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에서 비교적 최근에 발표한 그룹인 f(x). 노래를 발표하면서 나름대로의 입지를 굳히고 있는 듯 하지만 전폭적인 지지에 비해서 그 관심도는 사실 미미하다.


 최근 걸그룹이 대세인 와중에서 sm이 기획한 또다른 걸그룹의 등장은 가요계에 상당한 관심의 대상이 된 것만은 사실이다. 그동안 ses, 소녀시대같은 걸그룹들을 히트시킨 그들의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이 증폭되었던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형 기획사에서 나온 그룹치고는 너무나 초라한 성적의 f(x). 그 이유는 어디에 있는 것일까. 


 2ne1이 되기엔 너무 '평범'한 그들



 f(x)의 컨셉은 사실 소녀시대나 원더걸스보다는 2ne1에 가깝다. 발랄한 소녀의 이미지를 강조하는 것도 그렇지만 엠버같은 기존 아이돌 그룹에 없었던 캐릭터를 끼워 넣는 것도 그렇다. 그동안 남자들의 이상적인 소녀상을 제시하거나 다소 신비스러운 전략으로 나갔던 기획사에서 나온 그룹이라고 생각 할 수 없을 정도로 스포티하고 보이시한 매력을 강조하려 노력한 것 같은 느낌인 것이다. 여성 아이돌 그룹은 무조건 예쁘고 귀여운, 혹은 섹시한 컨셉을 잡아야 한다는 공식에서 벗어난 것만으로도 2ne1의 기획과 비슷한 면이 엿보이는 것이다. 


 또한 엠버같은 여성층에 어필할 수 있을 듯한 멤버를 끼워 넣는 것 역시 색다른 시도라 할 만하다. 그러나 그 둘 사이에는 엄청난 차이가 존재한다. 
 

2ne1이 실력파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CL이나 공민지같은 한쪽으로 특화된 재능을 가진 멤버를 적극적으로 끼워 넣으며 그들의 재능을 십분 발휘할 수 있는 랩이라든지 춤을 활용하는 한다. 그들은 전형적인 아이돌의 외모라고는 할 수 없지만 그룹의 이미지를 끌어 올리는 데 중요한 위치를 담당하고 있다. 


 그러나 f(x)는 딱히 특화된 멤버는 없어 보인다. 그들은 색다른 컨셉을 잡기는 했지만 무대에서 눈에 띈다거나 하는 면이 거의 없다고 해도 좋다. 설리나 빅토리아, 엠버 크리스탈 같은 멤버 개개인은 주목받기도 했지만 그들의 외모나 누구 동생이라는 타이틀 때문이었지 무대에서 보여지는 특별한 반짝임때문은 아니었다. 


 그들의 무대는 지나치게 '평범'하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일단 [La Cha Ta]나 [Chu]같은 노래가 듣다보면 중독이라는 장점은 있을지 몰라도 그들의 이미지를 대변할만큼 특별하지 않다는 것이 문제의 본질이다. 귀를 확 끌어당긴다거나 특징적이지 못하다는 것이다.  



 2ne1은 데뷔곡 [fire]부터 귀를 확 사로잡는 음악으로 시작했다. 2ne1의 노래는 들을만 하다는 인식을 갖게 만든 것. 그것이 설사 어느정도는 편견이라고 할지라도 세련된 그들의 음악은 그들을 이 위치까지 견인시키는 결정적인 역할을 한것만은 확실하다. 


 f(x)의 컨셉에는 다소 어정쩡한 측면이 있다. 컨셉은 2ne1같은데 노래는 심심하고 의상은 그들에게 잘 어울리지 않는다. 그러니 특정 팬층을 확실히 사로잡을만한 분위기도 없고 음악도 질린다. 차라리 그들이 sm의 전형적인 아이돌 컨셉으로 나왔다면 오히려 남성 팬층을 끌어 모을 수 있는 입지는 다졌을른지도 모를 일이다. 아마도 소녀시대와의 충돌을 피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겠지만 이 그룹은 확 와닿는 이미지는 없고 뒤에 거대하게 버티고 있는 기획사만 있을 뿐이다. 


 그들은 발전해야 한다. 대중들에게 어떤 인식을 확 뿌리내리게 할 수 있는 특별함을 가지고 돌아와야 하는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그들의 인기의 발전은 재고해 봐야 할 일이 될 수도 있다. 그들의 특별함은 다른 아이돌과 다른 컨셉일 수도 있고 귀를 사로잡는 음악일 수도 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이대로 어정쩡한 상태가 지속되면 승산이 없다는 것이다.


 어쨌든 '걸그룹 홍수'속에서 '평범'한 그들이 이대로 주저앉을 것인가, 아니면 앞으로 나아갈 것인가 하는 기로에서 어떻게 대처할지 지켜볼 일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