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이 홍보병에 자대 배치 된 것으로 인터넷이 시끄럽다.


당초 전투병에 배치될 것이라는 예상을 깬 결과라 일부 네티즌들이 "뭔가 찜찜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현빈이 홍보병이 된 것은 아무 문제가 없다. 논란거리가 될 필요가 없다는 이야기다.


현빈은 [시크릿 가든]으로 절정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을 때, 해병대를 자원입대하며 세간의 관심을 모았다. 적지 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늠름하게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자 한 그의 모습에 대중은 열광에 가까운 환호를 보냈고, 연예계 뿐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현빈에 대한 찬사를 이어나갔다. '사회지도층'다운 용기있는 선택을 한 그는 마땅히 존중받고 사랑받을 자격이 있었다.


훈련소에 들어간 뒤로도 현빈은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젊은 사람들도 쉽게 소화하기 힘든 훈련을 포기하지 않고 견뎌냈고, 4주차 훈련의 주야간 개인화기사격 프로그램에서도 20점 만점을 받으며 특등사수가 됐다. 그 어렵다는 화생방 훈련, 전투병 생존법, 공수기초훈련, 격투봉 훈련, 전투수영 등 각종 훈련을 모두 훌륭하게 이수한 그의 모습은 '국방의 의무'를 책임지는 진정한 대한민국의 건아다웠다.


앞뒤 다 재어보고 따져봐도 이거면 됐다. 홍보병이든, 전투병이든 그가 해병대의 자랑스러운 일원으로서 대한민국을 지키고 있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그가 보통 사람들도 쉽게 할 수 없는 어려운 선택을 하는 용기를 냈고, 그 용기있는 선택에 책임을 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는 사실 또한 흔들림이 없다. 자대배치 결과 하나로 그간 현빈이 겪어야 했던 고뇌와 힘든 과정들이 모두 무시되고 폄하되어선 안 된다.


절대적으로 확실한 사실 한 가지는 그가 '국방의 의무'를 진 것 자체가 훌륭하다는 사실이다. 연예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병역비리를 저지르고, 각종 핑계를 대며 병역을 기피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그의 존재와 선택은 마땅히 인정받고 존중받아야 한다. 해병대면 어떻고, 육군이면 어떻고, 홍보병이면 어떻고, 운전병이면 또 어떤가. 그저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고 다친 곳 없이 제대해서 사회생활을 열심히 이어나간다면 그 자체가 가치롭고 자랑스러운 것이다.


현빈 스스로 "나 홍보병 시켜주세요" 요구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병대 입대를 상업적인 목적으로 활용한 것도 아닌데 언론이 나서서 일부 네티즌들의 의견을 마치 전체 여론인냥 호도하고 과장 왜곡하는 것은 올바른 행동이 아니다. 언론이 일부러 문제를 키우고 확대 재생산하며 그의 자대배치를 이른바 '가십거리'로 활용하는 건 황색언론의 전형적 치졸함이다. 이건 너무 비겁하다.


물론 홍보병이 전투병보다 다소 힘이 덜 들수는 있다. 허나 홍보병도 기본적인 훈련은 모두 받을 뿐더러 홍보까지 덤으로 해야하기 때문에 결코 쉬운 보직이라 볼 수 없다. 이러쿵 저러쿵 해도 해병대는 해병대다. 귀신잡는 해병대라는 말이 괜히 나온게 아니다. 직접 겪어보지 않고선 감히 예상조차 할 수 없을만큼 힘든 곳이 해병대다. 해병대 홍보병이 밖에서 말하는 것처럼 그렇게 만만한 보직이 아니란 이야기다.  


게다가 현빈만큼 해병대 홍보병에 잘 어울리는 사람도 없다. 연예인이라는 특화 된 직업을 갖고 있는 현빈이 해병대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면 극대화 된 효과를 낼 수 있다. 효율성의 측면에서 보더라도 그의 보직이 홍보병으로 떨어진 건 일견 타당하단 이야기다. 


오히려 현빈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 홍보병 보직을 받는다면 어떻게 됐을까? 이것만큼 비효율적이고 바보같은 경우가 또 있을까. 일반인이 아무리 날고 긴다한들 현빈만큼 홍보병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순 없다. 사회적 영향력, 대중 선호도로만 따져봐도 그의 홍보병 배치는 당연한 일이다. 백번 양보해도 '최선의 선택'을 했다고 볼 수 밖에 없는 해병대를 비난할 필요도 없고, 해병대의 선택을 받아들여야 하는 현빈을 비난할 필요도 없다. 해병대와 현빈 모두 윈-윈한 선택에 왜 실망하고 눈을 흘기나.


내가 본 현빈은 진짜 남자다. 정말 남자다운 남자다. 훈련도 열심히 받고 해병대 홍보도 열심히 할 그는, 2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을 국가에 오롯이 바쳐야 하는, 진짜 남자다. 누구처럼 잔머리를 굴려 이리저리 빠져나가거나 자기 한 몸 편해보고자 잡생각하지 않는 사람이다. 이런 괜찮은 사람을 언론이 앞장서서 흔들거나 생채기 내지 않았으면 좋겠다. 차라리 아예 관심을 꺼버리는게 현빈을 도와주는 일이다.


그간 언론은 현빈의 일거수 일투족에 너무 과한 '오버액션'을 취해왔다. 이번 홍보병 자대배치 논란도 이런 오버액션에서 나온 쓸데 없는 가십거리, 의미 없는 해프닝에 불과하다. 그 누구도 현빈을 비난할 자격이 없다. 혹여 현빈을 탓할 사람이 있다면 그건 현빈 그 스스로밖에 없다. 이제 현빈을 조금 편안하게 바라 볼 필요가 있다. 그에게 해병대도 모자라 '나라를 위해 온 몸을 불사를 것'까지 기대하는 건 우리의 너무 큰 욕심이다.


그가 멋지게 군 생활 잘하고 건강하게 제대할 때까지 그저 묵묵하게 응원하는 것, 그것이 언론과 대중이 취할 수 있는 최선의 태도임을 명심하길 바란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