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금] 열풍이 불때, 정상궁 역으로 활약했던 여운계가 한 인터뷰에서 이런 요지의 말을 한 적이 있다.


"배우 여운계라고 한다면 끝까지 연기하는 사람이었다고 사람들이 기억해 줬으면 좋겠다. 무대에 서서 땀 흘리며 연기하고, 무대에 서서 죽을 때까지 연기하는 그런 배우 말이다.


죽을만큼 열심히 연기했던 사람, 여운계. 멋지지 않나? 나는 죽을 각오로 무대에서 연기하고, 죽는 그 순간까지도 죽음이라는 연기를 하고 싶다."




당시 이 인터뷰를 보고 전율에 가까운 감동을 느꼈다. "이 배우, 진짜 보통 배우가 아니구나." 배우 여운계가 성장하고 만들어 진 것은 이 정도의 열정과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던거구나 하는 탄성을 내지르며 말이다.


그랬던 그녀가 떠났다. 그야말로 파란만장한 연기 인생을 끝마치고 죽기 직전까지 연기를 위해 작은 한 몸을 불사르다가 자신의 운명에 종지부를 찍었다. 실로 배우다운 죽음이었다.


1962년 TV로 데뷔한 이래 무려 40여년 동안 TV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했던 여운계는 언제 어디서든 자신의 몫을 100% 소화해내며 대중의 곁을 묵묵히 지킨 여배우였다. 박근형과 함께 '대학극의 2인' 으로 불릴 정도로 탄탄한 연기력을 소유하고 있던 그녀는 특유의 카랑카랑한 목소리와 개성파 연기로 누구도 침범하지 못하는 자신만의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했다.


여운계는 비극과 희극, 신파와 코믹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시트콤 [LA 아리랑] 으로 SBS 시트콤 전성시대를 이끌었던 그녀는, [대장금] 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최고상궁역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청춘의 덫] 등의 정통 드라마에서는 삶의 연륜과 기품을 담은 속깊은 어른으로 등장했다.


이처럼 여운계는 장르를 불문하고 항상 최선의 노력으로 최고의 결과를 이끌어냈다. 사극이면 사극, 시대극이면 시대극, 트렌디면 트렌디, 멜로면 멜로 여운계에게 불가능한 작품이나 영역은 없었고 작품 자체의 장르적 결함자체도 여운계에게는 아무런 타격을 주지 못했다.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면서 여운계는 성장했다. 어떤 빈틈도 허용치 않는 완전무결한 배우적 자존감을 확립하면서.


여운계는 '예쁜 배우' 대신에 '멋진 배우' 의 길을 선택했다. 여운계는 나이 들어가며 유쾌함과 진중함을 모두 간직하고자 했던 비범한 여배우였다. 젊은 나이에 대학로에서 꿈꿨던 배우로서의 진지함은 세월과 함께 진중함과 고독으로 발전했고, 연륜이 간직하는 삶의 여유와 유쾌함은 그녀를 멋지고도 편안한 배우로 존재케 했다. 세월의 흔적 속에서 더더욱 영롱한 영혼을 발견케 했던 사람, 그 사람이 바로 배우 여운계였다.


40년 동안 TV 브라운관을 지켰던 배우. 40년 동안 국민과 함께 했던 배우. 마파도 할머니부터 대장금 정상궁까지 희극과 비극, 정극과 코믹을 넘나들며 연기를 가장 연기답게 했던 배우. 죽기 직전까지 연기가 하고 싶어 촬영 현장에 달려갔고, 불같은 열정으로 대사를 외우던 배우. 꾀부리지 않고, 지름길을 찾지도 않고 그저 묵묵히 자신의 역할에 몰두하며 자신을 표현하려 했던 배우.


그래서 위대했고, 그래서 아름다웠던 이 시대의 큰 별. 배우 여운계.


오늘 이 70세의 '늙은 배우' 는 죽음조차 침범하지 못했던 젊고 혈기왕성한 청춘의 연기 열정만을 남긴채 조용하고 쓸쓸하게 눈을 감았다. 그녀는 정말 그녀의 말처럼 죽기 직전까지 연기했고, 죽는 그 순간까지 죽음이라는 것을 연기했던 진정한 여배우였던 셈이다. 이제 그만 그녀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네야겠다.


"선생님... 안녕히 가십시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ㅁㅅ 2009.05.22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ㅜㅜ

  2. 자스민 2009.05.23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또한 여운계 연기는 어떤 역이든 그 이상을 해온 대단한 분이라고 생각하고 또한 쉬지않고 끊임없이 정상을 유지한것에도 놀랍니다... 그런데 말년 사채광고는 의문입니다. 왜 그런 광고를 찍어야 했는지 혹시 연기를 그렇게 쉬지 않고 한 이유도 돈이 아니었을까 하는 의문이죠..

    • fly 2009.05.23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터넷기사중에 고인이 살아생전에 남편도 모르게 10억을
      자선사업에 사용했다는 내용이 있더군요..
      돈때문만은 아닌것같더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 안타깝네요. 2009.05.23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연기자셨는데...
    노무현 대통령님과 함께 좋은 곳으로 가셨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12313 BlogIcon 자신의 2009.05.23 1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신이 연기자임을 스스로 노력으로 증명해보인 고 여운계씨와 범죄자 노무현씨를 비교해서 여운계씨의 안타까운 별세를 더럽히지마시길...

    • 깨몽 2009.05.23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 미친넘.. 애쓴다.

    • chtqnf 2009.05.23 2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는 노무현을 좋아하지 않았지만,
      "자신의"님의 이런 식의 발언은
      분수가 넘습니다.

      아마 노무현 전 대통령을 털고 있는 사람들은
      더 하면 더 했지, 결코 덜하지 않을겁니다.
      주변인이 범죄를 저질렀다고
      전 대통령을 범죄자로 몰지는 마십시오.

  4.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09.05.23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 해님 2009.05.23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 왜 이러니?

  6. 해님 2009.05.23 1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야말로 자신을 알라 .자신의!!!!!!!!!!!!

  7. 요즘 2009.05.23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리안좋은소식들만들려오는지..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8. chtqnf 2009.05.23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영화 테레비를 좋아하지는 않지만
    여운계님의 연기와 연기에 대한 열정은 너무 잘 알고 있습니다.
    정말 멋진 분이었는데...
    노 전 대통령과 같은 날 돌아가셨네요.
    두 분의 명복을 빕니다.

  9. 송암 이원준 2009.05.24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 같은 연기로 우리들을 울리고 웃기시든
    여운계님 이제뵐수없음에 안타까운 마음 그지없읍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