대로 파악조차 하지 못한 프로그램 방향성도 문제지만, 신동엽을 제대로 받쳐 주는 콤비가 없다는 건 더더욱 안타깝다.


김용만이 중심을 잡고 [즐겨찾기] 때 처럼만이라도 쳐 주면 좋겠는데 그러기엔 김구라, 신정환 등 곁가지들이 너무 많다. 이대로가단 신동엽도 죽고, [퀴즈 프린스] 도 죽는다.


지금 신동엽에게 필요한 것은 김용만도, 탁재훈도 아니다. 오히려 그를 가장 잘 받아쳐주고 살려주는 콤비 '이영자' 다.





물론 신동엽은 언제 어디에 있든 자신의 역량으로 최선의 결과를 이끌어내는 MC다. 그 탁월한 재능이 지금의 신동엽을 만들었음을 부정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오죽하면 강명석이 이런 말을 했을까. "마르지 않는 샘물 같은 천재성으로 이 땅의 노력형 MC들을 모두 좌절하게 만드는 사람" 이 바로 신동엽이라고. 허나 지금의 신동엽은 자신이 차지하고 있는 위상에 비해 흥행세가 주춤한 것은 사실이다. 이는 신동엽과 시너지 효과를 내는 콤비의 부재에서도 비롯된다.


사실 신동엽이 지금의 위치에까지 올라올 수 있었던데에는 그의 천재성도 단단히 한 몫 했지만, 그를 서포트 해준 공동 MC들이 모두 뛰어난 역량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기도 했다.[맨투맨]의 남희석, [건강보감]의 이경규-김용만, [해피투게더]의 이효리, [헤이헤이헤이]의 김원희, [두 남자쇼]의 유정현 등 당대 최고라고 일컬어지는 MC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그는 누구도 무시하지 못하는 특급 MC로 성장할 수 있었다.


그런데 지금 '신동엽' 하면 딱히 생각나는 콤비가 없다.


콤비가 없다는 것이 허점이 되는 것은 아니지만 신동엽의 성공 전략 중 하나가 단독 MC체제를 구축한 프로그램과 완벽한 콤비 플레이를 펼칠 수 있는 프로그램을 1:1의 비율로 맞춰 놓고 자신의 네임밸류를 최대한 업그레이드 시키는 것이었다는 것을 사료해 볼 때, 오랜시간 동안 콤비 플레이를 자제하고 있는 그의 움직임은 이상스럽다. 적어도 몇 년전까지만 해도 [즐겨찾기] 를 통해 [건강보감] 등에서 호흡을 맞췄던 김용만과 콤비 플레이를 유지하던 그였기 때문이다.


왜 신동엽은 '콤비 체제' 를 버리고 원톱 체제를 유지하고 있는 것일까? 수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신동엽을 받쳐줄만한 톱 MC가 몇 명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몇 년전까지만 해도 유재석-강호동 같은 BIG 2의 조합이 가능했지만 지금은 사정이 다르다. MC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요즘 같은 세태에 유재석, 강호동 같은 톱 MC는 캐스팅하기도 힘들 정도다. 즉, 신동엽 급의 MC를 신동엽의 콤비로 내세우기에는 예능 프로그램의 제작 환경이 너무도 조악하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자 신동엽이 움직일 수 있는 공간도 많이 위축됐다. 정상적인 콤비 플레이를 펼치기 힘들게 되자 모든 프로그램에서 단독 진행의 부담을 안게 됐고, 혼자서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도 커졌기 때문이다. 특히 더욱 신동엽을 힘들게 하는 것은 특급 MC 한 명에 서브 MC 여럿을 모아 놓는 '집단 MC' 트렌드가 그와 맞지 않는다는 사실이었다. "강호동씨 프로그램에 한 번 나간 적이 있었는데 정신이 없어서 어안이 벙벙했다." 던 신동엽은 여전히 집단 MC체제보다 '투 톱' 체제를 훨씬 선호하고 있는 인물이다.


[골미다] 에 신동엽이 적응하지 못하고 '탈출' 을 감행한 것도, [일밤] 컴백작인 [퀴즈 프린스] 가 결국 신동엽에 그리 어울리는 프로그램이 아닌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하겠다.


그렇다면 지금 현 예능 트렌드에 이질적인, 신동엽의 '딜레마' 는 여기에서 시작된다고 봐야 한다. 또한 신동엽의 이러한 '딜레마' 를 타파할 수 있는 인물이 10년 콤비 플레이를 자랑했던 이영자라는 사실도 여기서 확실해진다.


지금의 이영자는 유재석이나 강호동 급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유일하게 신동엽과 대등한 '맞수' 를 펼칠 수 있는 인물이다. 오랜시간 동안 신동엽과 쌓아 놓은 콤비 플레이에 대한 대중적 신뢰가 여전히 살아있고, 이영자의 파워풀한 진행과 신동엽의 정리정돈이 환상의 짝꿍처럼 빛을 발할 것이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이영자의 존재는 과거 대중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재간둥이' 신동엽의 이미지를 극대화 시킬 수 있는 최고의 카드다.


게다가 신동엽-이영자 콤비가 '환상적' 일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는 두 명의 주종목이 모두 코미디 연기라는 사실이다. 신동엽은 톱 MC로 올라서 있는 지금도 코미디 연기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헤이헤이헤이] 는 그런 그의 소망을 담아 만들어진 프로그램이었고, 간간히 들려오는 시트콤 출연도 코미디 연기에 대한 신동엽의 열정에서 비롯되는 일이다.


[헤이헤이헤이]에서 신동엽의 코믹 연기를 김원희가 찰떡궁합으로 잘 받쳐줬지만, 만약 신동엽-이영자 콤비가 부활한다면 [헤이헤이헤이] 를 능가하는 코미디 프로그램이 탄생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기쁜 우리 토요일] 신화를 만들어 낸 신동엽-이영자 콤비는 침체되어 있는 코미디 시장을 부활시키는 동시에 리얼 버라이어티로 점철 되어있는 예능 트렌드에 직격탄을 날릴 수 있는 좋은 조합이다. 여기에 '신동엽-이영자' 라는 코미디 연기의 천재들이 가지고 있는 이름값이 더해진다면 그 파괴력은 더더욱 강력해 질 것이다.


물론 이는 어디까지나 하나의 제안일 뿐이다. 허나 신동엽과 이영자의 만남은 신동엽이 현재 안고 있는 고민과 문제점을 타파할 수 있는 아주 좋은 방법인 동시에 한 가지 방향으로 굳어져 있는 예능계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 넣을 수 있는 빅카드임은 분명하다. 콤비 플레이를 펼칠 때 가장 빛났고, 콤비가 살아날 때 더욱 즐거워 보였던 MC 신동엽은 '홀로 서 있는' 지금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그런 그에게 단언코 말한다.


"신동엽-이영자 콤비여, 부활하라!!"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사이언 2009.05.15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단mc체제에 익숙한 저로서는
    신동엽 이영자 둘만 나오게 되면
    왠지 썰렁할듯...
    잘보고 갑니다.ㅎ

  2. 대유 2009.05.16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라면 가능하지만 지금의 이영자의 위치나 대중들의 혐오감을 생각하면 돌이킬수 잆는 패착을 부를듯....

  3. 꼬복 2009.05.16 0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영자가 비호감 연예인중 한명인데 요즘 자기 위치도 위태위태한데 비호감 영자랑 해서 막장으로 떨어질 모험을 할 필요가 있을까?
    영자는 2류로 떨어진지 오래~

  4. twtw 2009.05.16 0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잘 어울리는 콤비가 되겠네요. 이영자 같이 능력있는 사람도 아마 드물죠 신동엽과 같이 또 한 번의 콤비로 선다면 20대~50대가지 모두 좋아 하겠네요 참 잘 짚어 주신 글이였네요.

  5. 이영자 2009.05.16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영자는 메인 MC급이 될수 없다. 그녀는 게스트 위주의 방송을 하지 않고, 항상 자기 위주로 자신이 주인공이 되어야만 된다고 생각해서, 모든 방송을 혼자 다 해버리려는 습성이 있기때문이다. 이런 경우 이영자가 게스트로 나오면 잼있기는 하지만, MC를 맡기면 프로그램이 엉망이 되어버린다. 그게 작년에 말아먹은 두개의 프로그램에서 너무 여실히 드러나 더 이상 제작진들이 MC로 생각지 않는 다는 것이다. 시대를 전혀 못 읽고 있다는 것. 이영자의 한계다.

  6. 쓸데없는... 2009.05.16 2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고 살기 힘든데...
    왜 오락 방송까지 신경써야 하지?
    방송 작가들은 일 안하나?
    아님 방송 작가가 되고 싶은건가...

    • ㅉㅉ...그럼 2009.05.17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먹고 살기 힘든 시기면 방송 프로는 신경쓰면 안되나요?
      아무리 자기아는만큼 보고산다고해도~쓸데없다 생각하면 혼자나 생각하던가요~
      제 살 깎아먹는 양 수준 드러내지 말고요~

  7. Favicon of http://123123 BlogIcon 아쉬움 2009.05.17 15: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쉽군요. 한동안 최고의 자리를 지켰던 신동엽씨가 샴페인,퀴즈프린스로 망가져가는거 같아서...하지만 우격다짐식인 이영자씨는 요즘 유행과는 거리가 멀죠. 천하의 강호동도 스스로 구르고 낮춰서 일반인들과도 쉽게 방송하게 된 지금, 이영자식 우격다짐식진행은 이젠 방송가에선 안먹힐듯

    일예로 여자3mc가 모여서 한 프로있엇죠.케이블이었나? 김원희,현영,이영자씨로 기억하는데 쓸쓸하게 막내리고말았죠. 이영자씨는 개그맨으로선 모를까 mc로선 한계가 보이더군요. 게스트보다 mc가 더 말이 많고 사연이 많으니 프로가 산으로 가버리고 ㅎㅎ

    지금 퀴즈프린스도 서로 자기할말 많고 치고들어오기 좋아하는 사람들 모아놓고 말만 메인mc로 신동엽씨를 놓고있으니...금방 사라지겠죠 뭐 상대도 유재석-강호동과 맞대결을 해야하니 가망이 안보이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