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우결]에서 가장 눈에 띄는 커플은 누가 뭐래도 '조권-가인'커플이다. 가요 프로그램에서 그 둘의 듀엣곡이 1위를 할 정도의 파급력을 발휘하고 그들에게 열띈 지지를 보내는 사람도 많아질 정도다. 사실상 [우결]이 예전의 흥행력을 발휘하기 힘든 상황에서 정말 의외의 수확이 아닐 수 없다. 


 독특함과 달달함. 이 두가지 요소를 적절히 가지고 있는 이 커플의 모습에 상당히 많은 공감을 표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사실인듯 하다. 그래서인지 이 둘에게 실제 커플로의 발전을 기대하는 사람들도 많다. 

 
 분명 이러한 반응은 이 둘에게 있어서 플러스가 되고 있는 것만은 사실이지만 이 둘은 실제로 사귀기 힘들다. 아니, 좀 더 정확히 말해서 실제로 사귀면 잃는 것이 더 많은 커플이다. 




 '조권-가인', '김용준-황정음'커플과 다른 이유

 



 '김용준-황정음'커플이 [우결]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 넣은 것은 그들이 실제로 사귀고 있는 커플이었기 때문이다. 당시 보여 줄 수 있는 모든 커플 유형을 보여 준 채, 매너리즘에 빠져 있던 우결에 실제 커플의 투입은 새로운 화두를 던질 여지를 만들어 주며 현실성이라는 새로움을 보여줄 수 있게 해 주었다. 


 실제 커플로서 신혼 집, 통장 잔고, 혼수 장만, 상견례등의 문제들이 훨씬 더 생동감있게 표현되었고 작게는 스킨십의 수위도 다른 커플에 비해 훨씬 자유로울 수 있었던 것이다. 그 결과 그 커플이 주목을 받는 동안에 황정음이 비약적인 성과를 거두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하지만 조권-가인 커플은 김용준-황정음커플과는 그 본질부터가 다르다. 실제 커플이 아닌 커플이 이런 호응을 아직도 이끌어 낼 여지가 있다는 것에 대해서는 아주 긍정적이라 말 할 수 있겠지만 그들이 실제 사귄다는 것은 아마도 일어나기 힘든 일일 것이고 일어나면 오히려 안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이다. 


 조권-가인 커플이 이렇게 주목 받게 된데는 조권의 특이한 성격이 한 몫을 했다. 깝권으로 대변되는 조권의 유머러스함과 여성스러움은 다른 남자들이 가진 그 무엇과도 비교되지 않는 것이었다. 가인 역시 꽤나 침착하고 털털한 성격으로 어린 조권의 비위를 맞춰 주는 모습이 긍정적으로 비춰졌다. 이 커플의 가장 큰 장점은 허세를 부리거나 억지스러운 상황을 만들기 보다는 친구같은 모습으로 티격태격 하기도 하며 분위기를 좀 더 현실감 있게 만들었다는 데 있다. 


 그러나 그들이 받고 있는 엄청난 지지는  어디까지나 '가상'에 기반한 이야기다. 그 둘만의 독특한 분위기가 있고 서로 잘 어울리는 커플이라는 점에서는 이견의 여지가 적지만 그 둘이 '실제 커플'이 될 수 있을까 하는 문제는 전혀 다른 문제인 것이다. 


 '저런 식으로 사귀고 싶다'고 생각하게 만드는 힘. 그것이 조권과 가인이 가진 무기인 것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이들이 실제가 되면 어떨까. 


 사실 [우결]의 캐릭터 들이 아무리 그들의 실제 성격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이라 할지라도 그들은 결국, 짜여진 상황에 따라 행동할 수 밖에 없는 연기자에 가깝다. 조권-가인 커플이 2주에 한 번씩 만나서 연출하는 모습이 아니라 김용준-황정음처럼 좀 더 현실감 있는 설정을 보여준다면 지금 조권-가인이 가진 신선함은 반감될 여지가 크다. 


 조권-가인 커플은 현재까지 어떤 이상적인 판타지를 만들며 성공해 나왔다. 조권-가인 커플은 현실에 있을법하면서도 귀여운 커플의 모습을 선보이며 호응을 얻고 호감도를 높여간 것이다. 이것이 아무리 '실제 같다'고 하더라도 '실제'와는 분명히 차이가 있다. 조군-가인은 김용준-황정음의 경우보다 차라리 이전에 수 없이 반복했던 가상 커플에 더 가깝다는 것이다.


 그들이 만약 진정으로 관계가 발전된다면 그 때야 말로 [우결]을 떠나야 한다. 더 이상, 그들의 관계는 신선한 판타지를 창출하는 가상 커플이 아닌 것이 되어 버리기 때문이다. 그런 판타지를 계속 주지 못한 채, 현실적인 문제를 맞닥들이게 하는 것은 그들을 통해 시청자들이 보고 있는 판타지를 빼앗는 결과가 되어 버릴 것이다. [우결]속 현실 역시 결국은 판타지에 지나지 않다 할지라도 알콩달콩 그들에게 현실을 보라며 채근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들은 지금 이대로 충분하다. 앞으로도 계속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판타지를 제공해 줄 수 있다면 [우결]에 가상 커플로 남는 편이 좋을 것이다. 하지만 경계해야 할 것은, 그들의 신선함이 식상함이 되기 전에 [우결]을 떠날 수 있는 용기와 결단력이 사라지게 되는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