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가 올 한해 19개의 광고를 찍으며 광고계에서 가장 주목받았다는 기사가 쏟아졌다. 소녀시대는 16개로 그 다음을 차지했다.  김연아는 14개로 3위. 



 광고편수만 놓고 보면 이민호가 단연 선두주자다. 19개라니. 실로 어마어마한 숫자가 아닐 수 없다. 



 그러나 그렇다고 '실질적인' CF 수익률도 이민호가 1위일까? 






 광고도 김연아가 1위다!


 광고를 얼마나 많이 찍느냐도 중요하지만 어떤 광고를 찍느냐, 또 얼마나 좋은 대우를 받고 찍느냐가 훨씬 더 중요한 문제다. 이민호가 광고를 많이 찍고 굵직한 광고에도 출연한 것은 사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민호가 업계 최고 대우를 받느냐 하면 그것은 아니다. 광고 출연료가 올라가려면 단연 광고 효과가 좋은 모델이어야 한다.


 불행하게도 이민호는 광고는 많이 찍었지만 딱히 인상에 남는 광고는 없었다. 그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광고에서 이민호 효과가 그다지 크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민호는 광고는 많이 찍었을 지언정 대우는 아직 톱스타급이 아니다. 실제로 이민호가 1년단발로 받고있는 광고 출연료는 2억원 선. 물론 많은 액수지만 광고계에서 10억원에 가까운 대접을 받는 톱스타 대우라고는 할 수 없다. 


 소녀시대역시 물론 광고는 많이 출연했으나 어느정도 이상의 '대박 모델'이라는 이미지는 구축하지 못했다. 소녀시대 한 사람 한 사람이 아니라 9명의 멤버가 모두 출연해야 광고효과가 훨씬 더 좋다는 것도 약점이다. 거기다가 아이돌 그룹의 특성상 소속사가 가져가는 금액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에야 휴대폰이나 카드등 굵직한 광고까지 섭렵한 것은 높게 살만하지만 '소녀시대'라는 브랜드가 없이는 파워가 약해진다는 점은 단점이다. 게다가 9명의 소녀가 출연해도 10억원 가까이 되는 톱스타급 출연료는 언감생심 꿈도 못꾸고 2-3억원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어쨌든 많은 금액이지만 9명이나 되는 소녀들도 모자라 소속사까지(50%이상의 수익을 소속사가 가져갈 것으로 예상) 수익 분배에 동참하고 있다는점에서 개개인 수익률은 훨씬 저조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 3위를 차지한 김연아는 어떨까.


 현대자동차,나이키, 삼성전자, KB국민은행, 매일우유, 라끄베르등 굵직한 광고에만 출연하고 있는 김연아는 최고 10억까지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지만 평균 8억선의 톱스타급 출연료를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광고계에 이정도 금액으로 이정도 광고를 찍은 사람은 전무하다고 봐도 좋다. 물론 소속사와 분배하고 세금도 내고 그밖의 여러 지출 비용이 있겠지만 8억선으로 계산해도 14개에 달하는 광고는 100억을 훌쩍 뛰어넘는 수익이다. 일본의 신문에서 제기된 100억 수입설이 거짓만은 아닌 것이다. 단순히 수입만 따지면 말이다.  


 그만큼 김연아의 이미지는 깨끗하다. 열심히하는 노력형 천재 이미지에 국제 대회를 휩쓰는 국위선양, 예술적인 표현력, 날씬한 몸매, 깨끗한 피부, 귀엽고 예쁘장한 얼굴, 시간대만 잘 맞춰 모습을 드러내기만 해도 '김연아 경기' 시청률이 20%를 뛰어넘는 스타성, 뉴스에 까지 메인으로 등장하는 노출성등이 모두 합쳐져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는 것이다.


 김연아 광고는 각종 사이트에서 회자되고 유행이 된다. 게다가 연예인이 아닌 인물이 이렇게 까지 주목받는다는 점은 신선하기 까지 하다. 이목이 집중되는 것은 당연한 일. 매출도 출연하기만 하면 상승하는 효과를 보고 있다고 하니, 이 만큼의 값을 톡톡히 치르는 스타도 드물었다. 어쨌든 최후의 승자는 결국 김연아인 것이다. 어머니께 지어드리고 싶다던 그림같은 집은 강남에 빌딩으로 지어도 될 듯.





 2009년 광고로 대박을 친 사람은 김연아를 제외하면 이승기 정도를 꼽을 수 있다. 예의바르고 반듯한 이미지에 40%가 넘는 드라마에 출연한 이승기는 광고효과에서도 그 영향력을 과시했다. 이승기는 올해만 12개의 광고에 출연했다고 하는데 이승기의 '삼성 김치 냉장고'는 경쟁작 '딤채'를 뛰어넘었고 하늘보리도 10%이상의 매출 신장을 보이는 등 엄청난 광고효과를 보이며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떠울랐다. 


  최근 이승기의 몸값은 4억원을 넘나든다고 하며 섭외도 그만큼 어려워 졌다고 한다. 그야말로 이승기에게는 '대박'인 한 해가 아닐 수 없겠다. 


 그리하여  다시 순위를 매기자면 1위: 김연아(광고 14개/8~10억원선), 2위: 광고 개수로는 5위를 차지한 김태희 (광고 12개/ 8억원 선), 3위: 이효리 (광고 11개/6~8억원 선), 4위: 비 (광고11개/ 6억원선), 5위: 이승기(광고 12개/4억원 선) 정도가  될 것이다. 광고 개수로 1위를 차지한 이민호는 아마 6위쯤 일듯. 


 아무튼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부럽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