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의 신]의 스토리가 날이 갈수록 탄력을 받고 있다.


이제 어느덧 드라마 중반을 넘어선 [공부의 신]은 캐릭터들이 하나 둘 씩 확고히 자리를 잡으며 유기적인 스토리 라인을 자랑하고 있다.

특히 '천하대 특별반' 이라고 불리는 5인방의 인기는 날로 급상승세를 타고 있다. 그 중 유승호는 단연 대중의 관심거리이며, [공부의 신] 을 이끄는 1등 공신이다.


그런데 요즘 판도가 심상치 않다. 주인공 유승호보다 서브 주연이라고 할 수 있는 이현우의 인기세가 유승호를 넘어서려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 [공부의 신] 전까지 이현우의 인기는 유승호의 인기의 반의 반도 미치지 못했다. '국민 남동생' 이라고까지 불렸던 유승호는 [선덕여왕] 의 김춘추로 성공적인 성인식을 치룬 반면 이현우는 김유신 아역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음에도 불구하고 짧은 출연분량으로 아쉬움을 남겼기 때문이다. 여기에 유승호의 커리어가 워낙 이현우를 압도하다 보니 이현우의 존재감은 사실상 미미한 정도였다.


그렇기 때문에 유승호와 이현우가 [공부의 신] 에 동반 캐스팅 되었다고 했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이 유승호의 연기에 주목했을 뿐 이현우에게 기대를 걸지는 않았다. 김수로의 첫 드라마 데뷔작, 배두나의 오랜만의 컴백작, 유승호의 학생물 컴백작 등 [공부의 신] 에 붙은 수식어는 많았지만 이현우와 관련된 수식어는 드물었다. 그만큼 이현우의 인기는 그리 중요한 요소가 아니었다는 셈이다.


그런데 막상 뚜껑을 열자 상황이 180도 달라졌다. 회가 거듭될수록 이현우의 인기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다. 몇 백명이던 팬 카페 회원수가 만 명을 넘어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일각에서는 유승호의 인기 상승세를 넘어섰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공부의 신] 내부에서도 이현우의 출연 분량을 조정하고 있을 정도로 그는 [공부의 신] 에서 빠질 수 없는 캐릭터이자 연기자로 성장했다.


어째서 이현우는 [공부의 신]으로 유승호를 이은, 혹은 넘어서는 인기 상승세를 구가하게 된 것일까.




이현우가 주목받게 된 이유는 단연 [공부의 신] 캐릭터의 '힘' 이 가장 크다. 이현우가 연기하고 있는 홍찬두 캐릭터는 배려 깊고 착한 캐릭터다. 춤 좋아하고 공부는 못하지만 누구보다 착하고 고운 마음씨를 가지고 있는 찬두는 친구들에게는 상냥하며, 모든 사람들을 진심으로 대할 줄 아는 귀여운 친구다. 항상 반항끼 어린 눈빛으로 허세를 작렬하는 황백현 캐릭터보다 훨씬 더 매력적이다.


게다가 아버지에게 무시를 당하면서도 꿈을 잃지 않는 모습은 찬두를 상징하는 가장 인상적인 모습이다. 찬두는 포기하지 않으며, 언제나 희망적인 이야기만을 하는 캐릭터로 설정되어 있다. 다소 여리고 소극적인 모습을 가지고 있기는 하지만 남성성과 여성성을 모두 갖춘 채 대단히 부드러운 모습으로 사람들을 대하는 그는 시청자들이 부담없이 대할 수 있는 가장 편안한 캐릭터임이 분명하다.


여기에 풀잎이를 대하는 찬두의 진심어린 짝사랑도 여심을 자극하고 있다. 풀잎이와 백현이의 러브라인에서 표현하지 못하고 그저 묵묵히 자신의 사랑을 감추고 있는 찬두의 모습은 마치 캔디의 '테리우스' 혹은 [미남이시네요] 의 정용화의 캐릭터와 비슷한 느낌을 준다. 적극적으로 표현하지는 못하지만 매번 풀잎이의 마음을 보다듬어주고 배려하는 그의 모습에서 여성 시청자들은 이상적인 남성상을 발견하는 것이다.


물론 찬두 캐릭터가 이만큼 성공하기 위해서는 이현우의 외모와 연기도 크게 한 몫을 더했다. 눈웃음과 미성으로 여성 시청자들을 자극하는데 성공한 이현우는 캐릭터의 이미지와 딱 맞아 떨어지는 연기로 캐릭터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며 '이현우' 라는 이름 자체를 하이틴 스타의 반열에 끌어 올리는데 성공했다. 아직 어린 나이지만 충분히 성장 가능한 모습을 보여주며 유승호 못지 않은 청춘 스타로 성공할 수 있으리란 기대감이 생겨나게 된 것이다.


[공부의 신] 을 통해 이현우는 유승호라는 동갑내기 라이벌을 넘어서서 자신만의 브랜드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이제 문제는 이 상승세를 어떤 식으로 풀어나갈 것인가 하는 문제다. 유승호는 [선덕여왕] 과 [공부의 신] 으로 흥행 뿐 아니라 연기력까지도 인정을 받으며 어느 정도의 기반을 마련한 상태다. 이현우 역시 아역 배우로만 남아있지말고 연기자로서 보다 성공적인 디딤돌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다행히 현재 이현우는 '황백현 캐릭터' 에 갇혀있는 유승호보다 훨씬 더 자유로운 '홍찬두 캐릭터' 로 자신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눈웃음이 귀엽고, 부드러운 미소가 인상적인 그가 좋은 인상을 잃지 말고 아주 괜찮은 배우로 성장하길 바란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현우 2010.01.26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현우 욕먹이는 법도 가지가지;;;;;;

  3. you fuck 2010.01.26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그 ㅋㅋㅋ

  4. 아나 2010.01.27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딴글 올리지마셈 둘다 좋은거지 뭐 인기를 따지고 그래

  5. 기비 2010.01.27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티가 폴폴~~~ 보면 볼수록 진짜 이쁜것 같아,,,,,선덕여왕에서,,,어른 김유신으로 바뀔때 ,,,진짜 섭섭하더라,,,,너무너무 멋있었음....귀여워 보이기도,,또 진지해 보이기도 한 얼굴.....귀족포스가 남,,,

  6. z 2010.01.27 0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5명 다 귀엽지만 배두나랑 봉구가 젤 귀엽더라 ㅋㅋㅋ

  7. 최고 2010.01.27 0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잘생겼어 유승호랑은 또다른매력이라 둘이 비교할수없을듯 둘다멋잇음!!!

  8. 현우야! 2010.01.27 0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우 ~ 처음 쟤뭐지? 했던게 로비스트아역때 ㅋㅋ 일단 눈매가 선하고 강아지같아서 눈에 쏙 ~ 들어왔었죠 ㅎ 근데 저렇게 잘 커주다니... 웃을때 진짜 넘어갑니다 넘어가 ㅋㅋ 쑥쑥자라서 훌륭한 배우가 되어주길 ㅎㅎㅎ

  9. 충녕대군 2010.01.27 0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녕대군 얘기는 왜 안 해요 충녕대군 때가 대박이었는데 아역덕 톡톡히 본 대왕세종 ㅇㅇ

  10. hhhg 2010.01.27 0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유신 어린 시절 연기를 정말 잘하더군요.
    좀더 이현우의 이미지로 성장한 김유신 성인 캐릭터가 나왔으면...하고 바랄 정도로요.

  11. Favicon of http://www.cyworld.com/petal25 BlogIcon 찬두매력있음 2010.01.27 0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느순간부터 유승호보다 이현우가 더 눈길가고 그러더라구요
    물론 공부의 신 외적인 사진이나 시상식 이런모습에서 유승호보면 아 괜찮네 멋있네 하는 생각드는데
    이현우는 이현우대로 유승호는 유승호대로의 매력이 있는것같아요 다만 공신에서는 찬두가 그냥 더 정이가고 마음이 가는 캐릭터인것같아요 사실 유승호가 맡은 황백현캐릭터늬 허세있는 모습이 개인적으로 이해가 안가서 홍찬두 역할에 마음이 쏠리네요 그래도 어디가서 유승호보면 또 멋있다고 생각하긴하지만요 ㅋㅋㅋㅋㅋㅋ

  12. 기대해봄 2010.01.27 0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현우군이 앞서 연기한 캐릭터들은 아역이지만 연기를 감상할만한 비중이었던지라 홍찬두 역보다 그때 역할들이 더 인상적이에요. 감정표현이 월등히 좋더라구요. 공부의 신에서 홍찬두 캐릭터는 딱히 연기를 감상할 수 있게 써내려진 캐릭터가 아니라 드라마 중간중간 소소하게 애교 보여주는 그런 캐릭터라 왜 연기 잘하는 애가 이런 역을 맡았나 아쉽기도 했는데 그래도 이 드라마를 통해 인지도를 많이 올리게 되었네요. 추카추카. 앞으로가 기대되는 배우에요.

  13. 둘 다 좋아ㅎ 2010.01.28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승호는 승호대로, 현우는 현우대로 둘 다 좋아요ㅎ 둘이 서로 다른 매력이 있어서..계속 잘 성장해 나갔음 좋겠네요^^

  14. 솔직히 공감 되네요^^ 2010.01.30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승호군은 안타까워요 개인적으로 ㅠㅠ
    왜 백현이 역할을 맡았을까...싶고 찬두역할을 유승호군이 했으면 어땠을까 싶고^^;
    연기는 잘하는데....백현이란 캐릭터 자체가 너무 거칠고 무지막지하고 버럭대고
    약간 유승호군의 원래 샤방이미지와 안맞는달까
    그에비해 이현우군은 찬두표 눈웃음 발사하면서 훨씬 안정적이고 귀여운 연기를 보여주고 있죠
    저도 그때문에 찬두가 더 좋답니다^^
    여러모로 공감이 되는 글이네요
    그래도 둘다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15. 치치칫 2010.01.30 2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둘다 저역할에 잘맞는다고 생각되는디 ㅋㅋㅋ
    찬두 귀여버 ㅠㅠㅠㅠㅠㅠㅠㅠㅠ 풀잎이랑잘됐음좋것는디
    ㅋㅋㅋㅋ아그리고 정말 요새방송보면서 놀라는게
    나도 아직어린대 드라마에 나오는애들 평균나이대가 나보다
    어리다는게 신기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6. ㅋㅋㅋ 2010.01.30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승호 이현우 빠순이들 졸라 많구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7. ㄴㄴㄴ 2010.07.30 0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의 신을 뒤늦게 보는 바람에 6개월이나 지나서야 이렇게 글을 읽게 됐네요. 웃긴에 꼭 이런 비교글을 보면 드라마 초반에 쓴 글이 대부분이더군요. 겨우 4화..6화..8화정도까지 보고. 왜냐하면 중반까지 주인공 황백현의 캐릭터가 너무 강하고 버럭질이 심하며 버릇없어서 거부감 드는 캐릭이었기 때문이죠. 반면 찬두캐릭은 눈웃음 살살치며 귀엽고 포근해보이는 캐릭터. 원래 중반까지는 캐릭빨이 좀 먹혀요. 그러나 결국 드라마 끝난 후 인정받는 자가 누군지는 드러나게 되죠. 현우군은 다음에 좋은 작품 만나서 연기력을 마음껏 보여주길 바래요.

  18. 시청자 2011.01.28 0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의 신을 다 봤다. 개인적인 내 생각으로는 유승호군은 유승호군 나름대로 황백현이란 캐릭터의 연기에, 이현우군은 이현우군 나름대로 홍찬두란 캐릭터의 연기에 잘 몰입해 주었고 둘 다 그 캐릭터의 특성을 잘 살린 것 같았다. 어린 나이에 그 정도로 캐릭터의 특성을 잘 살리다니 두 배우 성장이 기대된다. 앞으로 연기 잘하는 배우에 손 꼽히는 그들을 기대하며, 두 배우 모두 좋은 작품으로 만나게 되기를 바란다.

  19. 123 2011.12.14 2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게 공부의 신을 보고 게시글을 읽고, 댓글까지 하나하나 빠짐없이 읽었습니다. 유승호와 이현우를 떠나서 공부의 신에서는 홍찬두라는 캐릭터 자체가 조금 더 매력적인것 같더군요. 부담없이 웃으면서 돌려볼 수 있는 역할이기 때문이죠. 현우군이 눈웃음과 애교로 홍찬두의 캐릭터를 매력적이고 두드러지게 만들어 이미지 메이킹에는 성공했지만, 개인적으로 연기는 사실 조금 아쉬웠습니다.. 대왕세종의 어린 충녕, 선덕여왕의 어린 유신, 돌아온 일지매의 차돌이, 살아가는 동안 후회할 줄 알면서 저지르는 일들 등 제가 현우군 연기력에 감탄하며 챙겨봤던 역할들 중에서 가장 기대에 못 미치는 연기력이였습니다. 홍찬두라는 캐릭터는 서브주연으로 아주 큰 연기력을 요하진 않았지만 앞 작품들에서 감탄할만큼 대단한 아역으로서의 역량을 발휘해준 바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현대적인 역할을 어려워하는건가? 사극에 너무 길들여진건가? 싶을만큼 아쉬운 연기였습니다.. 하지만 현우군은 시기 좋은 운대를 타고나거나 특별한 주목없이 묵묵히 연기의 길을 걸어왔고, 어린 나이만큼 앞으로의 연기 인생이 무척 넓고 기대되는 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전의 캐릭터 흡수력과 표현력, 섬세하고 거침없던 연기력을 다시 볼 수 있길 기대합니다. 좋은 재목인것 같습니다 현우군.

  20. 41 2012.01.15 0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아역배우만 있으면 유승호는 무조건 소환이네. 이현우가 누군지도 잘 모르지만 이현우 얘기만 하던가 유승호는 처음부터 끝까지 왤케 들먹거리고, 둘이 커리어가 비교도 안되는데 넘어섰다느니 정신승리 쩌네요.

  21. ㅁㄴㅇㄹ 2012.01.15 0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회수 올리려고 유승호 이름 껴서 글올리나. 넘사벽인데 어딜 들이대는지. 이현우 잘 모르는 사람도 태반일듯. 유승호 지못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