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가장 성공한 쇼비지니스계의 사업가를 꼽으라면 박진영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박진영은 2pm을 성공 시키고 원더걸스를 미국에 진출 시키며 제대로 사업가의 면모를 보였다. 

 
 그의 성과와는 별개로 그의 도전정신과 열정은 정말 존경할 만한 것이다.


 하지만 그에게 있어서 한가지 부담스러운 행동이 있다. 그것은 바로 자신의 후배들의 무대에 합동공연을 펼치는 것이다. 




 박진영, 후배 무대 출연 감동 없다!



 물론 선배 가수이자 소속사 사장으로서 후배들의 무대에 출연해 주는 것은 대단한 열정으로 볼수도 있고 후배들의 무대를 더 빛내 주기 위한 배려라고도 볼 수 있다.



 하지만 박진영의 참여는 지나친 면이 있다.



 한 두번의 합동공연이야 볼거리 이지만 특별 무대마다 박진영이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포커스를 소속가수가 아닌 박진영 자신에게 더 많이 돌리려 하는 듯한 느낌인 것이다.


 가장 결정적인 순간에 모습을 드러내 중심에 서서 자신에게 모든 스포트 라이트가 가게 하는 구성은 일면 2pm의 무대를 방해 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특히나 박진영이 참여함으로써 무대가 다소 산만해지고 좀 생뚱한 느낌을 주게 되는 경우마저 생기게 될 때도 있다. 2pm만의 느낌을 가지고 부르는 노래에 박진영의 목소리가 입혀지는 것이 그다지 메리트가 없을 뿐더러 노래에 맞지 않는 지휘를 하거나 중간에서 2pm의 안무를 추는 행동은 박진영의 무대에 2pm이 찬조출연한 듯한 풍경이다. 클라이막스에 2pm이 살려도 좋을 무대를 박진영이 나와서 노래하고 춤까지 추며 혼자만 튀는 모습으로 등장하는 것도 한 두번이지 계속된 출연은 그 감정을 감소시키고 결국은 두 가수의 조화롭지 않은 모습만 보이는 형국으로 치닫는 것이다.



 한 두번도 아니고 특집 무대마다 박진영이 나올 필요는 없다. 가요대전같은 무대에서 박진영은 자신의 노래를 부를만한 가수다. 자신의 무대를 펼치고 나서도 후배들의 무대에 출연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욕심처럼 보인다. 애정이라면 애정일 수도 있겠지만 결국 2pm보다 자신이 주목받고야 마는 무대는 2pm에게 득이 된다고 할 수 없다.


 2pm은 2pm대로의 장점이 있는 그룹이다. 2pm은 가창력이나 뛰어난 랩 실력으로 승부하는 가수라고는 할 수 없으나 볼만한 퍼포먼스를 충분히 수행할 만한 능력이 있고 박진영보다 까놓고 말해 훨씬 더 '핫'한 트렌드다. 박진영이 2pm무대에서 주인공이 되는 것은 주객이 전도된 듯한 모습인 것이다. 


  그래서 2pm 무대에 박진영을 계속 보는 것은 그다지 반갑지는 않다. 박진영은 박진영 나름대로 장점이 있는 엔터테이너지만 그 장점은 자신의 무대로 족하다. 2pm의 무대에는 2pm만 나와라! 그것이 차라리 시청자들이 보고 싶은 풍경일 수도 있다. 왜 박진영은 자신의 무대를 넘어서 2pm의 무대에도 집착하는 것인가. 그것은 결국 박진영에게도 2pm에게도 별로 득이 되지 않는 행동인 듯 하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