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주말연속극 [사랑을 믿어요] 가 점점 '막장' 으로 빠져들고 있다.


마음에 드는 캐릭터가 없는 것도 문제지만, 박주미 캐릭터가 말 그대로 '최악 중 최악'이다.


오랜만의 컴백에도 불구하고 조금의 매력도 발견할 수 없는 그녀의 캐릭터는 드라마 자체를 우울하고 답답하게 만들고 있다. 부정할 수 없는 '최악의 선택' 이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해서 박주미는 [사랑을 믿어요] 에 이런 식으로 출연해서는 안되는 거였다. 아무리 [며느리 전성시대][솔약국집 아들들]의 조정선이 믿음직하다고 하더라도 이런 캐릭터를 주말드라마에서 소화한다는 건 너무 큰 리스크를 동반할 뿐이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박주미는 [사랑을 믿어요] 에 출연을 결정했고, 기존의 이미지마저 망가뜨리면서 아주 '매력없는' 배우로 전락했다.


그녀가 연기하고 있는 [사랑을 믿어요] 의 서혜진 역은 '세상에서 가장 답답한 캐릭터' 다.


이 캐릭터는 박주미의 기존 이미지를 강화시키거나, 전복시킬만한 매력도, 힘도 없다. 지금 박주미가 드라마 속에서 하는 거라곤 남편과 불륜남 사이를 왔다갔다 하며 시청자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가족들 사이에 껴서 멍하고 무표정한 얼굴로 뚱하게 앉아 있는 것 뿐이다. 잘 나가던 드라마도 박주미가 나오면 우울해지고, 한창 재밌다가도 박주미가 나오면 불편하고 씁쓸해진다. 이건 말만 주인공이지 완전히 민폐 캐릭터다.


과거 [허준] 등에서 조용하면서도 우아하고 아름다운 카리스마를 자랑했던 박주미는 온데간데 없고 그녀는 주관도, 색깔도, 개성도 거세된 채 그저 드라마를 위한 흥행 포인트 -그것도 반갑지 않은 불륜녀-로만 소모되고 있는 셈이다.


혜진이라는 캐릭터가 대중적인 교감을 얻지 못하고 아주 어정쩡한 캐릭터로 떨어지게 되자 그 역을 연기하는 배우 박주미의 이미지도 굉장히 다운그레이드 됐다. 세상에서 가장 답답한 혜진이라는 캐릭터가 박주미와 동일시 되면서 박주미 특유의 단아함, 정숙함, 우아함 등의 이미지가 앞뒤 꽉 막힌 우울함, 쓸쓸함, 외로움 등으로 변질됐다. 이는 오랜만에 브라운관 나들이에 나선 박주미에게는 상당한 불행이다.


그녀에게 [사랑을 믿어요] 라는 드라마는 비록 주인공이라고 해도 파격적 선택이라기보다는 굴레에 가깝다. 자신의 이미지를 가다듬고 색깔을 확연히 해야 할 시기에 크게 대단치도 않은 홈 드라마의 들러리 정도로 묻혀서 이도저도 아닌 캐릭터로 방황하는 그녀를 보면 안타깝기 그지 없다. 불륜녀로 이미지 전복을 노려보려는 꼼수였다면 더더욱 안타깝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된다면 박주미는 점점 별 볼일 없는 배우로 늙게 될 것이다. 물론 이번의 실패를 거울삼아 새로운 자양분을 삼으면 다행이겠지만, 계속 이런 식으로만 자기 이미지를 변형-소비한다면 남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자신의 이미지에 맞는 연기를 하며 자연스럽게 시청자들에게 다가가는 '배우 박주미' 를 볼 순 없는 것일까.


박주미도 이제는 자신만의 '길' 을 갈 필요가 있다.


[사랑을 믿어요]의 혜진은 박주미를 업그레이드 시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갉아먹는 캐릭터에 불과하다. 이 드라마 이후로도 계속 연기를 하고 싶다면 좀 더 자신만의 색깔과 개성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할 필요가 있다. 외모나 연기력이나 비슷한 연배의 배우들에 비해 크게 떨어지지 않음에도 그녀가 폭발력 있는 배우로 성장하지 못한 이유는 [사랑을 믿어요]의 패착처럼, 자신의 이미지를 거세하고 부정하는 캐릭터를 선택하는 전략적 착오를 일으키고 있기 때문이다.


박주미가 [사랑을 믿어요]의 '악몽'을 벗어던지고 다시금 매력 있는 배우로 회귀하기 위해서는 작가의 이름값만 믿고 덜컥 드라마를 선택하거나 섣불리 이미지를 전복하려 하는 시도보다는 차근차근 기본을 다지며 시청자들과 신뢰를 쌓는 것이 중요하다. 그것이 박주미가 살 길이고, 박주미의 배우 생명을 연장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현재 [사랑을 믿어요]의 그녀는 아무런 매력도, 아무런 끌림도 없다. 캐릭터 자체의 매력도 현저히 떨어지고, 그 캐릭터를 연기하는 박주미의 이해력도 의심스러울 정도로 형편없다. 그녀는 대체 왜 이 드라마를 선택한 것일까. 한 마디로 '최악인 캐릭터'를 꾸역꾸역 연기하고 있는 박주미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도, 그녀에게도 견디기 힘든 고역이다.


이제 제발 [사랑을 믿어요]의 혜진이 조금 변화했으면 좋겠다. 작가가 정신을 차리든, 감독이 정신을 차리든, 아니면 박주미가 항명을 하든 뭔가 변화하지 않으면 모두 죽는다. 지금이라도 파격적인 변화와 대대적인 수술을 통해 박주미가 다시 '매력'을 찾을 수 있길 바란다. 변화하지 않는다면 결국 이 드라마는 박주미의 커리어에 있어 가장 치명적이고 엉망이었던 '최악의 선택' 으로 전락해 버릴 것이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