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의 '올림픽 대로 듀엣 가요제'가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방송에 등장했던 곡들이 음원차트를 독식하고 앨범은 2만장이 넘게 팔리는 저력을 발휘했다고 한다. 

 
 웬만큼 인지도 있다 하는 가수들도 팔아치우기 힘든 수치를 기록한데다가 음원수익까지 따지면 그들이 가요제로 올릴 수익은 훨씬 더 늘어날 것이 분명하다. 

 
 [무한도전] 만큼 영향력있는 프로그램에 메인으로 등장한 노래이기에 이런 열풍은 일시적이라 할지라도 '프로젝트' 앨범으로서 현 가요계에서 이룰 수 있는 최대의 성공작이 될 것임이 분명하다.


 어쨌든 이번 프로젝트로 인해서 [무한도전]을 사랑하는 팬들이 건재하다는 사실이 여실히 증명 되었지만 한편으로 씁쓸하기도 하다. 이번 프로젝트로 인해 가요계의 불황이 여실히 투영되었기 때문이다. 




 [무한도전]의 성공과 가요계의 한계


 정말 불황은 불황인지 10만장만 넘어도 초 대박 히트작 대접을 받는 현 가요계의 음반 판매 현황은 너무나도 쓸쓸하다. 예전에는 100만장이라는 수치도 무리없이 기록했던 조성모나 발라드의 여왕이라는 칭호를 얻은 이수영까지 이 불황 앞에서는 무너질 수 밖에 없었다. 


 비단 그들 뿐 아니라 모든 가수들은 불황 여파를 직격탄으로 맞을 수 밖에 없었다. 앨범 위주가 아닌 음원 판매가 성공의 잣대로 평가됨에 따라 가요계는 '아이돌 중심' 으로 점차 편중되어 갔고 미리듣기를 통해 단박에 귀를 사로잡아야 하는 '후크송'이 대세를 이루었다. 중간중간 백지영 처럼 대박을 친 발라드 가수가 있었지만 결국 그렇게 운이 좋았던 경우를 제외하고 음반이나 음원에서 아이돌의 인기를 따라잡기는 힘든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꼭 아이돌 중심의 가요계나 후크송이 나쁜 것만은 아니지만 지나치게 한 쪽으로 무게가 실리는 것은 결코 좋은 현상이 아니다. 현 가요계의 상황은 점차 획일화가 되고 색다른 시도를 기피하게 되는 등 여러가지 면에서 치명적 문제점을 노출 시키고 있다. 


 사실 [무한도전]의 음반이 이렇게 까지 인기를 얻을 수 있는 것도 본질적으로 꽤 괜찮은 음악과 꽤 괜찮은 가수들이 한데 어울어 졌기 보다는 [무한도전]의 가공할 만한 인기에 기인하고 있다. [무한도전]에 소개된 노래들은 웬만한 기성곡 수준보다 더 높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그들은 '떴다'. 왜 일까. 이는 현 가요계의 상황이 '어떤' 노래냐 보다 '어떤 소속사의 가수냐' 혹은 '어떤 가수냐' 하는 문제가 훨씬 더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일단 기본적인 팬층을 확보하고 물량공세를 펼치는 아이돌 그룹이 상대적으로 우세한 것은 가요계가 점차적으로 일정한 팬층을 바탕으로 그에 따른 기본적인 판매량마을 유지하는 곳으로 변모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소녀시대는 동요를 불러도 뜬다." 는 우스갯소리가 나오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여기에 음원이 음반보다 강세인 것 한 번은 들어도 결코 오래 듣지는 않는, 다시 말해 지나치게 소비되고 빨리 소모되는 곡들로 채워지는 가요계의 현실을 대변한다. 


 
 그렇기에 일정한 팬층을 다수 확보하고 있는 [무한도전] 의 프로젝트 앨범은 그들의 팬층을 공략했기에 성공할 수 있었던 작품이다. 윤미래나 타이거 JK, 에픽하이, 윤도현등의 가수들이  훌륭한 앨범을 들고 나와도 얻기 힘든 환호가 [무한도전]이라는 이름을 통해 단박에 쏟아졌다. [무한도전]이라는 엄청난 인기 프로그램을 등에 업은 '홍보'를 훌륭하게 해내면서 말이다. 
   

사실 각각 그들이 부른 노래의 질을 떠나서 [무한도전] 앨범은 일정한 주제나 성격을 가진 앨범이 아니라, 각각의 멤버들의 개성에 따라 천차 만별의 노래가 뒤섞인 무질서한 앨범이다. 그러나 지금 그들에게 쓴소리를 보내기 보다는 그들의 성공에 찬사를 보내며 경탄하는 목소리가 훨씬 더 높다. 이벤트성 앨범의 폭발력이 가요계를 독식하는 상황이 결코 좋은 상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대충' 만들어도 대중성만 있으면 만사 OK인 상황이 재미있을 정도다.


 물론 [무한도전] 에 대한 팬들의 신뢰와 애정은 박수 받을만 하다. 또한 대충 만든 음반치고는 아주 대중적으로 사람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무한도전] 의 파괴력도 칭찬받을만 하다. 그러나 가요계 불황의 여파로 그들의 '홍보가 잘 된' 앨범이 이토록 주목을 받고 음반시장을 독식하고 있다는 것은 한 편으로 쓸쓸하고 황량하기 짝이없는 음반시장의 처참한 단면이다. 
 

 한 마디로 [무한도전] 의 '올림픽대로 가요제' 대성공은 음악성과 상관 없이 상징적인 아이콘, 대중적인 파괴력, 강력한 홍보가 없고서는 도저히 성공할 수 없는 음반 업계의 실황을 처참하게 생중계하고 있는 셈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2009.07.14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다른 생각인데요...
    어떻게 보면 완성도 떨어지는 앨범을 사람들이 아무렴
    그런 단순한 이유들로 살까요... 자기 돈이 드는데... 설마요...
    홍보가 잘됐다고 하셨는데...
    홍보라고 단순히 보자면 같지만
    개인이 자기 앨범을 홍보하는 것이랑
    공익적인 일에 쓰인다는 홍보는 엄연한 차이도 있구요
    두가지 경우는 전혀 다르다고 생각되네요.
    방송에서도 여러번 강조를 했듯
    공익성 때문에 실제 수요로 연결 됐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런 의미가 있는 앨범이 아니라면
    거기에 출연했던 그 쟁쟁한 가수들한테 그런 결과물은 솔직히 좀 안습이죠
    그들의 팬들이라도...
    더더욱 재밌었다고 끝날 일이지
    돈 주고 살 정도의 가치로 보진 않았을꺼란 생각이 드네요.
    제가 생각할 땐 이번 일은 음악인들이 참여를 했을 뿐
    일종의 불우이웃 돕기 캠페인 성격이 강하고
    실제로 그런 이유로 구매를 하는 경우가 많다고 생각되네요.
    말씀하신 음악을 만들고 파는 방식은 엄연히 존재하지만
    이번 무도의 일과 연결 시키는 건 좀 억지라고 봅니다.
    예를 들자면 만약 유명 연예인들을 동원해 과자를 만들어 팔았다거나 기타등등
    다른 방법으로 이런 캠페인을 했어도
    분명 프로그램을 보고 납득하신 분들은 그걸 샀을테니깐...
    그런 의미로 봐야지 않을까 싶네요.
    그냥 이건 제 생각입니다.

  2. xo 2009.07.14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보 잘됬다고 ㅇㅎㄹ나 ㅂㅁㅅ 앨범이 많이 팔리지는 않았습니다.

    지나치게 단편적인 시각으로만 현 상황을 보고 계신것같네요.

  3. 정확한평가 2009.07.14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확한 평가이시내요 저역시 같은 생각입니다. 하지만 연예계란 곳이 오로지 실력만으로 안되는곳이고

    음악역시 실력만으로는 안되는곳 아니겠습니까?

  4. 씁쓸한 일이겠지만 2009.07.14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현실입니다 어쩌겠습니까 현실이 이런데.. 한탄만 하기보다는 현실에 적응하고 변화해야겠지요 더구나 가요시장이 이런 씁쓸한 상황이 된데에는 가수들이나 가요관계자들의 책임이 없다고 할 순 없을 테니까요 평범한 시민의 입장에서 보면 이번 앨범이 성공(?)한 가장 큰 이유는 노래가 좋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둘째는 불우이웃돕기라는 공익성이 있기 때문이겠죠 윗님 말씀과는 다르게 아무리 공익성이 짙다고 해도 별로인 앨범 자기 돈으로 살 사람 별로 없을 겁니다 더구나 요즘 살기 힘든데 말이죠 그리고 거기 더해서 참여아티스트들이 열심히 참여해서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기 때문이겠죠

  5. 아이돌과 예능프로는 심히 다릅니다 2009.07.14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능프로에 '팬덤의 힘'이 존재할리 없지요. 무한도전 팬의 신뢰나 애정과는 거리가 먼 듯하구요.
    가장 큰 이유는 노래가 좋습니다. 인터넷에서 올림픽대로듀엣가요제 앨범에 관해 호평천지인 것도 많은 사람들이 이 노래가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또 앨범판매에 관해 방송에서 이야기를 하고 앨범판매량 전액을 불우이웃돕기에 쓴다고 얘기를 하니 '만원 기부하는 것과 마찬가지니까...'라는 생각으로 사는거죠.

    • 지나가다 2009.07.14 1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돌과 예능프로는 심히 다르지만 예능프로에 팬덤이 분명히 있고 팬덤의 힘이 작용한다는 건 확실한 사실입니다.

  6. NGR 2009.07.17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P3가 판을 치는 세상에서 '여전히' 음반판매량에만 목을 매다는 가요계 관계자들을 보면 웃깁니다.
    영화계 사람들이 컴퓨터로 영화를 보는 상황을 개무시하고 'DVD판매량'에만 목을 매달다가
    사람들이 이미 다 컴퓨터 영상에 익숙해진 다음에서야 지금 외양간을 고치고 있죠.

    무한도전 음반 판매는 '선행을 한다는 행동'을 자극하고, 그것을 눈으로 보고 만질 수 있는 Cd로 준다는 것이지
    만약 실제로 MP3 다운으로 구매하고, 벨소리 들을 만들었다면
    판매량과 수익은 좀더 높았을 겁니다....

    모 블로그 보니. 이미 공유사이트에 이 앨범이 나온 모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