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가 결국은 씨야를 완전히 탈퇴하고 소속사와 영원히 결별할 것으로 보인다.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다. 소속사측을 '악마'라고 부르고 남규리를 깍아내리는 기자회견까지 있었던 파국으로 치닫은 싸움이었기 때문에 '재 결합', '극적합의'같은 이야기가 나왔을 때, 오히려 그런 상황들이 더 거짓말 같았던 것이다.
 

 결국 소속사와 남규리간의 입장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남규리는 결국 씨야에서 빠지기로 결정이 났다. 소속사 코어미디어 측은 '수미'라는 새 얼굴을 발빠르게 홍보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이제 빼도 박도 못하게 남규리의 탈퇴 사실은 결정 난 것이라 할 수 있는 것.


 남규리는 씨야에 복귀한다고 해도 이미 탈퇴 의사를 밝혔고 독자 행동을 취한 전력이 있기 때문에 결코 오래 머물지는 않을 것이었다. 이런 '탈퇴를 염두해 둔 재결합'은 남규리에게 있어서나 씨야라는 그룹에 있어서나 그다지 좋은 일이라고는 할 수가 없을 것이다.


 하지만 남규리가 심사숙고 해야 할 일은 이 일이 남규리 자신에게는 더욱 엄청난 '핸디캡'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남규리'라는 아이콘이 씨야 내에서 독보적일 수 있었던 것은 남규리의 외모가 상대적으로 다른 멤버에 비해 눈에 띄어서였다는 사실은 부정할 수가 없다. 항상 인형처럼 씨야의 중심에 서있던 그녀는 결국 씨야가 아니라 '남규리'라는 이름으로 예능에 출연하고 영화를 찍을 수 있었다.


 하지만 남규리가 그 모든 개인 활동을 통해 보여준 것은 대체 무엇인가? 끼나 연기력, 재능과 같은 단어들로 남규리가 주목 받았다고 볼 수는 없다. 영화 [고사]가 성공하기는 했으나 그건 어디까지나 영화 자체의 재미에 기인한 이야기였다. 남규리가 영화속에서 담당하는 비중은 그다지 높지 않았다. 적절한 반전과 이범수의 연기력이 오히려 돋보인 영화였던 것이다. 


 한 마디로 지금 남규리에게는 '얼굴 빼고는' 아무것도 기대할 것이 없다. 노래도 그럭저럭, 연기도 그럭저럭인 그녀가 씨야 출신이라는 핸디캡을 딛고 연기자나 가수 혹은 그 외의 행보에 얼마나 대단한 커리어를 쌓을 수 있을 것인가 하는 문제를 남규리는 진지하게 마주하고 고민해야 할 것이다. 


 또한 남규리는 소속사 분쟁이 이번이 처음도 아니었다. 전 소속사와 그다지 아름답지 못한 형태로 소송에 휘말리기도 했다. 두 번씩이나 소속사와 잡음을 일으킨 연예인이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다른 소속사에 둥지를 틀기는 힘겨울 것이다.




 물론 이 사건에서 하나하나 잘잘못을 따져 누가 더 나쁜놈인가를 판가름 하기는 어렵다. 남규리도 남규리대로 대우를 잘 못받았던가 수익률, 아니면 인간 관계 같은 다양한 사정이 있었을 지도 모르고 소속사측도 그렇게 지원을 아끼지 않았는데 이렇게 나가버리는 남규리가 얄미울 것이다.


 하지만 누가 잘못했다 잘했다를 떠나 남규리는 너무나 거대한 소속사와 척을 졌다.  소속사측에서 지나치게 남규리를 끌어내리려는 식의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만 봐도 남규리에게 도움이 될만한 일이라고는 할 수 없다.


 남규리는 분명 씨야 내에서는 인기 아이콘이었지만 아직 절대적인 인기나 재능을 바탕으로 씨야 팬들을 떠나 일반적인 대중들의 견고한 지지를 받고 있는 상황은 아니다.


 남규리가 성공적으로 복귀하는 방법은 남규리의 전 소속사보다 훨씬 더 큰 소속사에 몸을 숨기는 방법밖에 없다. 자신을 더욱 포장해 줄 수 있고 성공시켜 줄 수 있는 소속사로 옮기는 것이 남규리가 살 길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아직 톱스타도 아닌 남규리가 얼마만큼 더 나은 대우를 받고 소속사를 옮길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결국 또 남규리가 성공하면 이런 문제가 또 터질지 모르는 것이 아닌가. 그런 위험을 감수하고 남규리를 제대로 진지하게 받아들여 줄 기획사가 있어야 할 것이다. 남규리의 연기자로서의 커리어를 확실하게 쌓아줄 수 있는 기획사가 아니라면 남규리가 발목 잡히는 것은 시간 문제다.  


  연기자로서의 커리어를 어떻게 쌓아갈 지는 물론 남규리 본인에 달렸다. 물론 소속사 앞에서 언제나 약자일 수 밖에 없는 연예인의 처지를 이해하기도 하지만 이런 '잡음'으로 인해 남규리라는 연예인이 받아야 할 불이익을 간과한 남규리도 그다지 현명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 건, 비단 나만의 생각일까하는 의문이 든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