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은 2009년에 단연 주목을 받은 최고의 하이틴 스타였다.


[거침없이 하이킥]의 성공에 이어 [에덴의 동쪽]에서 녹록치 않은 연기력을 선보였고, 바로 [꽃보다 남자]의 F4로 출연하면서 김범의 이름값은 천정부지로 솟아올랐다.


그러나 2009년 중반부터 김범이 흔들리기 시작하고 있다. 그 많던 광고도 모두 떨어져나가고, 배우로서의 흥행세도 주춤하고 있다. 왜 그러는걸까.




[에덴의 동쪽]과 [꽃보다 남자]에서 김범이 보여 준 존재감은 상당한 것이었다. 하이틴 스타로서 자신의 가치를 최상급으로 끌어올린 그는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스타덤에 오른 정일우보다 훨씬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최고의 전성기를 맛보게 됐다. 특히 [꽃보다 남자] 속 럭셔리하면서 우수에 젖은 그의 모습은 적은 출연 분량에도 불구하고 여성 시청자층을 열광케 하기에 충분한 것이었다.


[꽃보다 남자]로 자신의 가능성을 입증하면서 김범은 드라마 뿐 아니라 광고계에서도 '블루칩' 이 됐다.핸드폰, 커피, 정장 등 남자 연예인이라면 한 번쯤 해보고 싶은 CF를 줄줄이 꿰차며 자신의 스타성을 입증해 보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김범이 [꽃보다 남자] 이 후, 어떤 작품으로 컴백하게 될지는 연예계 초유의 관심사 중 하나였고 대중에게도 꽤나 주목을 끄는 사항이었다.


문제는 바로 여기서 터졌다. 하는 드라마마다 20~30%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일명 '대박남' 의 꼬릿표를 달고 살던 그가 [꽃보다 남자] 이 후에 흥행세에서 완전히 급전직하하면서 자존심을 구기게 된 것이다. 그 문제작이 바로 손담비의 첫 드라마 출연작이라고 알려진 드라마 [드림] 이다. 김범은 [꽃보다 남자]의 이미지를 깨고 연기자로 발돋움 하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지만 [드림] 은 작품 자체로나, 김범의 연기력이나 모두 함량 미달 수준이었다.


[드림]에서의 그는 '노력' 은 했으나 '어울' 리지는 않는, 연기자로서 아주 어정쩡한 상태로 내몰린 상태였다. 그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김범이 들인 노력을 모르는 바 아니나 [드림] 의 캐릭터는 김범의 기존 이미지를 완전히 흐려버리는 한편, 김범의 스타성 마저도 벼랑 끝으로 내모는 최악의 결과만을 가져왔다. 특히 시청률 5%라는 정말 '치욕스러운 흥행' 은 김범이 출연하면 대박난다는 방송가 속설을 무색하게 할 정도로 창피한 결과였다.


악몽과 같던 [드림] 의 선택 이 후, 김범은 조금 신중하게 드라마를 선택할 필요가 있었다. [드림] 에서 맛본 하락세를 만회하기 위해서는 [꽃남] 을 뛰어넘을 만한 흥행세를 갖춘 드라마가 절실하기 때문이었다. 김범에게 필요한 것은 다작이 아니라 자신의 커리어를 최상의 가치로 끌어올릴 수 있는 작품의 신중한 선택이었던 셈이다.


그러나 김범은 [드림] 이 끝나기 무섭게 차기작을 선택하면서 섣부르게 다시 TV 브라운관에 자신을 노출시켰다. 배우가 꾸준히 연기를 하고, 드라마그래피를 쌓아가는 것을 나무랄 필요는 없으나 젊은 배우라면 보다 신중하고 섬세한 작품 선택이 필요할진대 김범은 너무 성급하게, 마치 무엇인가에 쫓기는 것처럼 작품을 선택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에 그가 선택한 [아결녀] 는 김범의 초이스 중 가장 '에러' 인 캐릭터 선정인 듯 하다. 상대 배우인 박진희와의 궁합이 전혀 어울리지를 않는데다가 캐릭터 자체도 이상야릇한 허세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결혼하고 싶은 여자] 의 후속작이라는 프리미엄에다 김인영이라는 작가의 파워를 믿었겠지만 이 작품은 성공 여부를 떠나 김범에게는 그리 득 될 것 없는 에러 캐릭터다. 이 캐릭터를 가지고 20~30대 여성층을 자신의 팬 베이스로 고착화 시키려는 시도였다면 이는 전략적 판단 착오다.


게다가 시청률 면에서도 [아결녀] 는 [드림] 의 악몽과 비슷하다. [아결녀] 는 [추노] 라는 거대한 벽에 부딪혀 5% 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좌초하고 있다. 김인영 파워를 기대해 볼만 하지만 [추노] 열풍이 워낙 거세어 제대로 된 부활의 날갯짓 조차 시도하지 못하고 있다. [아결녀] 를 재기의 발판으로 생각했던 김범으로선 이만큼 사면초가의 상황도 없을 듯 하다.


최근 김범은 흥행세의 완벽한 하락세, 제대로 된 캐릭터 선정 없이 무조건 다작만 하는 작품 선택 능력, 자신의 스타성과 이미지를 활용하지 못하는 잘못된 전략 등 다양한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김범이 대박남이 됐던 까닭은 섬세한 작품 선택과 자신과 캐릭터와의 일치에 있었는데 이것이 틀어지는 순간 쪽박남으로 무너지고 말기 시작한 것이다.


김범이 한 때 'F4' 였던 반짝 스타로만 남지 않으려면 젊었을 때 착실히 커리어를 쌓아나가야 한다. 작가나 감독의 명성 혹은 소속사의 푸쉬만을 믿고 아무 작품이나 고려 없이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이미지를 창조하고 만들어 나갈 수 있는 드라마로 시작해 천천히 이미지를 탈피하는 쪽으로 나아가는 것이 옳다는 것이다. 이런 측면에서 [아결녀] 는 여전히 김범에게는 '덫' 이고, '오류' 다.


김범은 [아결녀] 이 후, 어떤 비전을 내 놓을 수 있을까. 이 젊은 배우가 부디 잘못된 선택을 하지 않기만을  바랄 뿐이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