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스타 룰라의 컴백이 성공리에 마무리 됐다.


[라디오스타][상상플러스] 등으로 미리 컴백을 알린 룰라는 "추억을 판다" 는 비판에 직면해 있기도 하지만 여전히 매력있는 90년대 스타다.


산전수전 다 겪고, 이제는 조금 인생의 풍파에서 자유로워 보이는 그들을 응원하게 되는 이유다.





90년대 가요계를 풍미했던 그들의 존재감은 2000년대 들어서도 여전함을 자랑했다. 적어도 컴백 무대만 보자면 그간의 공백기간이 무색하다 할 정도로 세련됐다. 지금은 '룰라' 라는 두 글자가 한 물간 스타의 전형처럼 비춰지기도 하고, 개그의 소재로 사용되기도 하지만 죽을 듯 끊어질 듯 하면서도 질긴 생명력을 유지했던 룰라의 저력을 믿는 나같은 사람에게 그들의 컴백은 마냥 우스워 보이지만은 않는다.


90년대 가요계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했던 대중에게 룰라는 하나의 추억을 불러 일으키는 '상징' 이다. 물론 수많은 우여곡절과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았고, 그만큼 구설수도 많았던 그룹이지만 룰라의 노래는 90년대 가요계의 최첨단을 보여줬다. 표절곡인 [날개 잃은 천사]나 [천상유애]는 차치하고서라도 [3! 4!] 나 [연인], [기도] 로 이어지는 히트곡들은 충분히 높은 평가를 받을 만 했다.


그들은 상업가수의 테두리 안에서 아주 뛰어난 역량을 발휘한 그룹이었다.


적어도 그들의 음악은 트렌드를 이끌었고, 대중이 기대하는 바를 충분히 만족시켰다. 표절 사건으로 퇴출 됐을때도, 룰라의 심벌이었던 김지현이 탈퇴했을 때도 변함없이 그들이 90년 가요계 전반을 '룰라의 시대' 로 장악할 수 있었던데에는 그 밑바탕에 대중의 성감대와 미디어의 중심을 꿰뚫었던 '룰라표 음악' 에 대한 신뢰가 있었기 때문이다.


룰라는 예나 지금이나 미디어를 다룰 줄 아는 전략을 알고 있었다. 어떤 식으로든 대중의 눈길을 사로잡는 방법을 알고 있었고, 나쁜 소식이든 좋은 소식이든 모든 이슈의 중심을 룰라라는 이름 한 가운데로 집중시킬 수 있는 파괴력도 지니고 있었다. 그들은 비록 서태지와 아이들만큼 혁신적이지도, 쿨만큼 깔끔하게 '롱런' 하지도 못했지만 TV 속에 등장하는 것 자체만으로 '핫' 한 감성을 느끼게 하는 혼성 그룹이었다.


한 평론가는 동시대 모든 혼성 그룹의 기반은 90년대 쿨과 룰라에 의해 완성되었다고 평했다. 90년대 후반과 2000년대 초반에 쏟아져 나왔던 혼성그룹들 -스페이스A, 샾, 코요태 등- 이 모두 쿨과 룰라의 전략적 범주 안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음을 사료해 볼 때 이 정도 평가는 적절 타당한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그들은 지금 '산전수전' 다 겪으며 인생 풍파를 경험한 노련미까지 갖추고 있다. 풍파 속에서 겪은 삶의 깊이와 완숙미를 앨범 속에 담아낼 수 있다면 룰라는 아이돌이 감히 흉내낼 수 없는 만족스러운 성과를 낼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물론 그들이 전성기 때에 머물러 있지 않고 보다 발전했을 때에 가능한 이야기겠지만.


적어도 룰라는 아이돌로 점철되어 있는 현재 가요계에 '다양성' 이라는 화두를 던질 수 있는, 여전히 핫한 그룹이다. 90년대 대중과 공유하고 있는 추억을 베이스로, 댄스음악의 최첨단을 보여줬던 그들의 스타일리쉬한 음악과 세월 속에 자연스레 체득한 노련미를 가미한 그들은 "절대로 안 된다." 는 주변의 비관론과 상관 없이 끝까지 관심의 대상으로 남아있다.


90년대와 2000년대의 가요계에서 이 시대를 통째로 아우르는 룰라라는 그룹 하나가 현존하고 있다는 것은 대단히 반가운 일이다. 그래서 그들이 성공했으면 좋겠다. 우리가 공유하던 예전의 추억을 위해서, 그리고 현재 가요계의 풍요로움과 다양성을 위해서. 쓰러질 듯 쓰러질 듯 쓰러지지 않았던 '오뚝이 그룹' 룰라의 선전과 건투를 다시 한 번 기대한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BlogIcon 하결사랑 2009.08.03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룰라 다시 한 번 날자~!@@ ^^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