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라는 이름을 들으면 정말 톱스타의 향기가 느껴진다거나 대단한 분위기가 있는 독특한 배우라는 생각은 들지 않을지언정, 괜찮은 연기자, 가능성 있는 연기자라는 생각은 들었다.


 이유리가 김수현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그동안 보여주었던 다소 강한 역할이라던지 통통튀는 아가씨 역할에서 벗어나 착한 순둥이 이미지로 점철되어 가고 있었던 것은 사실 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었으나 그래도 이유리의 인지도나 이미지의 상승에 있어서는 꽤나 괜찮은 선택이라 할만했다.


 사실 그동안 이유리가 이런 순둥이 이미지로 각인 될 수 있었던 것 역시, 김수현 드라마 이전의 확고한 이미지가 없었다는 것에 대한 반증이었다. 그러나 이제 착한 이미지를 벗어날 때도 되었다는 느낌이 들던 차에 다시 착한 역할인 [사랑해 울지마]의 미수 역을 택한 것은 의외였다. 하지만 잘만 하면 일일 드라마의 히로인으로서 꽤나 큰 주목을 받을 수 있을 것이었기에 이유리에게는 이 드라마의 성공으로 이미지와 인지도가 급 상승하는 결과를 기대해도 좋았다.


 하지만 이제 이유리의 캐릭터는 진부하다 못해 공감이 가지도 않을 뿐더러 짜증스럽기까지 하다. 그리고 이것은 이유리라는 배우자체에 마이너스가 되는 일이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해서 이유리는 [사랑해 울지마] 에 출연해서는 안되는 거였다. 가장 존경하고 따른다는 작가 김수현의 권유와 추천이 있다고 하더라도 [엄마가 뿔났다] 이 후에 바로 비슷한 캐릭터인 [사랑해 울지마] 를 선택한 것은 상당한 리스크를 부담하고 있는 모험이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이유리는 [사랑해 울지마] 에 출연을 결정했고, 기존의 이미지마저 망가뜨리면서 아주 '매력없는' 배우로 전락했다.


물론 이유리의 드라마 그래피 중 [부모님 전상서] 의 성미역이나, [사랑과 야망] 에서의 선희 역할은 이유리에게 어울리는 캐릭터였다. [부모님 전상서] 시절 똑부러지고 카리스마 있었던 성미는 이유리의 기존 이미지와 아주 어울리는 '딱' 맞는 옷과 같은 느낌이었고, [사랑과 야망] 의 선희는 배우 이유리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켰던 좋은 캐릭터였다.


허나 [사랑해 울지마] 의 미수 역은 '세상에서 가장 답답한 캐릭터' 다.


이 캐릭터는 이유리의 기존 이미지를 강화시키거나, 전복시킬만한 매력도, 힘도 없다. 지금 이유리가 드라마 속에서 하는 거라곤 이 남자, 저 남자 사이를 왔다갔다 하며 시청자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시어머니 앞에서 쩔쩔매는 것 뿐이다. 과거 이유리의 캐릭터들이 그 어떤 상황에서도 자신만의 또렷한 주관을 갖고 움직였던 것과 달리 이유리의 '미수' 는 주관도, 색깔도, 개성도 거세된 채 그저 드라마를 위한 흥행 포인트로만 소모되고 있다


 특히나 마지막회에 다다르자 그런 경향은 짙어졌다. 일단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하더라도 현우와 결혼을 결정했다면 최소한 '시어머니' 때문에 집을 나가는 행동은 '착한' 여주인공이 할만한 행동이 아니다. 한마디로 초반의 캐릭터의 성격대로라면 이해 할 수 없을 만한 행동을 하며 미수라는 캐릭터의 일관성도 없어지고 있는 것이다. 


 백번 양보해 집을 나간 것 까지는 좋았다 치더라도 시어머니와의 불화의 단초가 된 한영민(이정진)을 만나서 술을 마시고 밤을 새는등의 상식밖의 행동은 결국 이유리가 연기하는 미수가 시어머니에게 미움받을 짓만 골라서 하는 '어장 관리녀'에 불과하도록 만들었다.


 어떻게 보면 서영(오승현)이가 악녀같지만 솔직히 말해서 시어머니의 입장이 이해되지 않는 것도 아니다. 결혼 전에도 이랬다가 저랬다가 한영민을 꼬시면서 '약혼녀와 잘되기를 빈다'는 둥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해대더니 이제는 아주 결혼해서까지 책임감 없는 행동을 보여주며 비호감의 끝을 달리고 있다.


 차라리 남편의 성격에 문제가 있었다면 미수 캐릭터가 설득력을 얻었겠지만 그것도 아니고, 솔직히 지금 상황이 한영민과 결혼에 실패하자 현우로 갈아탔다고 밖에 볼 수 없는 상황인데 그런 선택을 내린 것이 본인이라면 결국 그에따른 책임도 본인이 져야 했다. 하지만 결국, 미수는 책임회피로 가출하며 혼인 상태에서 전 애인의 손에 너무나 쉽게 이끌리는 황당한 행동을 하는 캐릭터로 변모하고야 말았다.


  이유리는 결국 수동적인 데다가 우유부단하기 까지하며 남자없이는 아무것도 못하는 캐릭터를 맡으며 드라마의 주인공이라는 타이틀과는 상관없이 자신에게 도움이 될만한 커리어를 쌓지 못하고 있다. 자신의 가능성을 이렇게 죽여버리는 것은 이유리라는 괜찮은 배우가 앞으로 어떻게 뻗어나갈 것이냐 하는 문제와도 절실히 연관되어 있다.


 이런 역할이 아니라 이유리의 연기력과 이미지를 전환시키는 '이유리만의'역할을 맡지 못한다면 이유리는 결국 '주연급 배우'의 타이틀을 얻는데 실패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