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가 떴다] 가 멤버 교체 이 후에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


어설픈 몰래 카메라는 다소 식상하고 지루하기는 했지만 [패떴] 자체의 매력을 침범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잘 소화했다고 보는데 문제는 새로운 멤버들이 프로그램을 대하는 태도다.


전 멤버인 박예진과 이천희의 잔상이 너무 크게 남은 탓인지 아직까지 박시연과 박해진의 활약상이 그리 탐탁치 않은데 그 중에서도 박해진은 거의 '병풍' 같은 존재로 전락해 있어 어떻게든 캐릭터를 설정해 줄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시연이 나름의 매력을 살려 기대감을 불러 일으킨 것에 반해, 박해진의 무기력한 모습은 이천희의 적극적이면서도 순수했던 모습을 그리워 하게 만들 정도다.




[패밀리가 떴다] 가 출범 초기에 [우리 결혼했어요] 라는 막강한 킬러 콘텐츠를 좌초시킬 수 있었던 이유에는 '이천희' 의 활약에 힘입은 바 컸다. '엉성천희''천데렐라' 로 불릴 정도로 의외의 캐릭터를 잘 형성했던 그는 유재석, 이효리, 윤종신 등 날고 기는 예능인들과는 차별화 된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그것이 지금의 [패떴] 을 만들었고, 지금의 이천희를 탄생시켰다.


[패떴] 에서 이천희는 기존 그가 지니고 있었던 '모델 출신 배우' 라는 이미지를 완전히 부정했다. 다양한 작품에서 멜로 주인공으로 활약했던 그는 철저히 자신을 망가뜨리는 것으로 대중에게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패떴] 에서 이천희는 시키면 뭐든지 하고, 엉성하지만 최선을 다하는 순수한 사람이었다. 모델 출신의 모던함, 세련됨, 시크함을 모두 포기하고 평범한 사람의 탈을 썼을 때 이천희는 비로소 빛을 발할 수 있었다.


이천희는 김수로, 윤종신 뿐 아니라 착하기로 소문난 국민mc 유재석에게도 "왜 이렇게 엉성하냐!" 며 놀림 받았지만 결코 기죽지 않았다. 다소 어리숙하고, 다소 엉뚱해도 특유의 당당함과 천진함을 자랑했던 이천희를 사람들은 사랑했다. [패떴] 은 이천희 내면에 잠재되어 있던 특유의 '성질' 을 뽑아내는 것으로 성공가도를 달렸고, 그것으로 이천희라는 아주 괜찮은 예능인을 탄생시킬 수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패떴] 에서 박예진과 이천희가 동반 하차한다고 했을 때, 많은 사람들이 아쉬워 할 수 밖에 없었다. 유재석과 이효리와는 달리 날 것 그대로의 신선함을 프로그램에 부여했던 두 사람의 존재는 [패떴] 을 상징하는 또 다른 심벌이었기 때문이다. 특히 [1박 2일] 의 이승기와 비교되며 프로그램 자체를 붐업시켰던 이천희는 끝까지 엉성함을 잃지 않으며 즐거움을 주며 떠났다.

이천희의 성공적인 투입과 퇴진을 지켜 본 [패떴] 제작진은 이번에 '박해진' 을 이천희의 대타로 투입시켰다. 이미 한 번 [패떴] 의 게스트로 등장했었고, 잘만 가공하면 꽤 괜찮은 캐릭터로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믿음 때문이었을 것이다. 적어도 '잘생긴 박해진' 에게서 '허점' 이 발견되는 것 자체만으로 사람들에게는 굉장한 즐거움일테니까. 


그러나 기대와는 달리 박해진의 [패떴] 신고식은 실망만을 가득 안겨다 준 채 끝을 맺었다. 시종일관 무기력한 모습에, 별다른 활약도 보여주지 못한 그는 [패떴] 특유의 상황극에서 조차 겉돌며 프로그램의 분위기를 침체시켰다. 그러다보니 유재석을 중심으로 한 기존 멤버들의 부담이 더 가중됐고, 그들의 쇼가 프로그램의 90% 이상을 차지한다고 할 정도로 신입 멤버들의 활약을 기대하기 힘들었다.


물론 출연한지 이제 첫 회 밖에 되지 않았으니 그렇다라고 변명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적어도 '노력하고 있다' 는 정도의 느낌은 줘야할 것 아닌가. 이걸 해도 시큰둥, 저걸 해도 시큰둥에 프로그램의 방향성조차 제대로 캐치하지 못하는 그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니 처음부터 엉성함과 순진함을 무기로 저돌적으로 프로그램에 등장했던 이천희의 적극성이 그리워졌다. 무조건 열심히, 무조건 꾸준히했던 이천희의 진실된 모습을 박해진에게 기대하는 건 너무 과한 욕심일까.


이천희는 갖은 고생을 마다하지 않고 프로그램을 위해 자신의 이미지를 땅바닥에 내려 놓았다. 그런데 지금 박해진에게는 과거 이천희가 보여줬던 신선함이나 천진함, 또는 프로그램을 위해 온 몸을 바치겠다는 절박함이 보이질 않는다. 그저 대충 출연하고, 대충 방송되면 그만인 것 같은 무기력함만 발견된다. 순간순간 폭소를 터뜨리게 했고 매순간 순수함과 엉뚱함으로 시청자들을 유쾌하게 만들었던 이천희가 그리워지는 이유다.


고작 이것 밖에 하지 못할 것이었다면, 함께 투입된 박시연과 비교될 정도로 시큰둥하게 웃고만 있을 것이라면 왜 굳이 [패떴] 에 출연했는지 박해진에게 묻고 싶다. 소속사가 스케줄을 잡아 왔기 때문에 그저 출연하는 것이라면 일찌감치 그만두길 바란다. 만약 하려면 제대로 하고, 망가지려면 제대로 망가져라.


[패떴] 에 합류한 이상 박해진은 더 이상 [소문난 칠공주]의 '연하남'도, [에덴의 동쪽]의 '신명훈'도 아니다. 이천희, 박예진과 같이 대중 앞에서 자신조차 비하할 줄 알아야 하는 '광대' 가 되어야 한다. 박해진이 진정한 예능인, 진정한 광대가 되는 순간 대중은 그를 더욱 사랑하고 아끼게 될 것이다. 스스로를 버려라. 그리고 다시 태어나라. 더 이상 박해진의 얼굴을 보며 이천희가 그리워지지 않도록.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