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이 의좋은 형제와 의상한 형제 시리즈를 동시에 내보내면서 시청자에게 정반대의 감정을 선사했다.


 평소 악마로 불리던 박명수까지 한 명이라도 쌀을 받지 못한 사람이 없도록 신경쓰는 모습을 보이며 그동안 [무도]멤버들이 보여준 비난과 헐뜯음이 방송을 위한 것이고 속깊은 정을 바탕으로 형성된 것이었음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하지만 바로 다음날 [의상한 형제]를 찍으면서 쌀이 아닌 쓰레기 봉투를 누구에게 줄 것인가를 고민하게 만들면서 상황은 정 반대로 치닫았다. 그런데 쓰레기 봉투를 '누구에게 줄 것인가' 하는 문제에서 거의 대부분의 멤버들이 한 사람을 떠올렸는데 그것이 정준하다. 어쩌다 정준하가 '미움'까지는 아니더라도 멤버들이 이런 상황에서 동시에 떠올리는 인물이 되고야 말았을까.


 정준하, 무도 멤버들의 '이유있는' 선택


 여기서 한가지 분명히 해야 할 것은 정준하에 대해 멤버들이 '악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쓰레기 봉투를 누구에게 줄 것인지 거의 대부분의 멤버들은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결국 거의 대부분의 멤버들이 생각해 낸 사람은 정준하였다. 


 거의 공통적인 의견을 내세우며 정준하에게 쓰레기 봉투를 전달하려 했는데 '밥도 안 사고 지각한다'는 이유였다. 물론 억지로 서운했던 사람들을 생각나게 한 환경적인 요인에 기인한 이유였지만 모두가 비슷한 감정을 조금쯤은 느끼고 있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그 전날 정준하에게 쌀을 전달한 유재석이 '화를 줄이고 잘 해 보자는 의미로' 박명수에게 봉투를 전달하려 한 것과 정준하 본인이 노홍철에게 준 것을 제외하면 모든 멤버들은 정준하에게 봉투를 전달하려 했다. 


 서로 아끼고 위해 주더라도 사실은 '불만도' 조금쯤은 있을 수 있다. 약간의 사전 모의가 있기도 했지만 그렇다 해도 비슷한 사람에게 화살이 집중된 것은 상당히 놀라운 일이다. 물론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모른다. 허나 길, 노홍철, 정형돈을 공개 수배한 것으로 볼 때, 아마도 그 세사람에게 쓰레기 봉투가 2개씩 전달 되었을 가능성도 높다. 


 그러나 처음으로 떠올린 '얄미운' 이미지가 정준하 였다는 것은 정준하가 조금쯤은 멤버들의 심기를 건드렸다는 이야기일 수도 있는 것이다. 


 그들이 친한 것도 친한 것이지만 어쨌든 그들은 [무도]라는 비지니스를 함께 하는 사이이다. 그런 비지니스는 비지니스 대로 그들의 몫이 있다. '친하고 편하다'라는 이유로 그 비지니스를 개인적으로 이용하려 하면 불만이 생길 수 있다. '항상 촬영장에 지각한다'는 이미지가 정준하에게 있다는 것은, 일견 정준하가 [무도]를 너무나 편하게 생각한 나머지 조금은 지나치게 이해를 받고자 했음을 시사하는 바가 있지 않은가 싶다.  




 그동안 정준하는 유독 [무도]에서 말이 많았던 캐릭터였다. 시청자들 마저 '눈치 없고 신중치 못하다'는 말을 퍼부을 정도의 사건이 많았던 것이다. 그 것을 [무도] 멤버들 마저 조금쯤은 느끼고 있었다는 말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이렇게 동네북이 되면서 정준하에게 시선이 집중되는 것은 나쁘기 보다는 좋은 일이다. 정준하에게 모두가 '쓰레기 봉투' 미션을 수행하고자 하면서 정준하에게 포커스가 집중되었다. 그동안 여러 구설수에 시달렸던 정준하가 온전히 주인공이 되는 순간이 아닐 수 없었다. 


 또한 모두 정준하에 대해 '악역'의 역할을 수행 하고자 함으로써 정준하가 상대적으로 불쌍한 위치에 섬으로써 '약자'로서의 모습을 보인 것은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왔다. 멤버들이 작정하고 정준하에게 분풀이를 하려 했다기 보다 정준하가 '그나마 만만해서' 쓰레기 봉투를 받을 사람으로 선택 되었다는 느낌의 구성은 정준하에게 조금은 동정이 가게 만들었던 것이다. 


 결국 정준하에게 포커스가 맞춰지고 정준하로 인해 웃을 수 있게 된 것은 정준하에 대해 긍정적인 감정을 불러 일으킬 수 있는 계기가 되어 주었던 것이다. 


 [무도]는 상당히 똑똑한 프로그램이다. 아니, 사실 그렇다기 보다 정말로 아끼고 위하는 무도 멤버들의 마음이 있었기에 이 번 편이 '분풀이' 혹은 '복수'같은 극단적인 감정이 아니라 웃음으로 승화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나아가 알게 모르게 이번 편은 정준하에 대한 작은 배려가 아니었는가, 하는 생각마져 든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쎄 2010.01.10 1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라기 보다 정준하 때문에 또한번 눈쌀 찌뜨렸습니다. 저는...
    정준하 때문에 무도도 보다가 말다가 하고 있습니다.

  2. ;; 2010.01.10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은 마지막에 차를 돌린걸로 봐서 정형돈에게 쓰레기봉투를 주는것 같네요.

    그리고..개인적인 의견으로는 방송에서 정준하가 노홍철에게 주식얘기 좀 그만하라고 쓰레기 봉투 주는거 보고 어이 없었음..
    미안하다고 쌀 줘도 모자랄 판에ㅋㅋㅋㅋㅋ쓰레기를 주고 있으니ㅋㅋㅋㅋ이젠 짜증남.

  3. 지나가다 2010.01.12 0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준하가 촬영 시간에 늘 지각을 그것도 1시간이 넘는 시간을
    늦게 온다는 것은 무한도전이 편해서가 아니라
    우습게 보고 있다고 생각되어지는데요?
    개인적으로도 약속 시간을 지키는 것이 중요한데
    하물며 공적인 일임에도 약속 시간을 1시간 이상 어긴다는 것은
    일반 사회생활에선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4. 사랑 2010.01.21 0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준하는 사실 동정심이 많으며, 정말 괜잖은 친구 하나가 필요하는 사람에게 정준하 같은 사람은 없습니다.

    하지만 정준하는 뭘해도 노력한 만큼 칭찬이 짤것이며, 뭐가 부족하다면 화살을 그에게 퍼불겁니다.

    왜냐면 그는 술집사건 으로 미운털이 박혔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정준하가 무도에서 빠지면 무도는 무너집니다.

  5. 정준하인간성 2010.04.21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훗...윗분 옹호가 지나치시군요. 정준하는 뭘해도 노력같은 걸 안하고, 뭘 해도 반성같은 것 안합니다. 솔직히 술집사건 맞잖아요? 사실이잖아요? 엄연히 성매매에 걸리는 짓입니다. 그리고 기차에서 개xx마냥 떠들어 제낀것도 정준하고,
    셰프에게 무례하고 안하무인격으로 난리친것도 정준하 입니다. 그는 반성이 없습니다. 무조건 억울하고 분하다고 지껄일 뿐입니다. 그런 사람이 무한도전이 있기에, 저희 가족은 무한도전을 보지 않습니다. 정준하 떄문에요.

    미운털? 아닙니다. 살의를 불러일으킬 수준의 죄를 정준하는 계속 짓고 있습니다. 시청자들과 팬들이 바라는 것은,
    그가 사건 사고를 일으키고 난후, 진심어린 호소와 사과, 반성하는 자숙의 행동뿐이지만, 정준하는 지가 잘났다고 더 설레발이를 치면서 또 다시 사건을 일으키고 게시판에 난장을 만들며 무한도전의 이미지를 깍아내립니다.


    사과, 반성, 후회 따위 절대 하지 않는 안하무인 정준하는 제발 그만 옹호합시다. 옹호해주니까, 계속 난리치는 거 아닙니까. 면죄부 있는 것 마냥 착각하면서.

  6. 정준하진짜싫다 2010.06.26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진짜 나랑 같은 생각 하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다니...ㅋㅋㅋ
    정준하 진짜 싫음. 난 왠만해선 사람 싫어하는 성격도 아니고 그러지도 않는데..
    정준하는 진짜 싫다. 연예인으로써도 기본적으로 지켜야 될 개념 자체가 없는 것 같다.
    물론 정준하가 일반인이었다해도 무지 싫었을 것 같다. 그를 TV에서 더이상 안 봤으면 좋겠다. 진짜 꼴보기가 싫다 재수없다 ~

  7. .. 2011.03.06 0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준하 술집사건은 잘못했지만 인간적으로 나쁜사람은 아닌것 같은데 싫어하니까 개념없다고 까는건 뭐냐?정준하는 방송으로 볼때도 착하고 받기보단 주는 사람이라고 하하가 트윗에 글도올렸는데.잘하려고 하는것 같은데 성격자체가 좀 둔하고 세세한것에 신경을 못쓰는 타입인것 같다. 논란이 되었던것들도 부담감에 웃기려고 오버하다 그런것 같으니 말이다... 난 이해가 가는데 정준하 싫어하는 사람들은 안좋게만 보는것 같아서 내가 다 안타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