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선 아나운서가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야구선수 임태훈과의 스캔들이 터진지 불과 2주일만에 투신자살로 생을 마감한 것이다.


그녀의 선택을 탓하고 싶진 않다. 하지만 너무 쉽게 삶의 끈을 놓아 버린 것은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든다.


왜 그녀는 끝내 자신을 포기하고 말았던걸까. 악플보다 더 그녀를 힘들게 했던 것, 그건 과연 무엇이었을까.


이제와서 송지선과 임태훈의 스캔들의 전말을 A부터 Z까지 다 말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세상 사람들이 모두 아는대로 미니홈피와 트위터에 쓰여진 그대로이고, 그 때문에 송지선이 말 못할 고통을 겪은 것은 사실아닌가. 끝끝내 미니홈피에 쓴 글이 송지선 본인이 쓴 글인지 아닌지는 미스테리로 남았지만 중요한 것은 이 사건으로 인해 송지선이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는 사실이다.


일명 '미니홈피 파문'으로 시작된 송지선과 임태훈의 스캔들은 각종 루머와 소문을 양산해 내며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올랐다. 네티즌들은 송지선과 임태훈의 기사에 각종 비난의 글을 올렸으며, 조롱의 말을 쏟아냈다. 사태가 커지자 방송사는 송지선의 징계 카드를 꺼내들었고 사태는 겉잡을 수 없이 커져갔다. 몇 줄의 글이 송지선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 놓은 것이다.


그러나 이 때만해도 송지선은 상당히 '의연'한 모습이었다. 네티즌들의 조롱과 비난, 악플에 시달리고 있었음에도 할 말은 하고 해명할 것은 해명하는 제스추어를 취하고 있었다. 그녀의 해명이 약간의 의문과 헛점을 드러내긴 했지만 근본적으로 송지선의 이런 리액션은 사건을 어떻게든 '정면돌파' 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살펴볼 수 있는 부분이었다.


그런데 그런 그녀가 한 순간에 무너졌다. 한 마디로 미처 예상할 수 없을 정도로 급작스럽게 끈을 놓아버렸다. 세상 사람들의 손가락질과 비난에도 꿋꿋했던 그녀였다. 우울증을 앓고 있었고, 여러가지 감당 못할 사건들이 동시에 들이 닥쳤지만 그 또한 정면돌파 하려 노력했던 그녀였다. 그랬던 그녀가 갑자기 자신을 포기하게 된 연유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엊그제 송지선은 한 인터뷰에서 "임태훈과 1년 정도 사귀고 있다. 태훈이와의 관계에 대해 오해를 푸셨으면 좋겠다" 는 요지의 발언을 했다. 그런데 이튿날 상황이 반전됐다. 임태훈이 두산 베어스 측을 통해 "송지선과 사귄 적 없다" 며 공식적으로 열애 사실을 부인한 것이다. 또 다른 진실 공방이 예고됐고, 언론은 다시금 송지선의 입을 주목했다.


하지만 송지선은 임태훈의 공식 반박이 있은 뒤 자취를 감췄고, 바로 다음날인 23일 자신의 생을 스스로 마감했다. 이로 미뤄볼 때, 송지선에게 임태훈의 존재는 유일하게 기댈 수 있는 마지막 보루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들이 진짜로 사귀었는지, 사귀지 않았는지는 당사자가 아니면 아무도 모른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여성'인 송지선의 입에서 "1년동안 사귀고 있었다" 라는 말이 나올 정도면 그들의 관계가 심상치 않았음은 분명한 사실이란 것이다. 적어도 공식적으로 사귀자라는 말만 하지 않았을 뿐, 송지선과 임태훈은 연인 관계 혹은 연인 비스무레한 관계로까지는 분명 발전해 있었으리라 본다.


처음부터 송지선과 만날 생각이 없었다면 임태훈은 확실히 입장정리를 했어야 했다. 그런데 그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애매모호한 관계를 유지했으니 송지선은 임태훈을 철썩같이 '남자친구'라고 믿고 있었다. 그런데 사건이 터지자마자 임태훈은 송지선과 '아무 사이도 아니다' 라고 말했다. 이건 비겁한 짓이다. 결과적으로 송지선에게 임태훈은 하나 밖에 없는 사랑하는 연인이었지만, 임태훈에게 송지선은 그냥 아는 여자들 중 한명이었다는 이야기다.
 

이건 송지선에게 상당히 비극적인 일이었다. 한 명의 존중받아야 할 여성으로서 감당하기 힘든 모욕이고 충격이었을터다.


가뜩이나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서 유일하게 믿을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임태훈의 '차가운 한 마디'는 송지선의 모든 것을 앗아가 버렸다. 사랑했다고 믿은 남자친구가 일순간에 돌아서 버렸을 때의 배신감을 송지선은 버텨내기 힘들었을 것이다. 그 외롭고 쓸쓸한 기분을, 허무하고 황량한 기분을 모르는 바 아니기에 가슴이 쩌릿해진다.


송지선을 대하는 임태훈의 태도는 누가 뭐래도 경솔했다. 그가 그녀를 여자친구로 생각했든, 아니면 생각하지 않았든 그런 식으로 면전에 대고 그녀를 타박하고 공격하는 건 남자로서 비겁한 짓이었다. 언론에 대고 공식 발언을 쏟아내기 전에 임태훈이 먼저 했어야 하는 것은 송지선과의 대화, 그리고 입장 정리였다. 임태훈이 조금만 더 신중하게 움직였더라도 한 명의 무고한 생명이 이토록 비참하게 떨어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물론 임태훈에게 송지선의 죽음에 대한 직접적인 책임은 없다. 하지만 그의 차가운 외면과 말 한마디가 그녀를 괴롭고 힘들게 했다는 점에 대한 '도의적 책임'은 있다. 그녀가 가장 가깝게 느꼈던 한 명의 남자로서, 친구로서, 사람으로서 그가 그래선 안되는 거였다. 아마 송지선에게 악플보다 더 무서웠던 건 1년 동안 남자친구라고 믿었던 한 사람의 냉정한 태도였을 것이다.


결국 송지선은 그렇게 떠났다. 16일간의 떠들썩한 세상과의 싸움 끝에 스스로 19층 오피스텔에서 몸을 던졌다. 그녀의 죽음을 동정하고 싶지 않다. 그녀의 선택을 비호하고 싶지도 않다. 어찌되었든 자살을 한다는 건 죄악이다. 그녀는 큰 실수를 저질렀다. 하지만, 19층 난간에서 몸을 던진 그 순간 그녀가 느꼈을 감정들은 가슴에 사무친다. 그녀를 지켜줄 단 한명의 사람만 있었어도 그녀가 그렇게 쉽게 가진 않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두고두고 남는다.


안타깝다. 왜 그렇게까지 극단적인 선택을 했어야 했는지. 늦었지만 이제서야 말한다. 그대, 사랑에 너무 아파하지 말라고. 그 사랑의 열병 또한 언젠가는 지나가고 말거라고. 그러니 그대, 꿋꿋해지라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point 2011.05.25 0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태훈선수가 어느정도 정신적으로 미성숙한것 같다..고송지선님의 나이가 되었을때 스스로도 많이 괴롭겠지 자신이 선을긋지 못한 행동과 성급했던 말을..

  3. 별군 2011.05.25 0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태훈은 욕먹어도 싸고 욕먹어야 합니다..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음에도 임태훈의 저런 대처가 그 생명을 끊게 만든겁니다..
    전 어제 자살기사를 접하기 전 까지는 임태훈이 누구고 송지선이 누군지도 몰랐는데 어제 자살 소식이후 여러 기사들을 보니 대충 알겠더군요..
    임태훈 이넘은 남자로서 가장 최악인 인간입니다..
    사귀는 것도 아니고 남도 아닌 이저 저도 아닌 희망고문으로 송지선을 대해왔기 때문입니다..
    그것도 모자라 두사람의 은미스런 일을 지 입으로 떠벌리고 다니지 않았습니까..
    저건 정말 찌질한 인간들의 대표적인 케이스죠..
    기사 터지고 난 이후에도 여전히 형편없는 넘임을 입증하고 있죠..
    송지선은 일과 생활 그리고 여성으로서 큰 타격이 될 수 있는 사생활이 노출되었음에도 의연하게 잘 대응해 나갔는데 임태훈은 그저 숨어만 있었죠..
    그런 송지선을 무너뜨린게 바로 임태훈이죠..
    참 안타까운 여성입니다..
    저런 인가 쑤레기 한테 걸려서 생을 마감하기에는 너무나 아까운 사람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임태훈 이넘은 진짜 상종못할 정도로 남자로서 최악인 넘입니다..

    • bong 2011.05.25 0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송지선아나운서
      좋은곳으로가시길바랍니다
      쓰레기같은놈은
      잊어버리시고ᆞᆢ

  4. 우주의지배자 2011.05.25 0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건 잘 모르겠는데... 왜 이런 글이 자꾸 생산되나요? 솔직히 임태훈 선수랑 송지선 아나운서 둘다 별 관심은 없지만 비극으로 끝난 가쉽거리에 자꾸 글이 올라오니 좀 짜증이 나네요...

    그래... 결론이 뭡니까? 임태훈이 잘못 했다고 결론이 나면 속이 시원할까요? 아니면 임태훈 선수도 송 아나운서 따라 같은 길을 가야 속이 시원할까요?

    송아나운서를 위한답시고 남의 사생활에 이런 저런 글을 써제끼는 분들 보고 한심해서 한글 썼습니다. 조금 과격하게 쓰긴 했지만... 글의 요지를 이해해 주셨으면 합니다.

  5. 익명 2011.05.25 0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이딴 글 싸지르지 말라고 2011.05.25 0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 목숨가지고 그렇게 블로그해서 돈 몇 푼 벌고싶냐?

  7. Favicon of http://치도리닷컴 BlogIcon 나는츼도리 2011.05.25 0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좋은남자가 많은데 임태훈이란 남자를 남자로 만난것이 잘못이고

    임태훈이 침묵한것 또한 잘못이고

    세상을 살아가는데에 있어서 사람은 봐가면서 사겨야한다

    자신이 좋다고 해서 사귀면 다되는게 아니다

    감당못할일이나 독이될것들은 애초부터 선을 끊어놔야지

    임태훈 쓰레기놈ㅡㅡ

  8. 나는 테레비 안봐서.. 2011.05.25 0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텔레비젼 거의 안봐서 둘다 누군지 모르는데 말이지..
    아예 모르니까 이런 생각은 들어.. 여자가 직업이 아나운서니까 반듯하다는 고정관념 깔고 시작하는거 아닐까??? 태훈이도 누군지 모르지만 어리다며??? 어린놈이 다 싸가지 없는건 아니자나.. 혹시 알아? 여자가 아나운서였음에도 불구하고 스토커였는지................... 남녀 문제는 둘만 아는거자나;;;;; 누리꾼님들~

  9. Favicon of http://alislam-kr.blogspot.com/ BlogIcon @عبدلله# 2011.05.25 0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사귀게 된 와 함께 이슬람 )))

    http://alislam-kr.blogspot.com/

    Allah, CREATED THE UNIVERSE FROM NOTHING

    http://allah-created-the-universe.blogspot.com/

    THE COLLAPSE OF THE THEORY OF EVOLUTION IN 20 QUESTIONS

    http://newaninvitationtothetruth.blogspot.com/

    ((( Acquainted With Islam )))

    http://aslam-ahmd.blogspot.com/

    http://acquaintedwithislam.maktoobblog.com/

    O Jesus, son of Mary! Is thy Lord able to send down for us a table spread with food from heaven?

    http://jesussonofmary1432.blogspot.com/

    http://www.islamhouse.com/

  10. 띵똥!! 2011.05.25 0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아나랑 사귀었든 아니든 결자해지라고 지주둥아리땜에 터진 사건이니까 거짓일망정 사귄다고 했어야 맞다..그래야 지 이미지에도 더 나은거 아닌가.사귄다고 결말맺으면 최소한 연상아나운서 데리고 지욕정이나 채운놈 이미지는 피했을수도 있자나..머리가 멍청한건지.

  11. 그만해라 2011.05.25 0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억측이다.. 멀 안다고 떠드니.. 니 맘 속에 있는 말 함부로 지꺼리는 게 아니다.
    또 한사람을 자살로 몰고 가는 당신... 남 일에 참관말고 네 옆에 있는 가족이나 돌봐라...ㅂㅈ

  12. 그만!!! 2011.05.25 0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지선씨가 자살하기 전까지는 임태훈을 두둔하고 송지선을 욕하는 분위기더만 사람 죽고 나니 모든 비난의 화살은 임태훈한테 쏟아지는군요.
    자살은 너무 안타까운 일이지만 그로인해 임태훈한테 모든 죄가 뒤집어 씌어진다는 건 위험한 결론이네요. 내막을 잘 알지도 못하면서 시나리오 지어내고
    또 누가 죽어나가야 멈출겁니까????

  13. 음.. 2011.05.25 0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이 된 송지선 아나와 임태훈선수 두분이 아니라면 백프로 사실을,,심정을 아는 사람은 없다고 보는데요,,모두들 진실을 아는 듯 자기일인 듯 몰아가기식 이야기를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공인이라고 모든것을 책임져야하는 것,,슬픈 현실이네요..고 송지선 님의 명복을 빕니다.

  14. 이거 완전 포탈에 걸린 2011.05.25 0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류 찌라시 아냐...공감하는놈,년 들은 머야???연얘 안해 봤어...연애사는 당사자 밖에 몰라...당신이 두 사람 사이의 연애사 사이에 무엇을 안다고 함부로 평가하나??참나...지금 이 포탈에 송지선에 관한 걸린글로 먹고 사는놈들 당신들이 나쁜놈이라고 평가하는 임태훈보다 더 나쁜놈이라걸 새기시오...송지선을 두번죽이는 거니까...

    • fuck up 2011.05.25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송지선을 두번 죽이는건 주딩이 쳐닫고 있는 임태훈이지 송지선이 자살로 밝히려고 한건 진실이니깐 그리고 니놈같은 잉여인간은 모르겠지만 종로쪽 일간지 지인 있는 사람은 다 전해들었단다 빠꾸야

    • 5345 2011.05.25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임태훈님 여기서 이러시면 곤란합니다.

  15. 나루터 2011.05.25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구에두 빠순이들이 많구나 오늘 알았다

  16. fuck up 2011.05.25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남자에게 걸려든 그런 여자의 죽음! 어찌되었든 본인의 선택 이정도의 남자인줄 모르고 거기에 빠져든 잘못이 크지 연예 현장에 캠코더라도 하나 있었다면 동영상도 유출시킬 인간이라...

  17. 5345 2011.05.25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에야 진짜 이유를 말하는 글이 올라오다니..
    씁쓸하기만 합니다..

  18. 임태훈 2011.05.26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먹었다고 선수들한테 떠벌리고 다닌적있냐?? 한여자의 순정을 짓밟고도 모잘라서...투신까지 하게 만든.....넌...야구계를 영원히 좀 떠나줬음 좋겠다.....

  19. 지멘스 2011.05.27 0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지선씨는 우리주변에서 볼 수 있는 지극히 평범한 여성중의 한명입니다.
    문제는 나이 어린 철부지 남자를 잘못 만난 죄죠. 그 상황에서 공인이라는 위치라면 누구나 우을증이 걸리고 자살을 결심할 수도 있다고 생각되거든요.
    그리고 한국여성에 대한 성에 대한 편견도 큰 역활을 했다고 봅니다.

  20. 1324 2011.06.01 0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귀는거 맞아요 2010년 4월경에 임태훈선수가 인터뷰한게 있는데 거기에 가장 친한 사람이 송지선아나운서라고 했어요. 송지선아나운서도 임태훈이라고했고요 사귀진 않았더라도 최소한 지인인건 확실합니다. 지인이 그렇게 아파하는데 매몰차게 거절한건, 분명 임태훈군의 잘못이 큽니다.

  21. 나탁 2011.08.05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허참 임태훈 옹호하는 사람 웃긴다~ 악플러로 탓이라고 물타기하지마라 어떠한사건이 중심이되야 악플러도 생기는거지 그리고 그사건의 중심은 누가뭐라해도 임태훈인데 이것까지 부정하고 싶은가? 그리고 제발 임태훈까지 자살로 내몬다고 개드립치지마 자살할놈이었으면 벌써했어, 훈련잘받고 퇴소잘했구만 그냥 대놓고 임태훈 옹호해라 니들은 그저임태훈 옹호하고 싶은것일 뿐이야 가식좀 떨지마 역겨우니까 어차피 임태훈도 시간지나면 태연히 야구쳐하겠지 니들은 무뇌아처럼 좋아할테고