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가 여성 그룹 에프터스쿨에 합류한다는 소식이 들린다. 애초에 손담비가 에프터스쿨의 멤버로서 활동한다는 말도 들려왔던 터였으나 손담비가 솔로로 꽤나 성공하게 됨에 따라 손담비가 에프터스쿨에 굳이 합류할 이유가 없어졌고 에프터스쿨 역시, 특별한 탈 없이 활동함에 따라 그런 논란은 그저 논란으로 끝나는 듯 싶었다.


 하지만 이제 손담비가 에프터스쿨이라는 그룹에 합류한 프로젝트가 '극비리'에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모두가 다 알게 되어 버려 이 '극비리'라는 말이 오히려 손담비를 이용하여 에프터스쿨을 성공시켜 보려는 뉘앙스가 강해지고 말았지만 어찌되었건 손담비가 에프터스쿨에 잠시동안이라도 합류하는 것은 기정사실화 되는 듯 하다.


 그러나 이번 결정, 손담비가 '희생양'이 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에프터 스쿨, 홍보는 되겠지만...

 
 사실 이번 손담비의 합류는 누가 봐도 '에프터 스쿨 띄우기'에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손담비를 통해 에프터스쿨에 대한 화제성을 만들고 그 화제성을 에프터스쿨의 인기에 까지 연결 시키려 하는 것이다.  빅뱅과 2ne1이 함께 Lollipop을 불러서 2ne1에게 쏟아지는 관심을 증대 시킬 수 있었던 것 같은 효과를 기대할른지도 모를 일이다. 


 하지만 이번 결정은 다소 때가 아닌 감이 있으며 오히려 손담비에게나 에프터 스쿨에게나 득이 될 것이 없다. 


 일단 에프터스쿨은 아직까지 정확한 '색깔'이 없는 그룹이다. 그들은 잘빠진 몸매와 매력적인 외모를 가졌으나 그 이상의 무대는 아직까지 없다. 그들은 이제까지 수없이 반복되었던 '섹시가수'의 연장선상에 다름 아니다. 손담비조차도 소비하고 있는 섹시 이미지를 '그룹'으로 결성해 나온 가수에 지나지 않는 것이다. '에프터스쿨'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를 만들지 못한 상황에서 멤버들이 증축 되는 것 또한 새로운 분위기를 만들었다는 것 이상의 의미는 없다. '섹시'로 굳어져 가고 있던 에프터스쿨의 이미지는 오히려 새로운 멤버들이 들어오면서 그 정체성이 모호해진 구석이 있다. 


 아직도 섹시를 주 무기로 내세우고 있기는 하나, 어린 멤버의 영입으로 그 전에 보여주었던 아이돌 그룹과는 무언가 다른 이미지가 오히려 수많은 걸그룹과 비슷해져 버린 것이다. 물론 새로 영입된 '유이'같은 멤버는 그룹에 100% 도움이 되는 홍보효과를 지닌 멤버지만 에프터스쿨 자체의 이미지 보다는 '유이'의 이미지가 에프터스쿨에 각인되는 성격이 훨씬 더 강하다는 것을 볼 때 장기적으로 그룹의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도 있는 것이다.


 춤을 추고 노래하는 가수가 무대에 특징이 없다는 것은 크나큰 재앙이 아닐 수 없다. 일단 손담비와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하더라도  에프터스쿨이 어느정도의 기반을 쌓은 후에 하는 것이 훨씬 바람직했다. 그렇게 되면 서로에게 플러스 효과를 줄 수도 있었을 것이다. 아니면 차라리 에프터스쿨이 나올 때, 프로젝트 식으로 합동 무대를 보였어도 좋았을 것이다. 지금 에프터스쿨은 인기가 많은 것도 아니고 없는 것도 아닌, 어정쩡한 상태에 있다. 그리고 그 상태는 손담비가 어떻게 해줄 수 없는 성질의 것이다. 


 빅뱅과 2ne1의 경우는 초반부터 '여자 빅뱅'이라는 홍보 이후, CF라는 매체를 통해서 2ne1이 채 알려지기도 전에 진행되었다. 그런 프로젝트를 통해 자연스럽게 빅뱅에 끼워넣은 2ne1을 홍보했고 시청자들의 관심을 유발했다. 광고로만 활동을 한정시킨 그 두그룹의 프로젝트는 차라리 빅뱅의 노래에 2ne1이 피쳐링 하는 것 같은 느낌이었고 상대적으로 자연스럽게 다가왔다. 또한 성별이 다른 두 그룹은 자연스럽게 대비가 되면서 서로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았다.


  하지만 손담비-에프터스쿨은 이와는 다르다. 손담비는 그 때의 빅뱅처럼 에프터스쿨을 품을 수 있는 상태가 아니다. 차라리 이 결합은 다비치-씨야의 결합인 여성시대와도 닮아있다.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무마하는 식으로 프로젝트 그룹을 출범시킨 결과는 차라리 따로 활동했으면 나았을 정도의 성과만 냈다. 


  손담비가 이 그룹에 들어온다고 확실한 존재감을 내세울 수 있을 거라는 기대는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손담비의 가창력이 에프터스쿨 멤버들 보다 월등히 뛰어난 것도 아니고 춤을 엄청나게 잘추는 것도 아니다. 말하자면 이번 프로젝트는 손담비가 진정으로 에프터스쿨의 멤버 중 한 사람이 되어 진행되는 결과 밖에 낼 수 없는 확률이 크다. 에프터스쿨에 묻히는 인기가수 손담비는 과연 매력적일지 생각해 볼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왜 굳이 따로 활동해도 될 가수 둘을 붙혀 넣는지 이해 할 수 없는 노릇이다. 더군다나  손담비가 이 번 프로젝트로 얻을 것이 없어 보이는 상황에서 말이다. 다른 두 가수를 붙여서 시너지 효과를 내려거든 더 세밀한 전략이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15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어느날오후 2009.07.15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프터스쿨이 아니라 애프터스쿨임!!

  3. PiB 2009.07.16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님아. 에건 애건;;;; 영어에 큰의미가;;
    손담비가 다른애띄워줄정도로 슈퍼스타인지 의문이가네요.ㅋㅋ

  4. Favicon of http://123123 BlogIcon 왜갑자기일밤이생각나지 2009.07.16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용만,신동엽,김구라,신정환,탁재훈 등등 나름 괜찮은 mc들 뭉쳐놓으면 유재석-강호동을 이길수있을꺼라 생각햇던 일밤제작진과 똑같은 생각을 하는걸까요.

    손담비+에프터스쿨 = 손담비팬+에프터스쿨팬 이란 공식이 대체 어디서 나온거지.

    그리고 솔직히 이번 "극비리?"에 진행된다는 손담비합류설도 그저 노이즈마케팅은 아닐까...는 생각도 듭니다.

  5. Favicon of https://ryua.tistory.com BlogIcon 류아군 2009.07.16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비는 아니네요...
    http://www.pledis.co.kr/board_read.php?v_page=1&v_id=16

  6. Favicon of http://starculture.tistory.com BlogIcon 아이러니♡ 2009.07.18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프터스쿨은 아나 디바 노래 둘 다 좋고, 몸매도 좋고, 얼굴도 예쁜데
    위에서 말씀하신대로 자기 색깔이 없는 거 같네요. 6멤버 중에서 이름 기억나는 사람이 유이랑 박가희...
    솔직히 애프터스쿨이랑 손담비 같이 활동하면 그냥 손담비와 아이들 아닌가요?
    이럴 바에야 애프터스쿨 자체적으로 나와 무관심 멤버들 이름 홍보하는 게 더 낫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7. 비공개 2009.07.19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그냥...손담비는 손담비대로
    애프터 스쿨은 애프터 스쿨대로 나갔으면 하네요
    별로 그다지 어울리지도 않는 조합이라고 생각이 드네요

  8. 모노 2009.07.29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프터스쿨이 그정도로 인지도가 없다고 보긴 힘들지요.
    같은 소속사로 서로 윈윈하는 성격이 강하지 손담비 인기에 편승한다고 보긴 어렵습니다.
    오히려 요즘은 유이가 인기가 제일 많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