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재영이 [야심만만]에 나와서 그동안 논란을 일으켰던 '예지원 왕따설'을 해명 했다. 그동안 정말 사실이 아니었다면 진재영을 비롯한 [골미다]출연진들의 심경이 복잡했을 테니 이런 심경고백은 어찌보면 당연하게 느껴진다.


 물론 진재영이 억울한 상황에 몰렸다면 진재영은 마땅히 '피해자'이다. 사실인지 아닌지 당사자만이 알겠지만 이전에도 이런 비슷한 논란을 겪은 경험이 있기에 더욱 진재영에게 쏟아진 비판이 거세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진재영이 이러한 '해명'을 하는 것은 어찌보면 소용이 없는 일이다. 왜냐하면 이번 루머에서 진재영은, 철저히 강자였기 때문이다. 






 정말 아니라면 예지원이 입을 열었어야 


 일단 진재영과 양정아, 신봉선을 중심으로 한 예지원 왕따설은 [골미다]에 상당한 타격을 남겼다. 이 후 , 장윤정-노홍철 열애설이 터지면서 어느정도 수그러 들기는 했으나 그래도 팀 내에 서로 불편한 관계가 존재했다는 것은 그동안 [골미다] 단원들이 보여 주었던 서로간의 응원과 따듯한 격려에 상반되는, 유치하고 치졸한 모습이었던 것이다.


 잠깐 '열애설'로 인해서 분위기가 일정부분 반전되기는 했으나 [골미다]가 '왕따 논란'으로 얻을 수 있는 손해는 막대하다고 할 수 있다. 이제 시청자들이 더 이상 그들의 사이좋은 관계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믿지 못하고 '방송용'으로 간주하는 상황으로 만들어 놓았으니, 아무래도 프로그램의 이미지가 하락한 것은 두 말할 것도 없는 사실이라 할 수 있다. 


 어찌되었든 이런 상황에서 논란을 일축한다고 신봉선이나 진재영, 양정아가 입을 여는 것은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 일으킬 수가 있다. 왜냐하면 그들은 어찌 되었건 예지원보다 훨씬 더 강력한 힘을 가지고 예지원에게 '피해를 주었다'는 인식이 박혀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강자가 약자의 편에서 해명할리도 없고 그들이 정말 "그래요, 왕따 시켰습니다."라고 인정할리는 더더욱 없다.


 차라리 예지원이 직접 나서서 "왕따는 전혀 없었다, 황당하다."라는 식으로 나오면 또 모르겠지만 이제까지 예지원측의 입장은 묵묵부답. 이 점 또한 예지원이 직접 나서기 뭐한 상황이라는 것에대한 반증으로 해석할 수 밖에 없다. 그동안 열애설이라든지 기타 멤버들간의 불화설등의 루머가 떠돌면 그 당사자들, 특히나 그 일로 인해 피해를 입은것으로 판명되는 쪽이  직접 나서서 해명을 하는게 정석이었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황당하다, 예지원이 직접 나서서 해명해야 사람들이 믿겠다. 정말 아니다."라는 식의 강자의 입장을 대변하는 코멘트 밖에 없었고 예지원측은 어떠한 공식입장을 내보이지 않고 있다. 그렇다면 시청자들이 보기에 왕따까지는 아니더라도 은근히 예지원이 겉도는 분위기였을 수도 있었다는 추측이 들 수도 있는 것이다. 


 또 그 해명이란 것이, 수박 겉핥기 식 해명에 지나지 않은 것 또한 문제였다. 시상식때 입은 드레스 색상이 예지원만 다른 것에 대해서도 예지원이 MC라 어쩔 수 없었다는 식으로 넘어가려고 했는데 그렇다면 나머지 MC였던 신봉선의 드레스는 어째서 검은색이었는가에 관한 해명도 뒤따라야 했다. 왕따설이 터진 다음 제 3자 입장으로서는, 나머지 출연진들과는 구두로 검은 옷을 맞춰 입기로 약속이 되어있었는데 예지원만 그 말을 못 전해 들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것이다. 


 또한 인터넷에서 가장 문제가 된 것은 사진 이전에 예지원이 장윤정 노래를 부를 당시 멤버들이 취했던 행동이었다. 양정아가 노래할 때는 모두 모여서 분위기를 띄우던 멤버들이 예지원의 순서에서 모두 뒤로 빠져 "모른척 해."라는 식으로 예지원을 의도적으로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이야 말로 해명해야 할 부분이었다. 그 장면이야 말로 재미를 위해 예지원을 일부러 무시하며 웃음을 자아낸 부분도 아니었고 오히려 예지원에게 개인적으로 좋지 않은 감정을 표출하는 듯한 인상을 주었던 결정적인 것이다.  그런 장면에 대한 제대로 된 해명 없이 "나는 아니다. 억울하다. 연예인 힘들다."는 식의 발언을 100% 신뢰하기에는 무리가 간다. 
 

 물론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누구를 왕따 가해자로 모는 것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 하지만 이제까지 그들이 살짝 의심받을 듯한 행동을 한 것도 사실이고 결정적으로 왕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되는 예지원이 입을 다물고 있는 상황에서 덮어놓고 그들의 말만 믿어주기에도 무리가 있다.


 그렇기에 그들이 진정으로 예지원에게 왕따 혹은 은근한 따돌림이라는 무시무시한 잘못을 저지르지 않았다면 예지원의 입장부터 확이시켜줘야 하는 것이 아닐까. 아무 이유 없이 퍼진 소문이 아니라 TV에 비춘 모습으로 판단된 그들의 행동을 '예지원이 직접' 확인하기 전까지는 아무래도 그들의 말을 신뢰하기 힘든 것이 사람 마음이니까 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관계자 분들 총 출동인가요?ㅋㅋ 2009.06.23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 때문에 더 집중받을까봐 지금 소속사에서 알바라도 풀었나요?ㅋㅋㅋㅋㅋㅋㅋㅋ
    솔직히 나도 어제 본방으로 진재영씨 해명하는거 봤는데 그게 말이됩니까..ㅋㅋㅋ
    울 동생이 초딩인데 보고 웃덥니다
    진재영 왜 저렇게 뻔한 거짓말 하냐고..ㅋㅋㅋ
    왕따든 아니든 일이 이렇게 불거졌고 오해할 만한 행동을 했으면 사과를 해야지 연예인이라 힘들다 난 억울하다
    이렇게 말하면 다 해결이 되나~~~~~~ 나도 가장 궁금했던게 노래 부르면서 뒤에서 딴 짓 해라 이런 말 하던
    동영상에 대한 해명이었는데 어째 고 부분은 쏙 빼놓는지^^;;;;
    대한민국 날이 갈수록 더럽고 치사해지네요~~~
    국민여러분~~~~~~~~~가해자가 떳떳한 나라입니다~~~~~~
    많이 실망입니다. 진재영씨 그리고 다른 출연자 여러분.

    • ㄴㄴ 2009.06.23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풋. 지하고 의견 다르면 관계자라는 논리는 뭔데?
      그럼 넌 예지원 빠순이냐?
      지 동생이 초딩이라는 걸 보면 좆중딩인듯한데 뭐 니 논리는 유딩밖에 안 되겠지만.

  3. 막순이 3총사 소속사 대출동 2009.06.23 15: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정아 신봉선 진재영네 소속사들 어떻게든 얘들 굴려서 돈 벌어 처먹을라고 벌떼처럼 달라들었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ㅋㅋㅋ 2009.06.23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ㅉㅉ 나이쳐먹고 왕따시키냐ㅋㅋ 아 그러고 보니 머리에 뇌가 텅텅 빈것들이 왕따주도하네?ㅋㅋ진짜 진상이다ㅋ 그리고 해명을 왜 가해자가 함?ㅋ 피해자가 해야 정상 아님?ㅋㅋ 솔까 도둑이 제발저린다고 생각은 안해봤음?ㅋ 그리고 위에 뉴스주소 붙인것에서도 예지원의 해명은 볼 수 없는데?ㅋ 장난?ㅋ

  5. Favicon of http://kempwin@naver.com BlogIcon 권상우의실수 2009.06.23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재영과 기획사가 무릎팍도사 "권상우"편을 봣다면 저딴식으로 출연을했을까? 결국엔 루머는 루머일 뿐이고, 연기자니 연기자로서 인정받게되면 루머는 사라지게되있다. 솔직히 진재영이 연기자로 인정받은적이 있었나? 한번이라도?

    연기자가 연기자로선 인정못받고 겨우 예능에서 루머에 휩싸였다고 억울하다고 질질짜봐야 이젠 냉정해진 시청자에겐 안먹힌다는걸 모르는걸까. 예능인으로서 해명하려 하지말고 연기자로서 인정받으려고 했다면 과연 지금처럼 비난의 화살이 돌아왔을까?

    권상우는 자신의 잘못은 포장하고, 변명하기에만 급급하다가 결국엔 "신데렐라맨"조차 말아먹는 결과를 보여줬지, 한마디로 연기자가 하라는 연기는 쥐뿔도 못하니 루머에 시달리는거다.

    별의별 망측한 루머에 시달렸던 강호동도 이젠 다들 국민엠씨로서 좋아해준다. 지독한 루머와 파파라치에 시달렸던 이효리도 결국엔 구차한 변명이 아닌 섹시가수로서,예능에서 즐거운 모습으로 그런 루머를 지웠었지.

    진재영은 예능에 그만좀 나오고 연기를 해라. 그게 답이다.

  6. 스브스 잡것 방송 2009.06.23 1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BS는 예능으로 그 방송국의 개국하더니 예능으로 망하는구나..패떳도 엄청나더니 이젠 골미다로 ㅋㅋㅋ

  7. 해명할 이유도 없었습니다. 2009.06.23 2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방송 가끔 봤는데 전혀 그런부분 느끼지 못했습니다.
    저언혀...!

    이런 유치한 초딩 루머 정말 ....방송에서 인터넷에서 난리도 아니네요
    이러다 해외연예방송에서까지 한국연예게소개하면서 나오겟네요~

  8. 골미다댓글알바생 2009.06.23 2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논란 이제 지겹네요!!
    왕따건 아니건 쓸데없는 논란이라는 생각밖에 안듬

  9. 중요 2009.06.23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요한건 예지원씨가 아니라고 얘기 했다는 겁니다~~~~~~~~~~~~~~~~~~
    그리고 왕따까진 아니더라도 그렇게 친한게 아닌건 확실!!!!!!1111
    그리고원래 예지원씨 성격이 그러는 것 같음..... 코드가 안맞으면 안친해질수도 있지 그걸가지고 왕따라고 몰아가는건 아닌듯!!!!!!!!!!!!1

  10. 진재영 잘했다. 2009.06.23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민수 때도 그랬고. 대중들 현혹시키는데 자극적인 루머야말로 판단을 흐리게 하는 흉기다.. 이번에야 말로 강하게 나가서 일벌백계해야 한다.

  11. ㄴㄻㄴ 2009.06.23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나신 네티즌님드라.
    최진실씨로도 부족하셨냐?
    사냥감 하나 발견됐다싶으면 우르르 몰려가서 개처럼 물어뜯는 꼴이 존나게 보기 좋습니다 병신드라.
    참고로 예지원도 해명했습니다 견공님들.
    http://nanumnews.com/sub_read.html?uid=10312&section=sc208&section2=방송TV

    http://www.segye.com/Articles/Spn/Entertainments/Article.asp?aid=20090521004168&ctg1=01&ctg2=00&subctg1=01&subctg2=00&cid=0101060100000

  12. 유독 진재영만 부각되는 이유는 머죠? 2009.06.23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야심만만을 보면서 왕따설이 나오면서 부각된 사람이 셋이나 있는데 유독 진재영만 더 이슈가 되는거 같다는 그런 내용이 나왔는데, 저도 이런 이야기가 돌면서 생각했던 부분이에요. 그날도 전 골미다를 보고 있었는데..먼저 말하지말라고 한건 다른 분이던데..어찌됐던 간에 잘 해결됐으면 좋겠네요.

  13. ddd 2009.06.24 0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 진짜 한심하다. 이런글이 더 짜증나는거 몰라? 진짜 한심해. 이런글좀 올리지마. 뭐 자기는 다 아는양 써놓은 꼴이 참 우습다. 글 내려라.

  14. 딱 감이 오더라구요.. 2009.06.24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가 안나면 다행인데.. 완전 티 다나구..
    그래놓고 해명하기 바쁜거..
    잘못했으면 당사자한테 진심으로 사죄하세요.
    방송 언론 이용해서 동정론 일으키지 말구..

  15. 이런것도 블러거라고..ㅉㅉㅉ 2009.06.24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뭘 다아는양 자기 멋대로 글을 쓰고 계시네...ㅉㅉㅉ 객관적인 시각에서 글좀 써라...뭐냐..이게...한심하다..

  16. 보물 2009.06.24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지원이 나와서 저 왕따 아니에여 라고 하는것도 웃기지 않나여.. 예지원이 왕따이든 아니든 왕따라고 지목 된 사람이 나와서 저 왕따 아니에여 라고 하는것보다. 그걸 조장했다고 지목받는 사람이 저 안했다구 하는게 훨씬 보기 좋아보여여 ..

    근데 왕딴지 아닌지는 확실히 모르잖아여?

  17. 나같이 할짓들이 없구나 ㅋㅋㅋ 2009.06.25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당히 하구 본업으로 돌아가라

  18. 냐옹 2009.06.26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이 혼자 글달고 댓글다는것 같네요.ㅋ 인기수 조작할려고.그리고 인기수는 들어오는것 보단 댓글이 많은게 진정 인기랍니다...

  19. 동감 1000명이 넘었네요. 2009.08.01 1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눈가리고 모른 척해도 왕따라 느낀 사람들이 많았다는 말이지요.
    그 사건이 이미 시간이 꽤 흘렀는데도 사람들이 동영상을 보고 그렇게 느꼈다는 거죠.
    그후, 노무현 전대통령의 서거나 장윤정과 노홍철의 연애설이 터져서 골미다 잠잠해지기도 했을 뿐...
    사람들은 잊지 않고 있어요.

  20. 안티왕따 2009.09.16 0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왕따를 떠나, 저런 행동을 하고,저렇게 말햇다는 것은 정말 그 인격과 나이가 의심이 간다. 정말 유치한 초딩들이 하는 표현들! 그것도 못된애들! 여자들이란 모이면 왕따질이고 패가르고, 질투질이구나!
    예지원이 이쁘지, 순수하지, 춤도 잘추지, 사랑스럽지하니까....양정아가 질투가 난게야

  21. 알바들 진짜 많네. 2011.08.27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ㅇㅇ 진짜 딱 보면 초딩초딩거리는 새끼 한 명이 글 존나 여러번 쓴거 티 나고..ㅋ 으휴.. 병신들... 딱 보면 왕딴지 아닌지 제대로 된 해명인지 아닌지 감이 오는거 모르나.... 네티즌들은 사진맞 갖고 의심하는게 아니라
    저 영상에서 모른 척해, 딴 짓하자, 말 걸지마 이런 말도 직접 들었고 정말 의심갈만한 영상과 행동에 대해 해명을 바라는거지

    본질을 해명 못 하고 겉핥기식으로 하니까 더 의심가는거지 ㅉ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