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킥]에서 가장 화제가 되는 것은 무엇일까. 뭐나뭐니해도 약간은 복잡하게 꼬여 있는 인물들간의 러브라인이 아닐까 한다. 


 비록 시트콤이 아니라 정극같다는 비판마저 불러오기도 했지만 러브라인의 알콩달콩함은 [지붕킥]을 시청하게 하는데 있어서 가장 큰 이유다.


 하지만 이제 지훈-정음  준혁-세경도 약간은 식상하다. 그들이 만들어 가는 분위기는 분명 매력적이지만 앞서도 말했듯 시트콤 스럽기 보다는 재밌는 정극을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거기서 의외의 곳에서 응원할 수 있는 러브라인이 생겨났으니 바로 '세호-해리'러브라인이다.


 이 커플을 응원하는 이유


 물론 이 커플은 [지붕킥]의 줄기가 될 수는 없다. 지훈-정음과 준혁-세경이 이 시트콤을 이끌어가는 가장 큰 중심이라는 사실은 변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그 두 커플의 사랑이 호흡이 조금 길어지면서 문제점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처음 지붕킥이 시작될 때의 웃음보다는 다소 진지하고 현실적인 에피소드가 많이 등장했고 인물들간의 노선도 애매모호 하게 변화한 것이다. 꼭 러브라인이 아니더라도 [지붕킥]은 김병욱표 감독의 주특기라고도 할 수 있는 '현실성'이 엄청나게 가미되어 있는 작품이다. 


 게다가 이전에 '캐릭터'에 집중 했다면 이번에는 캐릭터보다는 조금 더 멜로 라인에 비중을 두면서 그런 경향이 강해졌다고 할 수 있다. 


장르가 시트콤이기 때문에 캐릭터가 과장되는 것은 어느정도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그는 캐릭터의 과장성을 충분히 현실에서 볼 수 있는 듯한 모습으로 곱게 '포장' 했다. 오현경이 박해미만큼 강렬하지 않고, 김자옥이 나문희만큼 우스꽝스럽지 않은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한 발자국 더 나아가 '빵빵' 터뜨리는 대신에 캐릭터 자체를 절제시킴으로써 극 자체가 판타지한 코믹으로 변질되는 것을 애초부터 방지한 것이다.


 대신 김병욱은 현실에서 일어나는 아주 '민감한' 문제들을 스토리와 캐릭터에 부여했다. '하층민' 세경 가족과 '상류층' 순재네의 계급갈등, 어디에서도 인정받지 못하는 남성들을 대변하는 정보석의 무능력함, 막무가내 해리와 그를 방치하는 어른들의 무관심, 학벌 중심의 사회에서 '서운대'생으로 살아가는 황정음의 고군분투, 인맥으로 모든 것이 해결되는 인사채용 에피소드, 인형뽑기로 풍자하는 도박의 위험성 등은 현실 세계의 문제와 맞닿아 있음으로해서 오히려 생명력을 얻게 된 측면이 있다. 


 그러나 그만큼 '진지해져 버린' 시트콤에서 웃음 코드를 찾아내는 일은 전작 [거침없이 하이킥]과 비교 해 봤을 때 더 어려운 일이 되고야 말았다. 시트콤이 웃음을 주어야 한다는 관점에서 판단했을 때는 [지붕킥]은 [거하킥]보다 열세에 있는 것이다. 


 지금이야 지훈-정음, 준혁-세경이라는 라인이 확실하게 잡혀있는 듯 해도 아직까지 세경의 마음은 지훈을 향해 있고 결말이 어떻게 될지는 아무런 단서가 없다. 그동안 해피엔딩으로 끝내지 않거나 다소 애매모호한 결말로 처리한 경우가 많았던 김병욱 PD의 전력은 이들의 운명을 무조건 낙관할 수도 없게 하는 것이다. 


  한 마디로 현실적인 사랑을 하는 이들의 관계는 [지붕킥]을 다른 시트콤과 차별화 시켰지만 그만큼 시트콤적인 매력도 반감시키는 결과를 가져오고야 만 것이다. 



 하지만 이 와중에서도 가장 '시트콤 스러운' 캐릭터는 단연 '해리'다. 아내의 유혹을 패러디 하고 '빵꾸똥꾸야!'라며 모두에게 시비를 거는 캐릭터는 가장 문제점이 과장되어 있는 동시에 재미있는 캐릭터로 발돋움한 것이다. 처음에는 '저런 버릇없는 아이가!'라는 탄식에서 시작했지만 점차 분위기를 고조 시킬 수 있는 비장의 카드가 되었다. 다소 비현실적으로 삐뚫어진 캐릭터지만 때때로 보이는 인간적인 모습으로 해리에게 지탄보다는 동정이 가게 만듦으로써 이 캐릭터를 호감으로 돌려 놓는데 성공한 것이다. 


 과장되어 있지만 이 시트콤에서 가장 부족한 '캐릭터'를 가장 잘 보여주고 또 놀라운 연기력으로 소화하고 있는 것이 바로 해리다. 그런 해리가 세호에게 보이는 관심은 그래서 더 시트콤 스럽다. 이 커플은 애시당초 이루어질 가능성을 염두해 두고 만들어 지지는 않았을 테지만 그래서 더욱 '시트콤'스러운 캐릭터가 되었다. 


 해리에게 자신에 대한 성찰을 제공하고 또 풋풋한 감정을 느끼게도 하면서 새로운 매력을 찾아주는 계기로 작용하기에 이 커플에 대한 기대감은 커질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앞으로 해리와 세호가 어떻게 될까하는 호기심이 아니라 그냥 그 둘을 엮는 것은 또 다른 재미고 이야깃거리다. 그렇기에 그 둘의 러브라인은-이렇게 부를 수 있다면-[지붕킥]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좋은 소재가 아닐까 한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slandlim.tistory.com BlogIcon 임현철 2010.01.13 0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재밌는데요.
    새로운 탈출구가 생겼군요.

  2. 쏘니 2010.01.23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년 새해엔 세해커플!!!

  3. Favicon of http://commentreconquerirsonex.eklablog.com/ BlogIcon Jerrica 2012.01.17 0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사이트 입니다 참조 ! I 이 없습니다 에 I 친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