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영화인과 영화 단체'가 개최하는 영화제라는 홍보 프레이즈를 가진 대종상 영화제가 개최되었다. 그 위상이 예전만 못하다지만 아직도 메이져 방송사에서 방영될 정도이고 그 오랜 역사를 생각해 볼 때 권위있는 시상식 중 하나임에는 틀림이 없다고 생각한다.


 물론 몇몇 시상식 결과에 '의외성'이 보인다. 어떤 기준이 있었는지는 몰라도 아마도 놀라움을 선사하기위한 대종상측의 작전이 아니었나 싶다. 시상식도 하나의 '깜짝 쇼'라는 점을 생각해 볼 때, 이런 결과에 전혀 수긍이 가지 않는 것만도 아니다. 몰아주기식 수상도 없었고 특정 영화를 띄우기 위한 불편한 공작도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일단 재미는 있었다. 단지 아쉬웠던 것은 너무 다양하게 줄려다 보니 정작 받을 거라고 예상했던 영화들이 줄줄이 미끌어 지는 모습을 보면서 너무 '나눠주기'식 방식이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들었던 것이다.


 그러나 가장 불편했던 것은 의외의 장면이었다. 바로 '축하공연' 무대였다.




 브아걸이 나오지 말았어야 할 무대?


  영화제의 축하무대가 그 '의미'를 갖기란 어려운 일인가 보다. 하지만 이 것은 그들의 '섭외방식'이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유명했던 영화의 OST를 메들리 해 부른다거나 아니면 배우가 함께 하는 무대등을 꾸며도 좋을터다. 물론 이런 시도가 몇몇 있기는 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충분하지는 못하다. 결국 그들은 '인기가수'위주의 섭외라는 쉬운 길을 택하는 방식을 취한다. 


 그러니 감동도 없고 재미도 없다. 영화제에서가 아니면 듣기 힘든 노래가 아니라 가요프로그램에서, 길거리에서, MP3에서 수백번씩은 들었음직한 노래가 흘러나올 때, 영화제의 구성 자체가 식상해 지는 느낌마져 든다. 브아걸이 영화제에서 할 수 있는 재미있는 무대를 꾸며서 보여주면 더 좋았을 것이다. 하지만 문제는 그렇지 않았다는 것이다. 히트곡 이상을 부르지 못한 브아걸은 시상식에서 여전히 식상했다. 여기서 식상했다는 말은, 예전과 똑같았다는 뜻이다. 


그러나 아무리 그렇다고는 해도 일단 초대가수를 불렀으면 그 가수에 대한 호불호가 어떻든 간에 일단 맞장구를 쳐 주는 것이 예의다. 장나라 정도를 제외하고 모든 배우들이 한결같이 짜기라도 한 것 처럼 무표정, 무반응으로 일관한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 


 그들도 그 유명한 [아브라카다브라]라는 노래를 알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을 것인데 살짝 어깨를 흔들거나 고개를 끄덕이거나 따라부르며 같이 즐기는 모습을 보이지는 못할망정 그 신나는 댄스곡에 아무 반응이 없었다는 것은 '너는 춤추는 가수, 나는 고상한 배우'라는 무언의 무시를 던지는 것 같아 보이기 까지 했다.


 심지어 미료는 내려오기까지 하며 분위기를 띄워보려 노력한듯 한데, 그 장면에서 배우들은 외면하는 느낌마져 주었다.


 이건 무슨 태도란 말인가. 그들 수준에 맞는 가수가 나와야 박수를 쳐주겠다는 무언의 압박인가? 그렇다면 그들 수준에 맞는 가수란 대체 뭐란 말인가. 미료는 넘어지기 까지 했는데 이는 어쩌면 배우들의 너무 싸늘한 반응이 민망해서 무대로 빨리 올라가다가 생긴 일이 아닐까 싶다.


 어쨌든 브아걸은 그 자리를 축하하러 온 '손님'이다. 그런데 배우들 대부분이 그 곳에서 '앉아있기 싫은데 억지로 앉아있는다'는 뉘앙스를 풍긴 것은 보기좋은 행동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럴거면 축하가수를 왜 불렀나 싶다. 그냥 '영화인들이 만들고 영화인들이 준비한' 축제답게 자기들끼리 즐기다 끝날 일이지 말이다. 


 어쨌든 대종상 시상식에서 축하가수를 고를 때는 아주 심사숙고 해야 할 것 같다. 이렇게 '축하하는' 분위기가 전혀 없는 시상식에서 가수들을 민망하게 만들지 않으려거든 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