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덕여왕]의 기세에 밀려 그 어느 드라마도 성공가도를 달리기는 커녕 추락에 추락을 거듭하고 있는 와중에 등장한 [공주가 돌아왔다]는 중년의 나이임에도 여전히 엄청난 미모를 자랑하는 황신혜와 오연수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아줌마 스토리'에서 발전적인 방향을 제시하지 못하고 그냥 그렇게 묻히고 있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결국 이 드라마는 성공 혹은 준성공이라는 단어를 붙이기도 부끄럽게 되어 버릴 가능성이 높아지고야 말았다.

 그 와중에 가장 아쉬운 것은 바로 '황신혜'라는 톱스타다.


황신혜, 기본도 못하는 아쉬운 연기력.


 황신혜라는 연예인에게 쏟아지는 관심은 그동안 나이보다 어려보이는 얼굴과 몸매에 집중된 것은 사실이다. 그동안 황신혜는 자신을 인정받게 할 만한 뚜렷한 작품이 없었고 그것은 엄밀히 말해 황신혜를 이용해 성공한 드라마가 없었다는 이야기다.

 
 이 것은 최근 [내조의 여왕]으로 성공한 김남주의 경우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 김남주역시 배우보다는 CF모델의 이미지가 강했던 것이다. [그 여자네 집]등의 히트작이 있었지만 김남주는 브라운관에서 김남주의 이름을 대중에게 강하게 어필한 적이 없었고 그것은 분명 독이었다.


 그래서 [내조의 여왕]이 시작할 당시 쏟아지는 우려는 당연했다. 그러나 김남주는 시청률을 잡은 것은 물론이고 연기력에서도 후한 평가를 받으면서 자신의 기반을 만들었다. 망가지고 자신을 내보이며 만들어낸 김남주의 이미지는 예전에 '도시미인'으로 통했던 김남주의 것과는 사뭇 달랐지만 그 의외성을 대중들은 즐길 수 있었다.


 하지만 황신혜는 아직도 '공주'다. 문제는 공주면 공주다운 연기력을 보여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는 것이다. 사실 황신혜보다는 오연수가 주인공이기는 하지만 황신혜에게 더 많은 비판이 쏟아지는 것은 그간의 연예계생활을 생각해 보았을 때 너무도 형편이 없는 발성과 발음으로 일관하고 있는데다가 자신의 이미지를 벗어나려는 노력조차 없었다는 것이 주효했다. 


대중들에게 의외성을 주거나 아니면 자신이 가진 이미지를 십분 활용하면 되는데 어느것도 황신혜는 제대로 해내지 못했다는 느낌이다. 오히려 황신혜가 그간 드라마 출연을 꺼린 것은 연기력 때문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마저 든다. 

 
 지나치게 뻔해져 버린 아줌마 스토리가 다시 브라운관에 등장한 것은 둘째 치고라도 황신혜의 연기력은 정말 '의외'하고 할만한 부분이다. 아직까지 스타일리시한 역할을 맡을 만한 비쥬얼을 가지고 있다는 강력한 무기를 한순간에 연기력으로 무색하게 만들어 버린 것은 황신혜의 한계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부분이 아닐 수 없다.


 이제까지 황신혜가 만들어 놓은 나이들어도 아름다운 이미지의 여배우로 남는 편이 훨씬 좋았겠다는 생각이 든다면 그것은 황신혜가 책임을 다 하지 못하고 있다는 증거일 것이다. 자신을 끊임 없이 단련시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줄 책임이 '프로 연기자'에게는 있지 않은가. 그간의 경력을 생각해 볼 때, 황신혜가 할 수 있는 변명은 없다. 유일하게 해야 할 일은 성공하고 인정받는 것일 것이다. 

 
 황신혜에게는 어쩌면 드라마 복귀가 엄청난 '무리수'가 될 수도 있다. 왜냐하면 그만큼 실망스러운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황신혜가 톱스타에 걸맞는 연기력을 가질 수 있을까. 그것은 사실 의심이 드는 부분이다. 마흔이 넘은 배우에게 이제와 연기력을 향상시키라는 요구를 하는 것도 우스운 일이다. 그만큼의 시간이 주어졌는데도 아직 발전을 하지 못했다면 그것은 배우의 자질 문제가 아닌가.


 황신혜가 이대로 끝까지 그냥 '예쁜' 여배우로 남을 것인가. 잘은 몰라도 황신혜의 지금 행보를 볼 때, 그렇게 될 것은 자명한 사실인 듯 하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ain 2009.09.22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억나는 출연작이 두 편 있는데, 유동근씨랑 나왔던 mbc드라마랑 김승우씨와 이승연씨가 나왔던 mbc드라마...(두 편 다 제목은 안떠오르는데 굳이 찾아보고 싶은 마음은 없네요)
    어렸을 때라 기억이 선명하진 않지만 그 당시에는 연기력에 대한 논란은 별로 없었던 거 같은데 말이죠...연기도 공부처럼 꾸준히 안하면 뒤쳐지게 되는 걸까요?

  2. 2009.09.22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연기 잘 하는 배우는 아니지만, 논란을 일으킬 정도의 배우는 아닌 것 같습니다..

    nain의 코멘에서 뒤쳐졌다 하셨는데, 뒤쳐진 건 아니고 발전이 안되었다가 맞는 것 같네요..
    보통은 연륜이 쌓임에 따라 연기력도 느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그저 그런 배우져..

    다만, 아무리 미모의 배우지만, 젊었을 때보다야 미모가 떨어지는 건 사실이고, 따라서 비쥬얼에 대한 약발은 덜한데,
    나이에 심하게 맞지 않는 배역 탓에 뛰어난 연기력으로 커버하지 못하는한
    누가 해도 공주가 아닌, 아줌마스럽게 보이게 마련인것 같습니다..

    말씀드렸듯 그녀에겐 그런 연기력은 없지요..
    좀 나이에 맞는 배역을 맡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보는 사람이 좀 민망하더군요.. ^^

    그리고 옛날에는 연기력 논란 자체가 별로 없었습니다..
    국어책 읽기 전문이었던 정윤희란 배우가 있었는데,
    주연을 수백편 했어도 그러려니 했더랬죠..

    인터넷의 발달로, 또 각종 매체의 증가로, 요즘엔 너무 심하다 싶게 연기력을 따지는 경향도 있는 것 같아요..

  3. jayc 2009.09.23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신혜는 한번도 연기력으로 인정받았던 적은 없습니다.
    다만 예전 '애인'이나 그간의 작품에선 조용하고 차분한 캐릭터로 연기력보다는 이미지가 필요한 배역을 맡았기에 별로 연기력논란에 휘말릴 우려가 없었을 뿐이죠.. 본인도 꾸준한 웨이트 트레이닝등 비주얼에는 늘 신경쓰는 모습을 보이고 그녀가 갖고있는 천연미모가 해당역의 이미지를 나타내는대는 무리가 없었을뿐..

    천생연분이란 드라마에선 밝고 푼수끼있는 모습을 보이긴 했습니다만 드라마 자체가 워낙 가벼운 트랜드드라마였던데다가 안재욱이 분위기를 주도할만큼 열연했기에 안재욱의 호흡을 맞추는 것만으로도 방해되지 않는 선을 지킬 수 있었죠..

    그녀가 중심이되어 '연기'가 필요한 순간은 그간의 활동에선 별로 없었던 것이 지금의 황신혜를 만든 요인일 겁니다. 그것이 장수의 비결이었든..연기력부족의 요인이었든...

  4. kang4019 2009.09.23 2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 여배우라면 연기력보다 미모에 비중이 그래도 크다고 생각했는데 일단 몸매 받혀주니 입고 나오는 가방이나 명품 옷들을 잘 소화시키니깐..여자들은그것만 봐도 왠만큼 넘어 갈수 있다고 본다..그런데 여자의 욕심이랄까..위사진은 너무도 곱다..그러나 지금 그?분은 얼굴에 손을 데서 얼굴마치셨다..나이는 속일수 없는지..우리집 오래 된 티비로도 주름살에 험한 피부 다보인다..부자연스런 얼굴 입주변 보톡소지 저주파인지 얼굴에 표정을 읽을수도 미소도 부자연 스럽더라..

  5. 익명 2009.12.08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