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선이 육류수입업체 '에이미트' 에게 수억원대의 피소를 당했다.


이유는 지난 해 5월 초 김민선이 "광우병이 득실거리는 소를 뼈째로 수입하다니 차라리 청산가리를 입 안에 털어넣는 편이 낫겠다" 는 글을 미니홈피에 올려 영업을 방해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덧붙여 에이미트 박창규 사장은 "김민선은 연예인으로서 대중에게 잘못된 인식을 심어줬다." 는 말까지 덧붙였다. 그야말로 코미디다. 대중을 '바보' 로 아는가?




소신있는 연예인에게 돌을 던지지 마라


한 마디로 육류수입업체의 말은 어불성설이다. 당시 '광우병 파동' 은 전 국민의 이슈거리였고, 언론의 집중 취재 대상이었다.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광우병 의혹은 아직까지도 풀리지 않은 것이 많고 위험 요소도 여전히 내포하고 있는 상태다. 한 마디로 당시 광우병 파동이 일어난 것은 PD수첩이나 김민선 때문이 아니라 대부분의 국민들이 우려했던 부분이 곪아 터진 것으로 봐야 한다.


광우병 파동으로 육류수입업체가 타격을 입은 것은 안 된 일이지만 일차적으로 그 책임을 물어야 하는 곳은 무사안일하게 대처하며 국민들을 어쭙잖게 속여 넘기려고 했던 MB 정권이지, 힘 없는 여성 연예인은 아닐 것이다. 오히려 책임을 물어야 할 곳에는 침묵하면서 김민선이라는 '만만한 타겟' 을 잡아 물을 먹이려는 행동은 치졸하고 유치하다. 그들이 주장하는 명예회복은 이런 식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


육류수입업체가 주장하는 "김민선이 대중에게 잘못된 인식을 심어줬다." 는 말도 어불성설이다.


김민선이 미니홈피에 글을 올리고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말한 것은 경솔하다기 보다는 시국에 대한 자기 소신에서 비롯된 것이다. 김민선은 연예인 이전에 국민이며, 국민으로서 자신이 가지고 있는 생각을 피력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고 있다. 공식적으로 인터뷰를 한 것도 아니고 기자회견을 연 것도 아닌, 그저 자기 사생활을 담고 있는 미니홈피에 자신의 생각을 피력했다고 해서 그것이 대중을 호도한 것이라고 주장하는 건 어불성설이다.


대중은 김민선의 말 한마디에 왔다갔다 할 정도로 우매한 존재가 아니며, 수준 낮은 집단도 아니다.


광우병 파동은 이미 MB 정부의 안일한 대처 때문에 생겨날 수 밖에 없었던 사건이었고 그 사건에 일침을 가하는 것은 정권을 만든 국민으로서 당연한 일이었다. 광우병 파동은 '먹거리 시위' 에서 벗어나 일종의 '정권 심판' 이었고 일방통행 하는 대통령에 대한 강력한 경고였던 셈이다. 이 모든 일련의 사건이 김민선 때문에 비롯됐다고 한다면 지나가던 개가 웃을 일이다.


오히려 김민선은 대부분의 시국에 침묵을 지키고 있는 여타 연예인과는 달리 자신의 생각을 솔직히 말하는 미덕을 발휘했다. 국민으로서 정당하게 의견을 피력하고, 사회에 참여하는 그녀의 모습은 소신있는 연예인, 생각있는 연예인이라는 타이틀을 붙이기에 충분했다. 스캔들 하나에도 민감하게 반응하는 여성 연예인으로서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텐데도 불구하고 대중문화인으로서 그녀는 자신의 역할을 충분히 해냈다.


사건의 본질과 근간은 보지 않은 채, 수박 겉핥기 식으로 '보복' 을 하듯 소송을 걸어 돈을 물어내라는 것은 전적으로 육류수입업체 에이미트의 잘못이다. 덧붙여 대중문화를 이끌어 가는 대중 연예인이 자신의 소신을 밝히며 솔직하게 대중을 상대한 것에 대해 꼬투리를 잡는 것 또한 에이미트의 잘못이다. 사실상 김민선은 당시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반대했던 대중 중 '눈에 띄는' 연예인으로서 할 말을 한 것이기 때문이다.


에이미트가 직접적으로 상대하고 싶다면 온 국민을 상대로 소송을 걸어라.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반대구호를 외치며 뜨거운 열기가 넘쳐 흘렀던 '촛불 정국' 을 만든 국민들, 촛불을 들고 광우병 물러가라를 외쳤던 국민들이야 말로 그들의 진정한 '철천지 원수' 일테니 말이다. 힘 없는 대중 연예인의 명예에 생채기를 주는 치졸한 방식보다는 차라리 이 편이 훨씬 나아보인다.




김민선 피소, 웃기는 코미디


육류수입업체의 '김민선 고소' 는 일종의 상징적 공격이다. 광우병 파동을 몰고 온 대중에 대한 노골적 불만이 이런 식으로 표출 된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의 주목을 끌고, 고소를 화제로 만들어 자신들의 명예를 회복하겠다는 '쇼' 가 과연 얼마나 제대로 된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생각해 봐야 한다. 또한 몸통은 잡지 못하고 깃털만 뽑는 이 소모적이고 유치한 논쟁이 육류수입업체가 주장하는 진정한 '수익 상승과 명예회복' 의 아젠다와 얼마나 어울리는 것인지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그들에겐 진정 일견 타당한 '죄목'도 없는 김민선을 억지로 가해자로 포장해 고소하는 치졸한 퍼포먼스 밖에는 대안이 없었던 것일까. 장기적이고 꾸준히 국민적인 공감대를 불러 일으키는 생산성 있는 전략은 정말 없었던 것일까.


김민선이 수억원대를 고소를 당했다는 건 아무리 생각해도 비상식적이고 우스운 발상이다. 요즘 그 어떤 오락 프로그램도 이만큼 재밌어 보기는 처음인 것 같다. 참 우습다, 생각하는 발상이. 참 재밌다, 치졸하고 유치한 전략이. 참 기가 막힌다, 그들의 기막힌 '명예 회복' 아이디어가. 당신들이 최고다! 에이미트여!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