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덕여왕]은 역사적인 가치가 있는 드라마라고 할 수는 없다. 전체적인 이미지를 제외하고 아예 모든 이야기를 창조한 허구에 가깝다. 


 상식적으로 생각해 봐도 신라가 멸망할 때 까지 사라지지 않았던 골품제에 미실처럼 저런 식으로 반기를 들고 나오는 인물이 있다고 생각 하기는 어렵다. 그만큼 한 번 뿌리 박힌 사상을 몰아내는 것은 어렵다. 골품제라고 명명되지만 않았을 뿐, '양반', '재벌' 등의 이름으로 지금까지 그 권력을 지닌 사람들에게 주어진 특혜는 상상을 초월한다. 


 그러나 [선덕여왕]을 드라마적 가치로 평가하자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창조된 스토리 내에서 엄청나게 강한 흡입력을 발휘한다. 물론 연장방영이 결정되어서 인지는 몰라도  중간 중간 늘어지고 지지부진한 전개를 보여주는 것은 아쉬운 데다가 때때로 설득력이 떨어지는 행동으로 인물들의 묘사를 진행시켜 나갈 때면 안타깝지만 아직도 이 드라마는 그 '중심'만은 흔들리지 않았다.


 그리고 그 중심에 '미실'을 연기하는 고현정이 있다. 




 미실, 짧은 운명의 여왕이 되다. 



 [선덕여왕]에서 미실이 가진 힘은 너무도 강력해서 아무도 미실을 넘보기 힘들다. 그러나 미실은 드라마 내에서 스스로 자멸의 길로 향하고 있다. 자신을 따르던 귀족들의 반감마저 사게 하는 위험한 행보를 스스로 걷고 있는 것이다. 그만큼 급박하고 절실한 상황인 것 만은 알겠지만 너무 지나친 설정이다. 


  그동안 그토록 많은 생각을 하고 신중히 움직이던 미실이 김춘추와 덕만에 아무리 자극을 받았다지만 이런 쿠데타에 가까운 위험한 행보를 급작스럽게 전개해 나간다는 것은 사실 드라마 내에서 조차 용납하기 어려운 일이다. 극적인 효과를 위해서라면 탁월한 선택이지만 자칫 드라마 내에서 미실의 본질적인 모습을 잃게 하며 그 설득력을 잃어버리게 할 수 있는 전개인 것이다.


 하지만 드라마가 주는 뛰어난 카타르시스와 재미는 이런 느낌을 어느정도 상쇄했다. 그리고 고현정의 뛰어난 연기와 카리스마는 미실의 행동에 설득력을 더했다.


 드라마에서 미실은 '여왕'이라고 해도 좋았다. 미실이 이제까지 보여준 카리스마와 또 다른 방식으로 그녀는 한마디로 '멋있었다'. 상징적인 의미를 지니는 용상에 과감히 앉는 그녀의 행동은 다소 억지스럽지만 이미'여왕'이라고 할 수 밖에 없는, 아니, 주인공이라고 할 수 밖에 없는 '고현정'이라는 연기자가 연기하는 '미실'의 이미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내가 이렇게 할 동안 대체 네놈들은 무얼 했느냐"며 귀족들을 호령하는 모습은 여왕 그 자체의 모습이라 할 만했다. 드라마 내에서 절대 다른 사람이 범접할 수 없게 만드는 기운을 뿜어 내고 있는 것이다. 비록 스스로 자멸의 길에 들어서는 시작점에 이 장면이 놓여 있었지만 그 몇 초 동안 미실은 중심이었고 여왕이었고 바로 드라마의 주인공이었다.


 이미 드라마 내에서 미실은 여왕이 되었다. 그 동안 여왕 못지않은 권력을 누렸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것을 가지고도 왕후가 아닌 것이 싫다'며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던 여인은 이제 상징적으로 왕좌에 앉으므로써 자신이 마음만 먹으면 어떤 위치에 까지 오를 수도 있다는 것을 증명한 셈이다. 


  뭐든지 지나치면 화를 부르는 법. 미실은 이제 그 몇 시간, 혹은 며칠간의 여왕 자리를 위하여 자신의 목숨을 내놓게 될 것이다. 미실의 죽음이 벌써부터 안타까울 수 밖에 없는 것은 그녀가 보여준 극적인 재미를 이제 더 이상 기대할 수 없기 때문이다. 사실 상징적인 주인공으로서 여기까지 극을 이끌고 나온 것은 바로 미실이었다. 그런 그녀가 권력욕의 제물이 되어 드라마에서 퇴장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는 것이 슬프다. 


 미실은 어쨌거나 자신이 '여왕'임을 증명했다. 그 타이틀을 가지지 못했다 한들, 왕좌에 앉기까지 하는 등, 그 만큼의 행동은 모두 했는데 타이틀 따위가 중요할까 싶다. 미실이 스스로 쟁취해 낸 그 며칠간의 여왕. 짧은 운명의 가련한 여왕이라도 미실은 누려봤으니 행복할까, 아니면 모두가 인정하지 않았기에 불행할까. 그 해답은 '드라마 속' 미실만이 알고 있을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